2월 12일 화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6시 00분, 바깥 기온은 1도 입니다. 따뜻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어? 6시인데 아직 해가 지지 않았어요. 환한 느낌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아직 어두워지지 않아서 신기한 기분입니다. 해가 많이 길어졌네요. 12월의 동지를 지나면서 조금씩 해가 길어지는 건 알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알게 되는 것 같아요. 어, 많이 달라졌다, 하면서요. 다른 것들도 그런 것들이 있겠지만, 미묘한 변화 같은 것들은 조금씩 시작될 때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지만, 조금씩 움직이는 것들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달라지는 것이 눈에 잘 보일 정도가 됩니다. 겨울 내내 조금씩 낮이 길어지는 것을 계속 보았는데도, 오늘은 어? 하는 기분이 드네요.

 

 오늘은 화요일인데, 아침부터 오늘이 수요일 같았어요. 가끔 그럴 때가 있어요. 어느 날의 요일을 알지만, 오류가 생기는 걸까요. 오늘이 화요일 같은 느낌이 들어야 하는데, 월요일 같을 때도 있고, 수요일 같은 때도 있습니다. 가끔은 수요일 같을 떄는 조금 더 한 주가 빨리 지나갈 것 같아요. 오늘은 그래서인지 금방 오후가 지나고 저녁이 된 것 같은데, 그 사이에 부지런해도, 또는 가만히 있어도 시간은 지나가는 속도가 일정하다는 게 가끔은 같은 속도가 아닌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2월 초라고 생각했는데, 벌써 2월도 중간이 되었습니다. 무슨 날짜가 이렇게 빨리 지나가? 같은 마음이 들 때는 우리집 시계를 의심해봅니다. 아무래도 조금 더 시계가 빠른 것 같은데? 하면서요. 오늘은 페이퍼를 쓰려고 시간을 확인해보니, 노트북과 휴대전화가 약 1분이상 차이가 있었습니다. 휴대전화는 57분인데, 노트북은 59분이었어요. 디지털로 나오는 숫자는 정확할 것 같은 기분이 들지만, 아날로그 시계도 그렇고 디지털도 그렇고, 매일 매일 쓰는 시계들이 아주 정확한 것을 찾기는 조금 어려울 것 같습니다. 어느 쪽이 조금 더 잘 맞을 수는 있겠지만, 둘 중 하나라면 잘 알기 어렵겠지요. 조금 더 정확한 시간을 맞춰주는 프로그램도 있다고 들었지만, 매일 그렇게까지 시간을 확인할 일은 많지 않습니다.^^;

 

 1월 24일 에 찍은 사진입니다. 오늘 사진이 없어서요. 찍어둔 사진이 없는 날은 오늘 페이퍼 어쩌나, 하는 마음이 됩니다. 1월 24일에 조금 찍어둔 사진들은 그런 날에 잘 쓰이고 있습니다만, 이제 거의 없을 것 같은데요.^^;

 

 1. 춥지는 않아도 차갑습니다. 아주 나쁘지는 않아도 나쁩니다.

     오늘의 날씨입니다.

 

 4시가 조금 지났을 때, 잠깐 밖으로 나왔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따뜻하지는 않았지만, 공기는 그렇게 나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오늘 오전에 휴대전화로 확인했을 때는 미세먼지가 모두 나쁨이었지만, 지금은 초미세먼지만 나쁨입니다. 바람이 없어도 공기가 차가워서 마스크를 쓰고 있으면 안쪽으로 물방울이 조금씩 생깁니다. 실내에만 있기에는 조금 지루해져서 추워도 조금은 바깥에 나올 필요가 있어요. 하지만 가만히 있는 걸 더 많이 좋아해서 조금은 억지로 나옵니다.^^;

 

 

 2. 머리로는 아는데, 마음은 조금 다를 때,

    마음이 좋아하는 쪽도 가끔은 괜찮습니다.

 

 아파트 앞에는 매일 조금씩 다른 가게가 오는데, 오늘은 건어물과 건과일을 파는 가게가 왔습니다. 구운 쥐포가 있어서 한 봉지 샀는데, 같은 종류가 세 봉지 있었어요. 다 같은 용량인 걸 아는데도, 어쩐지 왼쪽을 사야 할 것 같은데, 오른쪽이 마음에 드는, 두 가지가 일치하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왼쪽을 주세요 했는데, 그래도 오른쪽이 더 많은 것 같아 보여요, 하니까 판매하시는 분께서 그럼 오른쪽을 해야지요, 하면서 바꾸어주셨어요. 집에 와서 저울에 올려보니, 무게가 300g으로 나옵니다. 아마 양쪽 모두 같은 무게였을거예요.

 

 지난번에 엄마가 이 쥐포를 사오셨을 때, 다들 맛있게 먹었는데, 오늘도 집에 오자마자 가스불에 굽기 시작했습니다. 벌써 많이 줄었습니다. 이제는 300g이 아닙니다.

 

 3. 귤의 계절이 지나고 딸기의 계절이 옵니다.

 

 설연휴가 되기 전까지, 거의 매주 귤을 한 상자씩 먹었던 것 같습니다. 귤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얼굴이 조금 더 노랗게 되었어요. 언젠가 루테인을 먹었는데, 얼굴이 노랗게 되어서 어? 하고 설명서를 보니까 피부가 노랗게 되는 사람도 있대요. 사람도 있는 거면, 안 그런 사람이 더 많은 거 아니야? 운이 없구나. 그래도 귤은 매일 많이 먹었는데, 하루에 몇 개를 먹는 것이 좋을 지는 모르지만, 그보다 많이 먹었을 것은 세어보지 않아도 알 수 있습니다.

 

 연휴를 지나고 나서부터는 귤보다 조금 더 딸기가 많아졌습니다. 연휴시기에는 사과와 배 선물세트가 더 많았겠지만, 그 때도 새로 나온 딸기가 많이 있긴 했어요. 지금은 다른 과일보다 딸기가 제일 많아졌습니다. 귤의 계절이 지나고 이제 딸기의 계절이 오고 있다는, 하지만 진짜 딸기의 계절이 올 때가 되면 아마도 수박과 참외의 유행이 올 거예요. 요즘은 백화점의 시즌만큼 제철 과일도 조금 더 빨리 나오는 것 같으니까요.^^

 

 어제에 이어 오늘도. 아무것도 하지 않았지만, 피로감이 큽니다.

 연휴를 지나고 나면 그런 것들이 있다고 하는데, 뒤늦게 찾아온 걸지도 모르겠어요.

 요즘 날씨가 차갑기도 하지만, 또 많이 건조합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하게 보내세요.

 

 쓰는 사이에 거의 30여분 지나고, 그리고 이제는 해가 져서 바깥은 밤처럼 되었어요.

 저녁 느낌이 듭니다.

 오늘은 어떻게 보내셨나요.

 저녁 맛있게 드시고, 편안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2-12 2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12 2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13 0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13 18: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9-02-13 13: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딸기가 세 팩에 만원이라고 해서 어제 남편이 사왔다는데 맛있더군요. 귤은 귤대로 딸기는 딸기대로 맛있어요.
사진을 찍으려니 겨울이라 예쁜 풍경이 눈에 띄지 않아요. 이게 겨울의 단점 중 하나 같아요. 봄, 여름, 가을 다 풍경이 각기 아름다운데 말이죠.
그래도 시간은 1초도 머물지 않고 흐르고 흐르니까 또 우린 봄을 맞이하겠죠. 이번 봄에 꽃 사진을 많이 찍어 놓읍시다. 꽃과 같은 좋은 하루 되시길...

서니데이 2019-02-13 18:01   좋아요 0 | URL
딸기 맛있게 드셨나요. 어제 저도 사왔는데, 1월보다는 조금 낫지만 그래도 많이 싸진 않더라구요. 귤이 겨울 내내 나와서 좋았는데, 이제 나오지 않는 것 같아서, 계절 바뀌는 것이 아주 조금 아쉬워요.

네, 겨울이 되니 바깥 풍경은 사진찍기 좋은 시기는 아닌 것 같아요. 그래도 찾아보면 붕어빵도 있고, 따뜻하고 좋은 것들 많지만, 그런 것들을 매일 매일 다 담지는 못했어요. 생각해보니 조금 아쉽습니다.
전문 작가가 찍은 사진은 겨울도 예쁜데, 우리 집 가까운 곳에는 시든 장미와 잎이 다 떨어진 나무밖에 없어요. 올해는 봄이 오면 조금 더 사진 많이 찍어야할 것 같아요.^^

페크님, 오늘은 어제보다 조금 더 차가운 날씨였어요.
따뜻한 하루 보내셨나요.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stella.K 2019-02-13 17: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옛날엔 4월 중순이나 되어야 딸기가 나오기 시작했는데
시판 시기가 빨라지고 있어요.
저의 집은 지난 달부터 조금씩 사 먹기 시작합니다.
대신 금방 들어가던데 있을 때 많이 먹어두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딸기는 딸기만이 가지고 있는 영양소가 있을테니.
귤은 정말 많이 먹는군요.
저희도 올해 좀 많이 먹었는데 서니님을 못 따라 갈 것 같습니다.ㅎ

서니데이 2019-02-13 18:06   좋아요 1 | URL
올해는 겨울이 시작될 때부터 딸기가 나오기 시작했어요. 점점 더 빨라지는 것 같은데, 하우스에서 재배하기 때문에, 과일의 계절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귤이 5kg 한 상자라서 그렇게 많이 들어있지 않아요. 몇 개 먹다보면 금방 줄어들어요. 딸기는 봄에 먹으면 정말 좋다고 해요. 올해는 딸기가 아주 큰 종류도 있고, 당도도 높으니까, stella.K님도 많이 드세요.^^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셨나요. 따뜻한 저녁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