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7일 목요일입니다. 좋은아침입니다.^^

오늘은 날씨가 어떨지 모르겠네요. 창문을 등지고 앉아있다 돌아보니 해가 떠서 밖이 환해져있습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면 이 시간의 느낌이 좋습니다. 매일 그런 건 아니지만 잠을 잘 자고 일찍 일어나는 날에는 하루 시작하는 기분이 좋을 때도 있어요. 어쩐지 씩씩해지는 그런 기분이 들기도 하고요. ^^

사람마다 편하게 느끼는 시간이 달라서 아침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인간, 저녁의 집중력이 좋은 저녁형인간도 있다고 하고, 오전이 컨디션이 좋은 사람도 오후가 되어야 좋은 사람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아침에 일찍 일어나고 오전 오후 컨디션이 좋으며 저녁에도 집중력이 좋은 사람은 아니니까, 하루는 잘 나누어써야 합니다. 가끔은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만으로 에너지를 다 썼는지 그 다음에 별로 하는 것 없이 지나갈 때도 생기거든요.^^;;

오늘도 좋은 일들 가득한, 신나고 재미있는 날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하루되세요.^^

-------
오늘이 43일차.
1.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2. 매일 아침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3. 잘 되지는 않지만 그래도.^^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4-27 06:35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7 06:37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7 06:50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7 06:51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7-04-27 06: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서니데이님 페이퍼로 아침을 여는군요^^: 서니데이님 상쾌한 봄날 아침처럼 즐겁게 하루 시작하세요^^:

서니데이 2017-04-27 06:52   좋아요 1 | URL
겨울호랑이님도 아침에 일찍 시작하는 분이시군요. 오늘도 날씨가 화창하고 좋은 날이었으면 좋겠어요.
고맙습니다. 겨울호랑이님도 기분좋은 하루되세요.^^

2017-04-27 08:52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7 14:46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4월 26일 수요일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오후 보내고 계신가요. 4시가 조금 전에 시작되었으니, 이제 4시와 5시 사이의 어디쯤입니다.

 

 오늘은 수요일인 걸 아는데도, 아침부터 계속 화요일 같습니다. 화요일이었던 어제 그럼 어떻게 된 거지?? 싶으면서도 어제는 오늘과 멀고, 오늘은 어쩐지 화요일 같은 약간의 오류(?)가 계속되는 중입니다.

 

 1. 얼마 전에 있었던 일 하나.

 거의 매일 지나가는 길에 못 보던 분홍빛 꽃이 피어있는 나무를 발견. 아직 벚꽃이 지기 전이라 새로운 벚꽃인지, 아니면 다른 꽃인지는 모르지만,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조금은 낯설었고요. 연분홍보다는 조금 더 진한 분홍으로 채워진 나무를, 잠깐 서서 보았습니다.

  

  2. 얼마 전에 있었던 일 둘.

 집 근처를 지나는데, 울면서 전화하는 초등학생이 있었습니다. 무슨 일이라도? 가까이는 아니지만 잠깐 멈춰섰어요. 반복되는 단어로 부러진 것이 있다는 것 같긴 한데, 가서 도와줘야 하나, 조금 고민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울고 있으면 지나가는 사람이 뭐라도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잖아요. 지나가는 사람들은 크게 관심이 없어보였습니다. 조금 더 서서 보다가 괜찮을 것 같아서 지나왔습니다. 시간이 조금 더 지나서 다시 근처를 지나가는데, 그 때까지도 아이는 통화중이었습니다. 비슷한 내용이 반복되고 있었어요. 가서 물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낯선 사람이 갑자기 물어보는 것도 아이 입장에서는 어떨지 몰라서 조금 망설여졌어요. 

 

 3. 얼마전에 있었던 일 셋 

 가끔 사소한 일들로 고민합니다. 진짜 사소한 일들. 하지만 망설이기 시작하면 사소한 일들도 쉽게 생각이 정리되지 않을 때가 있어요. 차이가 작으면 이쪽이나 저쪽을 선택하는데 큰 부담이 없지만, 어쩌다 운이 없으면(진짜 운이 없으면) 차이가 작아서 이쪽과 저쪽 중에서 어느 쪽인지 금방 선택이 되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한 며칠 생각하고 조금 미루었다 다시 생각하고 그렇게 하다 어제는 답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다시 생각해보니, 처음에 생각했던 것들이 모두 오답이었던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가끔은 이런 것들이 길찾기 같은 느낌이 듭니다.  목적지, 출발지점, 그리고 어떤 과정을 통해서 어디로 갈 것인지에 대한 여러 가지 다양한 선택지. 가장 빠른 수단을, 익숙한 수단을 또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수단을 선택할 것인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매 순간 매 순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면서, 또한 선택해야 할 때도 있고, 선택할 수 있는 것일 때도 있고. 글자나 말로 표현하면 서로 모순되는 관계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이런 것들이 없지 않다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오늘이 42일차.

 

1. 계획은 아침 아니면 전날 저녁에 세우는 것이 좋긴 한데, 요즘은 그래서 그런지 날짜를 엉망으로 세고 있습니다. 기분같아서는 오늘은 40일차 쯤 되었겠지 싶은데, 43일차입니다.

--- 라고 생각했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오늘은 42일차일 것 같아서 찾아봤습니다. 다이어리에 날짜를 잘못썼습니다. 42일차입니다. 갑자기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2. 정해진 시간에서 조금 늦으면 어쩐지 금방 포기하곤 합니다. 하나하나 착착 맞아들어가지 않아도 괜찮다는 말을 오늘은 생각합니다.

 

------------------

 어쨌거나 마이웨이
안드레아 오언 지음, 임가영 옮김 / 홍익출판사 / 2017년 4월

 

 내 인생을 위해 삽시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7-04-26 17: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무슨 꽃일까요??

글샘 2017-04-26 18:27   좋아요 1 | URL
복사꽃인가요?

서니데이 2017-04-26 18:29   좋아요 0 | URL
복사꽃도 잘 몰라서, 저는 잘 모르겠어요.^^;
글샘님,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좋은하루되세요.^^

2017-04-26 18:10   좋아요 1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6 18:17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김영성 2017-04-26 17: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저도 아이가 왜 울고 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합니다.

서니데이 2017-04-26 18:06   좋아요 1 | URL
조금 멀리서 보았는데, 어른의 도움이 필요한 급한 일은 아닌 것 같았어요. 계속 전화로 부러졌다는 말만 하더라구요.
낯선 사람이 물어보면 아이가 더 놀라지 않을까 해서 물어보지는 못했어요.
그래도 꽤 오랜 시간 앉아서 울었을 생각을 하니 보면서 마음이 아팠어요.
보호자가 가까이 있었다면 굳이 전화하면서 울지는 않아도 되었을텐데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며칠 지났는데도, 가끔씩 그 때 생각이 나요.
김영성님, 저녁 맛있게 드시고,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cyrus 2017-04-26 18: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 길을 지나가면 꽃이 많이 핀 나무들이 많이 보여요. 이상하게 봄이 늦게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

서니데이 2017-04-26 18:32   좋아요 1 | URL
좋잖아요. 아직 목련도 벚꽃도 볼 수 있는 시기라는 것이 저는 좋은 것 같아요.
cyrus님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2017-04-26 18:38   좋아요 1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6 18:44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기억의집 2017-04-26 18: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겹벚꽃이에요. 우리 나라 벚꽃이라 하더라구요 요 맘때 피고 져요. 저 예전에 살던 곳이 이 겹벚꽃이 많은 곳이어서 좋아했어요. 이 게 약간 늦게 피더라구요 애들 어릴 때는 이 벚꽃이 땅에 떨어지면 수부룩해서 이것같고 막 놀고 그랬어요. 간만에 서니님이 올려주신 사진보니 옛날 생각 나네요~ 저는 이 겹벚꽃을 더 좋아해요.

서니데이 2017-04-26 21:05   좋아요 0 | URL
기억의집님, 잘 지내셨지요. ^^
이 꽃 이름이 겹벚꽃이군요. 우리나라가 원산지인 벚꽃 이야기를 들었는데, 보고 지나가면서도 잘 모르고 있었네요. 다른 벚꽃보다는 조금 늦게 피는데, 빨리 꽃잎이 떨어지고 지는 게 아쉬워요. 저는 이번에 처음 보는 것 같은데, 분홍빛 꽃이 예뻐서 좋아하게 될 것 같아요.
저녁 맛있게 드셨나요. 편안하고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4월 25일 화요일입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은 달력을 보았더니 ‘법의 날‘ 이라고 합니다. 제헌절이 7월 17일인 건 아는데 조금 낯설었습니다. 달력의 날짜 아래에는 여러 가지 날들이 있는데 읽다보면 잘 모르는 날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

여름이 가까워오는 6월까지는 계속 낮이 길어집니다. 다섯 시 반을 조금 지나는 시간 부터 바깥이 조금씩 밝아지는 속도가 빨라지는 것 같은데, 진한 파란 색에서 조금씩 멀리 보이는 건물의 윤곽이 잘 보이기 시작하면서, 시간이 지나는 만큼 조금씩 또렷하게 잘 보일 것 같습니다. 잠깐 사이지만 조금 전보다도 파란색이 옅어지면서 밝아지는 느낌, 나무의 파란색이 조금 더 잘 보이는 느낌입니다. 다섯 시는 아침 보다는 새벽 같은데, 여섯 시는 아침같은 느낌입니다.^^

6시가 가까워집니다. 일찍 하루 시작하시는 분들도 많으신 것 같아요. 오늘도 기분좋은 아침으로 하루를 시작하시면 좋겠습니다. 즐겁고 좋은하루되세요.^^

-----
오늘 41일차.

1. 하루는 24시간인데, 왜 이렇게 빨리 지나가나요.^^
2. 날짜가 많이 지나갔지만 아직은 많이 남았을지도. 그러나 남은 날짜는 더 빨리 지나간다는 것도 기억할 것.^^


----
아이들은 부러워요.
뭐든 될 수 있을테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월 24일 월요일입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꽃피고 따뜻해진 4월은 금방금방 지나가서 오늘이 4월 마지막 월요일입니다. 4월은 돌아오는 일요일이 마지막날이예요. 4월이 시작될 때는 이렇게 빨리 지나갈 줄 몰랐는데 정말 빠른 속도로 지나갑니다.

한 달전에는 낮에도 잠깐 한두 시간만 조금 따뜻했고, 아침 저녁으로 추웠던 것 같은데, 지금도 일교차는 크지만 그래도 아침 기온이 10도 가까이 됩니다. 그래서 아침 저녁과 점심때를 전후한 시기는 지나가는 사람들이 입은 겉옷의 느낌이 다른 것 같은 기분도 듭니다.

지난주의 아쉬웠던 일들은, 운이 좋다면 다음주로 이어집니다. 때로는 그렇지 않을 때도 있고, 더 나은 선택지의 출현으로 더이상 고려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한번도 만나지 못했던, 그래서 알 수 없는 것들은 때때로 막연하고, 좋을지도 모르지만 좋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서로 다른 느낌으로 일어나지 않은 일들 특유의 불확실함과 불확정성의 불안을 느끼게 합니다. 가끔 선택과 결과라는 것들의 중간과정은 사다리타기 게임과 비슷해서 어디로 나올지 잘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기에서 시작해도 어디로 이어질 지 잘 모르는 과정. 결과가 궁금하다면 사다리의 선을 계속 따라 가게 됩니다. 언젠가는 결과에 도달하겠지만, 처음 예상과 얼마나 맞을지 예측하기 쉽지 않습니다.

운이 좋다면 처음의 예상이 맞을 때도 있는데, 때로는 시간이 많이 걸리면 지금 원하는 것이 아닐 때도 있을 수 있습니다. 사다리게임은 중간에 그어진 선이 많을수록 시간이 조금 더 걸립니다. 사다리의 끝에 좋은 것들이 많으면 결과에 대한 불안은 조금 줄어들고, 좋은 것이 될 가능성은 조금 더 높아집니다. 좋은 경품이 사다리 끝에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4월 한정 월요일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오늘이 40일.
1. 일어나지 않은 일들은 일어나기 전까지는 모두 불확실합니다. 가능성의 차이는 있습니다.
2. 오늘은 어제와 다른 날입니다.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을 한번 더 생각합니다.

-------
이 책은 제목이 마음에 듭니다.
요즘 책 제목 중에 ‘나는.... ..기로 했다.‘ 라는 제목이 찾으면 얼마나 될지 궁금해졌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월 23일 일요일입니다. 따뜻하고 조용한 휴일 잘 보내셨나요. 저녁이 가까워지니 약간 차가운 바람이 불지만 그래도 햇볕이 따뜻합니다.^^

오전에 잠깐 잠이 들었는데 .... 오후가 되었습니다.
잠깐인 줄 알았는데.... 아이. 깜짝.

그렇게 오후가 지났는데 갑자기 샌드위치가 먹고 싶어서 조금 참다가, 조금 머뭇거리다, 보고 싶은 텔레비전 프로그램은 곧 시작할 것 같고.... 더 늦기 전에 갔다오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오래 전에 갔던 것 같지는 않은데 가격이 많이 올랐더라구요. 요즘 물가가 많이 오른다는 뉴스가 생각났어요. 전에는 샌드위치 하나 사면 한 번에 다 먹지 못했는데, 오늘은 금방 먹고 조금 아쉬웠어요. 조금 있다 저녁도 먹을 것 같은, 의욕가득(?)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괜찮을까요.^^;

조금 있으면 7시 가까워지네요.
저녁 맛있게 드시고 남은 일요일 저녁도 즐겁게 보내세요.^^

-----
오늘 39일차

1. 밀린 진도 아니 진도님은 내일로.
2. 그래서 밀리는 3월 아니 4월.
3. 텔레비전은 재미있습니다.
늘 그런 건 아니고 가끔씩. 그런 날은 뉴스도 재미있습니다. ^^;

------
요네자와 호노부의 소시민 시리즈(라고 알라딘 소개에서 봤습니다.) 의 신간, 가을철 한정 구리킨톤 사건, 은 상하 두 권입니다. 봄철과 여름철은 전에도 출간되었던 것 같은데, 가을철은 처음보는 것 같아요. 그러고보니 계절 다음에 이어지는 제목은 낯설지만 이번에도 디저트네요. 구리킨톤은 밤과자인 것 같아요. 가을과 밤은 잘 어울리지만, 구리킨톤 검색해보니 오세치 요리가 많이 나오더라구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7-04-23 20: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서니데이 2017-04-23 20:48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겨울호랑이님도 좋은하루되세요.^^

2017-04-23 23:29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24 00:01   좋아요 0 |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