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를 위한 인간
에리히 프롬 지음, 강주헌 옮김 / 나무생각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생 때 한 교수님이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을 권해주신 적이 있다. 교수님이 권해주신 책을 척척 읽는 성실한 학생은 아니었기에 기억 한 편에 그를 남겨둔 채 시간이 흘렀다.  한 번 들어 익숙해진 이름이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그 이후에도 에리히 프롬의 책 추천 내지는 그의 명성, 행보 등을 조각조각 듣게 되었고 결국 이렇게 그의 책을 읽게 되었다. 심지어는 그의 책을 이제서야 처음 읽지만, 원래 그를 잘 알고 있는 느낌마저 들었다. 그렇게 처음 접한 에리히 프롬은 아직 내게는 참 어려운 사람이었다.

  <자기를 위한 인간>은 에리히 프롬의 <자유로부터의 도피>의 후속작이라고 한다. 서문에서 명시하기를 이번 <자기를 위한 인간>의 내용은 자신과 자신의 잠재력에 대한 깨달음과 관련된 윤리와 규범과 가치의 문제를 분석하는데 의의가 있다. 한 편의 잘써진 논문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문제제기, 개념적 설명과 관계 그리고 결론에 다다르기까지 자신이 주장하고자 하는 근거를 차근차근 설명하고 있다. '인본주의' 참 오랜만에 듣는 용어이다. 권위주의적 윤리학을 비판하며 인본주의적 윤리학을 주창하는 그는 독립적인 '자기를 위한 인간'을 설명한다.

  철학적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에 소설처럼 빨리 읽히지는 않는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꼭 알아야 할 중요한 가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과학의 발전이 눈부실 정도로 진일보하여 인간의 삶은 윤택해졌지만, 인간다운 삶과 관련된 근본적이고 가장 중요한 의문에 대해서는 무지한 우리들에게 자유를 위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