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설백물어 - 항간에 떠도는 백 가지 기묘한 이야기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17
쿄고쿠 나츠히코 지음, 금정 옮김 / 비채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를 피하기 위해 찾아든 오두막. 에도에서 유행하는 백 가지 괴담이나 소개하자며 어행사(승려 차림으로 액막이 부적을 팔며 돌아다니는 걸식인의 한 부류) 마타이치가 은근한 목소리로 운을 띄운다. 곧이어 산묘회(인형사) 오긴이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자신의 언니가 고양이 요괴에 홀렸었다며 말을 받고, 초로의 상인으로 변장한 신탁자 지헤이가 팥을 이는 요괴 아즈키아라이의 고용주였다며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 가운데 역시 비를 피하고자 오두막에 들른 승려 한 사람. 어찌 된 일인지 식은땀을 흘리고 얼굴빛이 변하며 두려움에 떨기 시작하는데, 그 모습을 언젠가 백 가지 이야기를 모아 책으로 엮어낼 생각을 갖고 있던 곰곰궁리 모모스케가 유심히 지켜본다. 

[항설백물어]. 항간에 떠도는 백 가지 기묘한 이야기-라는 뜻을 가진 이 책은 '우리 비가 오고 쉬이 움직일 수 없으니 어디 무서운 이야기나 하면서 시간을 보내볼까' 같은 분위기에서 시작된다. 괴담집 [회본백물어] 에 등장하는 '아즈키아라이, 하쿠조스, 마이쿠비, 시바에몬 너구리, 시오노 초지, 야나기온나, 가타비라가쓰지'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데, 팥을 이는 귀신, 사람으로 변장한 여우, 죽어서도 계속되는 머리 셋의 싸움, 사람으로 변장한 너구리, 사람의 뱃속을 드나드는 말, 버드나무의 저주, 길가에 버려진 썩어가는 시신 등을 소재로 인간의 욕망과 그로 인해 발생하게 된 비틀림을 그려내고 있다.  

주인공은 넷. 앞서 소개한 어행사 마타이치, 산묘회 오긴, 약간 늙은 지헤이와 도중에 그들 일행에 동참하게 된 모모스케다. 그들은 언뜻 보면 능력있는 주술사고 매력적인 여인이며 자애로운 늙은이 같지만 사실은 뛰어난 모사꾼들이다. 모모스케는 약간 순진한 매력이 있는 젊은이라고 해두자. 조금 이상한 현상이 생겼다 싶은 지역에 나타나 '그것은 요괴가 아니다, 이것은 사람의 짓' 임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는 것이 그들이 하는 일이다. 능글능글하면서도 언변이 뛰어나고 맡은 일은 확실히 해치우는 마타이치나, 요염하면서도 정이 느껴지는 오긴, 어쩐지 귀여울 것 같은 지헤이와 어벙한 모모스케는 확실히 매력적인 등장인물임에 틀림없다. 

아무 사전 지식 없이 책을 펼친 사람은 이것이 단순한 요괴 이야기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도 그럴 것이 일곱 가지 이야기가 시작되기 전에는 그 이야기의 모티브가 되는 삽화와 부연설명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첫 등장부터 비가 오고 고양이 요괴가 등장하니 '단연 이것은 [샤바케] 와 비슷한 요괴 이야기!' 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무서운 요괴보다 더 무서운 것은 사람의 행덕, 그 사람이 가진 깊이를 헤아릴 수 없는 어두운 늪이다.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뉘우치기보다 은폐하고 합리화하려는 사람들에게 세상의 가장 기본적인 이치, '인과응보'로 보답(?)하는 일곱 편의 이야기는 그래서 더 흥미롭다. 

우리나라 이야기도 그렇지만 일본의 시대물에는 독특한 분위기가 있어 좋아한다. 으스스하면서도 기묘한, 그럼에도 매혹적이라 쉽게 빠져나올 수 없는 매력. 우리나라의 '<전설의 고향> 과는 다른 매력이다. 미미 여사의 에도시대물도 재미있었지만 '교고쿠 월드'란 말을 만들어낸 파워작가답게 이 책 또한 굉장하다. 인간에 대한 측은지심과 통쾌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이런 여름밤에 읽기에 딱인 작품이다. 

이 책 외에도 그의 형제들인 [속항설백물어] [후항설백물어] [전항설백물어] 가 있다.  과연 백 가지 이야기를 언제, 그리고 다 채울 수 있으려나. 원서로 읽으려면 머리 아프겠지만 그래도 뒤져봐야겠다. (전에 산 원서나 읽어! 퍽! ) +_+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마루 2009-08-11 1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를 읽다보니 책 내용이 궁금해집니다 +_+ 음양사 같은 분위기인가요?!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분홍쟁이 2009-08-11 16:04   좋아요 0 | URL
네, 음양사랑 분위기가 약간 비슷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