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은 온통 화학이야 - 유튜브 스타 과학자의 하루
마이 티 응우옌 킴 지음, 배명자 옮김, 김민경 감수 / 한국경제신문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은 온통 화학이야

 

 

 
"화학으로 뭘 할 수 있는데?"

"뭐든 다!! 모든 게 화학이야!"

이 책은 화학자로서 당신을 화학의 세계로 부르는 초대장이다.
이 책은 화학자로서 당신을 화학의 세계로 부르는 초대장이다.
과학 저널리스트이자 유투버인 나의 하루를 따라가면 당신은 모든 곳에서 화학을 만나게 될 것이다. (프롤로그 中)


과학은 분명 유용하고 일상 생활 속 알게 모르게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학문인데 왜 친해지기 어려울까?
그건 아마 복잡하고 계산이 힘든 화학식 떄문이 아닐까? 나도 분명 어릴때는 과학을 좋아하고 과학 실험도 좋아했는데 학년이 높아지면서 실험보다는 시험위주의 학문적이고 계산적인 화학식에 초점을 맞춰 공부하다보니 과학하고는 점차 담을 쌓게 되었던 것 같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보니 좋아하는 독서를 해도 과학도서는 은근슬쩍 피하고 다른 좋아하는 분야의 책들을 읽었다. 하지만 음식 편식만큼 독서 편식도 좋지않은 습관이기에 나같은 과학 무식자도 쉽게 읽을 수 있는 책이 뭐가 없을까? 하던 와중에 "화학자의 하루"라는 테마가 궁금해 [세상은 온통 화학이야]를 읽었다. 이 책은 50만 과학 유투버이자 화학자이자 과학 저널리스트인 마이 티 응우옌 킴의 "화학자의 하루"라는 테마로 일상 속 화학이야기를 쉽고 유쾌하게 풀어 냈다. 이 책의 저자는 모든 일상을 화학으로 보는 분자 덕후 과학자로 일상적인 일들도 저자의 눈으로보면서 숨어있는 화학의 재미를 알려준다.

이 책은 앞서 말했듯 "화학자의 하루"를 테마로 저자의 아침부터 저녁파티까지 화학식에 갇혀있었던 화학의 즐거움과 매력을 쉽고 일상적인 언어로 풀어낸다. 그래도 이 책이 화학을 주제로 이야기하기 때문에 조금의 화학용어들과 화학식의 내용도 있지만 그래도 그것들 때문에 불편하거나 책을 덮어버리고 싶진 않았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일상 속 화학이야기들을 친근하고 편하게 마치 일상 이야기 하듯 읽혀서 과학을 싫어하는 분들도 별 다른 거부감없이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내용은 12장 '우리는 케미가 맞다'였는데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단어인 케미가 실제로 사람 사이에 화학반응이 존재하기 때문이라는 사실이 흥미롭고 신기했다. 사람 사이에서 흔히 잘 어울리고 잘 맞는 이들을 "케미가 좋다"라고 하는데 여기서 "케미"는 화학 (chemistry)를 의미한다. 그리고 말 그대로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화학반응이 존재하는데 대표적인 호르몬이 '옥시토신'이라는 호르몬이다. 그리고 이 호르몬은 엄마가 아이를 출산할 때 나오는 호르몬이며 포옹호르몬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알코올과 같은 효과를 내기도 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화학을 그동안 너무 편협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화학하면 화학분자식만 생각되었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화학 분자식은 그저 화학을 이해하는 도구에 지나지않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일상 속 우리가 만지고 먹고 활동하는 내용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보니 과학적 배경지식없이 쉽게 접할 수 있을 것 같아 과학을 좋아하든지 좋아하든지 않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특히 화학하면 화학식만 떠올르는 분들께 화학을 생활처럼 이해할 수 있는 책이 될 것 같아 추천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박사조만장자 2019-10-26 2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