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은 필요 없다 - 집중하지 않고도 저절로 일이 술술 풀리는 최강의 두뇌사용법
모리 히로시 지음, 이아랑 옮김 / 북클라우드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중력은 필요없다

우리는 어려서부터 끊임없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하나에 집중할 수 있는 집중력을 가져야한다고 들어왔다. 보통 성공한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오면 "엉덩이로 공부했다", 즉 오래 앉아 집중하며 공부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그리고 각종 언론이나 프로그램도 집중력을 높이기위한 방법들과 습관들에 대해 다루며 집중력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이렇게 집중력은 성공하기 위해 꼭 필요한 도구이자 방법으로 거론되어왔기에 많은 이들이 집중력이 높아야 좋은 것이라는데 동의하지 집중력은 필요없다는데에 동의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집중력은 필요없다>의 저자 모리 히로시는 과감하게 "집중력은 필요없다"라고 말하며 집중하지 않고도 충분히 일을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을 자신의 경험과 두뇌사용법들을 통해 알려준다. 사실 이 소리만 들으면 산만한 아이였던 이들에게는 꽤나 솔깃한 소리일 것 같다. 이 책의 저자는 타인과 다른 독특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를 중시하는 현시대에 맞게 느긋한 마음을 가지고 집중력의 허울에서 자유로워질수록 업무 능력은 좋아진다는 다소 역설적인 주장을 펼친다.

이 책의 저자 모리 히로시는 일본에서 미스터리 소설 작가로 유명하며 <모든 것이 f가 된다>라는 공학 지식을 바탕으로 한 미스터리를 데뷔작으로 소설뿐만 아니라 에세이 등 다양한 분야의 저서를 발간하며 일본의 유명 베스트 셀러 작가이다. 이런 저자는 자신이 어렸을 때부터 산만한 아이였으며 자신의 집중력이 10분밖에 되지않는 것을 밝히며 집중력 과잉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과감하게 "집중력은 필요없다"라고 말하며 우리의 집중력에 대한 지나친 믿음이 우리를 더이상 창조적인 생각을 하지 못하게 만든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이 집중력이 없어도 꾸준히 교수와 작가 두 가지 작업을 수행할 수 있었던 이유로 '분산사고'의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이 책은 집중력이 나쁘다라는 부정적인 의견을 담은 책은 절대 아니고 집중력이 굳이 없어도 훌륭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즉, 집중력에 너무 얽메이는 사고에 대해 비판하며 '분산 사고' 효율성에 대해 설명한다. 이 책은 총 7파트로 구성되어있으며  1-4파트는 집중력을 너무 맹신하며 얽메이지말고 비판적으로 바라보며 안티 집중력의 힘과 효율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5파트부터 '분산 사고'에 대해 설명하며 직접 저자가 실천하는 1일 1시간 두뇌사용법'에 대해 소개하며 1시간만으로도 최대의 효율을 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그리고 파트 6과 7은 그럼에도 집중력에 대한 지나친 맹신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이들에 대해 소개하면서 이 책이 가진 '분산 사고'와 여유로운 태도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한번 이야기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초반에는 집중력이 필요없어서 일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것에 의심을 가지고 읽었는데 읽으면 읽을 수록 단순히 집중하며 얽메이는 삶이 아닌 그 어떤 것에도 집중하지 않고 여유를 가지고 가능성을 품는 분산의 태도가 앞으로 우리에게 요구되는 삶의 방식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물론 '분산 사고'가 모든 이들에게 맞는 방법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집중력만을 생각하고 자신이 집중하지못한다는 것에 속상해하고 지레포기하지말라는 것을 이 책에서는 말하고 있다. 이 책에서 정말 말하는 것은 우리가 하나의 목표 성공이냐 실패냐에 목메이지말고 여유를 갖는 태도로 분산하며 살기이므로 이 책을 통해 성공과 실패 이중적인 잣대보다는 여유를 갖고 일을 즐겁고 편안하게 해나가야겠다고 생각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자신이 집중력이 없다는 것에 속상해하며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만 고민한 분들께 새로운 시각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