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나에게 친절하기로 했다 - 나를 아끼고 상처에서 자유로워지는 법
크리스토퍼 거머 지음, 서광 스님 외 옮김 / 더퀘스트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오늘부터 나에게 친절하기로 했다


오늘부터 자기비하 대신 자기연민을!


 

당신에게 가장 많이 상처를 준 사람은 바로 당신, 자신이다.



고통 자체는 그다지 나쁘지 않다.

진짜 괴로운 것은 고통에 맞선 분노다.

-앨런 긴즈버그-

 

 

우리는 삶에서 다양한 상황에서 고통과 수치심을 경험한다. 망가진 관계, 엉망인 성적, 산산조각 난 삶 때문에 우리는 괴로움을 경험한다. 인간이 살면서 고통을 경험하지않는 사람이 있을까, 그 누구도 고통을 피할 수 없다. 아픔과 고통은 모든 인류를 연결시키는 한가지 공통된 맥락이기때문이다. 고통이 있기때문에 우리는 소망하고 삶에 만족하기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고통때문에 삶을 포기하기도한다. 그런데 그 순간까지 우리들을 내몬건 우리 자신이다. 우리는 주로 잘못되었다고 느끼면 자기자신을 먼저 비하한다. "난 항상 왜 이럴까?", "난 왜 이것도 못하지." 이렇게 당신을 한참 비하하다보면 우리는 외부에서 받은 상처보다 당신자신이 곱씹고 곱씹은 상처때문에 더 상처를 받는다. 악순환의 고리는 우리가 하는 자기비하이기때문에 끊임없이 순환된다. [오늘부터 나에게 친절하기로 했다]는 이러한 악순환의 고리를 바로잡기위해 "마음챙김"을 통해 자기연민과 자기돌봄으로 우리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들을 알려준다. 달라이 라마는 "연민이란 우리가 품는 연민의 대상이 고통에서 자유롭기를 소망하는 마음가집입니다. ... 먼저 우리 자신을 따뜻이 껴안으세요. 그러고 나면 더 고귀한 길로 나아가 남들까지 껴안게 될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 글을 보면 마음챙김을 통해 내 자신을 먼저 포옹하는게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자기연민이 얼마나 자연스러운 일인지 알고있음에도 이를 실천하지못합니다. 우리의 상처를 가장 빨리 극복하는 방법이 우리 자신에게 친절하게 대하는 것에 있음을 이 책은 400페이지 가까이 설명한다.


 

 

 

 

이 책에서는 명상을 통해 내 몸과 마음을 돌보고 자애를 수행할 수있도록 돕는다. 자기연민에 이르기 위해 우리는 고통의 감정을 어떻게 다루어야하는지 알려준다. 고통을 수용할때 우리는 몸과 마음의 자유를 얻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이 책에서 강조하는 자기연민이 바로 수용의 한 형태이다. 수용과 자기연민은 더 나은 기분을 느끼려고 한사코 애쓰기를 포기한 뒤에 더 쉽게 일어나는데, 이를 마음챙김을 통해 할 수 있다. 마음 챙김은 순간에서 순간으로 이어지는 알아차림이며, 자각한 것을 해석하지 않고 자각의 흐름에 주목함으로서 매 순간 신선하고 생동감넘치는 삶을 살 수 있도록한다. 명상을 통한 마음챙김이 이 책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소개된다. 우리의 성격유형에 나눠 나에 맞는 우리 자신의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인간은 항상 벼랑 끝을 걷기 때문에,

의지가 있든 없든 인간의 가장 참된 의무는 균형 유지다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


 

 

 

 

명상을 통한 마음챙김과 자기연민 수행을 하다보면 어느순간 마음의 평온이 찾아온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일상생활의 사소한 짜증과 분노도 조금씩 줄어들었다. 어느 순간부터 삶의 평정을 유지한다는게 정말 어렵게 느껴졌는데, 나를 무너뜨리고 힘들게하는 감정과 생각에서 조금씩 벗어나니까 확실히 삶이 좀 더 만족스러워졌다.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챙김의 중요성을 직접적으로 느끼게되었다. 그리고 이 책에서 소개한 자기연민 방법말고도 다른 방법도 부록에서 소개하고있으니 이 부분도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지금 당장 자신의 삶이 불행하다고 느끼는 분들께 정말 진지하게 이 책에서 나온데로 해봤으면 좋겠다. 자기연민은 삶의 경험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이다. 우리는 우리의 삶의 경험들을 더욱 더 친절하고 이해하면서 만나고 있는지를 이 책을 통해서 생각해보게되었다.


 

 

 

 

고통은 우리 삶 밖으로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 속으로 사라진다.

-배리 마지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