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의 기술 - 나쁜 감정을 용기로 바꾸는 힘
크리스틴 울머 지음, 한정훈 옮김 / 예문아카이브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저자는 크리스틴 울머로 미국 모굴 스키 국가대표이며 글로벌 스포츠 월간지 <파우더>선정 '세상에서 가장 겁 없는 여성 스키어'이자 '익스트림 스키의 여제'다. 죽음의 코스인 '그랜드티턴'을 스키로 강하한 최초의 여성으로 기록되었으며 무려 21미터 높이 절벽 점프에 성공한 최초의 여성 익스티림 스키어이다. 그래서 두려움에 대해 잘 알고 이를 이용한 사람이다. 그래서 두려움에 대해 그녀가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를 활용했는지 궁금했다. 두려움이 스트레스이고 불안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나에게는 그녀의 두려움의 기술이 부럽고 알고 싶었다.



누구나 두려움에 대해서는 좋다고 하는 사람보다 나쁘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리고 그 두려움은 극복해야할 대상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나 역시도 두려움은 어쩔 수 없고 극복해야할 대상으로만 바라봤다. 그리고 삶에 있어서 장애물이라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이 책은 두려움에 대해 전혀 다르게 이야기하고 있다. 두려움은 나의 일부이며 두려움을 있는 그대로 느끼고 경험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라고 조언한다. 나는 솔직히 이것이 과연 가능할까라고 생각했다. 나는 두려움은 극복해야만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책은 두려움을 있는 그대로 느끼고 받아들이라고 말한다. 솔직히 이 책의 두려움을 대하는 방법은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노력이 필요한 방법이다. 그래도 두려움을 스트레스니 불안감이니 하는 용어가 아닌 두려움 그 자체를 찾을 수 있다면 해보고 싶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책은 총 12장으로 되어 있는데 두려움이 어떻게 생겨나고 두려움을 받아들이는 법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실 이 책은 굉장히 두려움에 대해 우리가 대하는 방식들에 세분화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동안 우리가 두려움을 대하는 방식들에 있어 오류를 거침없이 이야기한다.
마치 당신이 그동안 두려움을 대했던 것은 모조리 틀렸다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 부분에 대해 강조하여 책을 읽는 독자가 두려움을 대할때 오류를 범하지 않도록 자세히 설명한다. 그 부분에서는 명확해서 좋았던 것 같다. 이 책은 두려움에 대해 자세한 그림과 사례로 설명하고 있는데 이해를 도왔던 것 같다. 솔직히 이 책이 기존의 방식을 모조리 깨부시기 때문에 어려웠다.



그래도 책 읽는 동안 내 자신이 변화되는 것을 느꼈다. 충격을 받아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두려움에 대해 자세히 말해주니 나로서는 재밌었다. 그리고 내 자신에게 질문을 던지고 생각하게 해주는 책이었다. 그리고 세세하게 설명하고 있어서 최대한 따라해볼 수 있게 이야기한다. 단순히 두려움에 대해 설명하는것이 아니라 실천방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그래서 두려움에 대한 자기 계발서로도 손색없을 것 같다. 두려움을 삶의 에너지로 전환시킬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기에 현실상황에서 꼭 필요한 조언을 담고 있다고 생각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