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이지 가드너 3
마일로 저자 / 북폴리오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레이지 가드너> 세번째 책이 나왔다. 학습만화처럼 식물키우기 실전 체험기를 상세하게 담아낸 이 시리즈는 볼때마다 홈가드닝에 정말 꿀팁을 전수받는다.과연 일상툰의 일타작가라는 말에 공감!

어영부영 집에서 화분을 끊이지 않고 관리하고 들이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꽃이나 열매를 보는 재미보다 새로운 잎이 나오는 모습을 보는 재미가 크다. 신기하게도 손길, 눈길이 가는만큼 식물은 잘 자란다는걸 몸소 경험하게 된다.


사례별 상황을 한눈에 보기 쉽게 만화로 담아주니 그간의 우리집 화분들에서 보였던 증세들을 제대로 진단하고 실전 노하우를 전수받는다. 식물을 키우며 빛과 물은 가장 핵심 노하우다.

특히 주의할 일은 과습이 식물에 가장 치명적이라는 사실.

물을 주는것 이상으로 화분의 크기도 점검해야 한다. 반려동물이나 반려식물 어느것하나 쉽지않다.


자연빛을 대신해서 식물등을 이렇게 활용하는것도 신기하다. 우리 앞동의 베란다에서 붉은빛을 장착하고 있어서 의아했던 궁금증도 풀리고, 물만주면 제대로 자라는 줄 알았던 식물키우기가 생각보다 챙겨야 할 게 많아서 또 한편으로는 쉽지않다는 생각도 커진다. 온도, 통풍, 공중습도, 난방, 환기, 가습기....첩첩산중이다. 이것은 뭐 아이키우기랑 거의 흡사.

<마일로의 식물119>Q&A는 이번호에서도 빛을 발한다.

경험에서 쌓인 노하우나 정보 교환은 가장 알토란같은 꿀팁이다. 역시 실패에서도 배울것이 많다.

초록식물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핑크를 비롯한 의외의 컬러.

분홍빛 잎뿐 아니라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풍기는 포인세티아 등 꽃못지않게 예쁜 잎사귀를 장착한 식물들을 보니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도 생긴다. 초록만 무성한 우리집 화분에 살짝 재미없어진 요즘이라 꽃화분 대신 들여보고 싶다.

요령만 잘 알면 무한 증식이 가능한 식물들을 보니 달팽이 키우며 무수한 알을 낳아서 대략난감했던 기억들이 떠오른다. 이번호에서 가장 공감했던 식물키우기 에피소드는 허브.

몇년전 바질화분 하나에서 시작된 번식이 친정집 밭으로 옮겨지며 무한증식을 하는 속도가 너무빨라 지금도 우리집엔 바질이 풍년이다. 아빠찬스로 잔뜩 많아진 바질을 가루로 만들어 여기저기 선물하는 재미에 몇년을 수고로웠는데 올해는 바질 패스!

역시 가장 재미있게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배경은 실패의 경험이 많이 쌓인 동병상련의 느낌이랄까.

한편으로는 우리집에 몇 안되는 화분들이 제법 크기가 커지고 있고, 분갈이를 좀 필요로 하는 중이라 마음한편에는 또 다른 숙제가 있는 느낌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화원앞에 고운 자태 뽐내고 있는 꽃화분들을 보면 하나쯤 들고오고 싶은 충동을 애써 억누르는 중이다. 그래도 감귤과의 유실수 하나정도 들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 요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