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혜의 메이저 밥상 - 맛있는 음식으로 날마다 행복한
박리혜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09년 2월
평점 :
절판


요리에 별 관심 없는 나도(!) 감동 먹은 책. 정성과 사랑이 가득. 박찬호 결혼 잘했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이 나에게 묻는 열 가지 질문 - 꿈꾸기 전에 알아야 할 것들
존 맥스웰 지음, 이애리 옮김 / 비즈니스맵 / 2010년 12월
평점 :
절판


정신을 바짝 차리고, 다시 내 꿈에 대해 정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 위의 시대
장윈 지음, 허유영 옮김 / 자음과모음(이룸) / 2010년 12월
장바구니담기


"난 천지간에 버려진 고아일 것이다. 나의 부모는 황허일것이다. 내 어머니 날 낳으실 적 흘린 피가 황톳빛이리라. 그 누런 피가 지금까지 흐르고 흘러 고원에 흐르는 모든 물줄기의 근원이 되었으리라..." -28쪽

"사람은 누구나 밤길을 가는 나그네인 거야. 그게 바로 인생의 매력이지. 모험을 걸어. 앞날은 아무도 모르는 거야. 당장 내일 아침에 죽을 수도 있어."

-131쪽

정처도, 방향도 없이 무작정 걸었다. 앞뒤 분간조차 할 수 없었다.
어디로 가는지 알지도 못한 채 그저 허짓허짓 걸음을 옮겼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녀를 스쳐 지나가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죄악과 상처,기만이 그녀와 어깨를 부딪치고 지나갔다.-201쪽

"그런데 전 시인이었지만, 한 번도 시를 사랑한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왜 그렇게 생각하시죠?" "사실 시는 참 잔인한 거니까요. 안 그렇습니까?" "제게 물으시는 건가요?" "네" "원래 아름다운 것들은 모두 잔인하죠"

성숙함이란 밝게 빛나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빛, 매끄럽고 달콤하지만 느끼하지 않은 소리이다. 더 이상 다른 이의 말을 엿듣고 낯빛을 살필 필요가 없이 침착한 모습이며, 주위에 호소를 하지 않아도 되는 당당함이다. 또한 허장성세할 필요가 없이 튼실하며, 멀리까지 내다볼 수 있지만 가파르거나 험준하지도 않은 높이라고 할 수 있다.
-27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루디's 커피의 세계, 세계의 커피 3 - 마니아 편 스펙트럼총서 (스펙트럼북스)
김재현 지음 / 스펙트럼북스 / 2010년 12월
평점 :
품절


얼마 지나지 않아...생두 골라 집에서 볶는 지경에 이를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보낸 순간 : 소설 - 날마다 읽고 쓴다는 것 우리가 보낸 순간
김연수 지음 / 마음산책 / 2010년 12월
장바구니담기


저는 순간(瞬間)이라는 말을 좋아해요.
눈꺼풀이 한 번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오는 그 짧은 찰나 말이죠.
처음으로 꺼내 입은 스웨터에서 옷장 냄새가 훅 풍기던 순간, 달리기를 한 뒤에 등을 수그리고 심호흡을 할 때 이마의 땀이 운동장 바닥으로 뚝 떨어지던 순간, 작업실 창 옆으로 새 한 마리가 휙 날아가던 순간. 그런 순간들 속에 나의 삶을 결정짓는 모든 의미가 숨어 있다고 생각한다면, 아무리 짧은 순간도 그냥 보낼 수 없잖아요. 기나긴 인생이란 결국 그런 순간들의 집합체죠.
-146쪽

우리가 스스로 행복하다고 느끼는 순간은 나머지 나날들에 비하면 무척이나 드무니까. 하지만 그럼에도, 저 역시 왜인지는 정확히 설명할 수 없지만 우리들의 우주는 어쩔 수 없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해요. -153쪽

시간이 지나면 우리도 알게 되겠죠. 살아 있는 동안에는 우리에게 소중하고 만족스러운 시간을 결코 찾을 수 없으리라는 것을. 대신에 돌아보면 그런 시간을 찾기 위해 안간힘을 쓰던 그 모든 순간이 소중하고 만족스러운 시간이 됐다는 걸. 왜냐하면 시간이 지나면 어쨌거나 우리는 충분히 살게 될 테니까요. 그때가 되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더 이상 없을 테니까요. 지나온 모든 시간은 저절로 소중한 시간이 될 테니까요. -189쪽

어른이라면 강한 자들과 권력자들이 아무리 우리를 파괴해도 우리 안의 다이아몬드를 부술 수는 없다고 말해야지요. 절망을 넘어서서 우리 안에 다이아몬드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지, 어른이 되는 거지요. 정신 좀 차리지 마세요. 끝까지 예뻐지세요-196쪽

지난 일 년 동안, 수많은 일들이 일어났지만 결국 우리는 여전히 우리라는 것. 나는 변해서 다시 내가 된다는 것.
우리는 변하고 변해서 끝내 다시 우리가 되리라는 것. -200쪽

고통 없이, 중단 없이, 어제보다 조금 더 나아진 세계 안에서, 지금 당장, 원하는 그 사람이 되기 위해서, 그리고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 날마다 쓰라.-22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