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시 베이징 시장은 "퇴거 조치가 지나치게 성급해선 안 되며, 인도주의적 보호 아래 주민들의 어려움을 도우며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실은 반대로 전개됐다. 베이징시의 퇴거 조치는 강력하고 조급했으며, 주민을 전혀 배려하지 않았다. 며칠 뒤 차이지 시장이 "기층 민중을 대하는 데는 진짜 총칼을 빼 들고 총검으로 피를 보듯 강경하게 대응해야 문제를해결할 수 있다"고 발언한 사실이 드러났다. 걱정스레 사태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분노했다. - P48

학생들은 "이번 강제 퇴거는 베이징이란 도시가 세워진 뒤 3,062년을 통틀어 가장 악랄한 행정 조치" 이며, "중국공산당의 당헌과 헌법, 관련 법규에 어긋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국가행정학원 왕위카이 교수는 관영 매체인 신화사 기고문에서 "책임을 인정해 하층민 강제 퇴거 피해자에게 보상하고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국은 ‘디돤런커우‘를 소셜미디어 금지어로 지정하고 관련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는 방식으로 대응했다.
- P49

중국 대륙 어디를 가든 곳곳에서 아파트를 짓고 있는 풍경을 볼 수 있다. 지방 도시에 새로 지은 아파트들은 여지없이 텅텅 비어 있다. 주택 공급은 결코 부족하지 않다. 하지만 버블이 심해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솟아 있다. - P51

농민공의 도시 이주에는 두 가지 논리가 존재한다. 하나는 도시에서 돈을 벌어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도시에 완전히 정착하는 것이다. 1세대 농민공은 귀향을 원하지만, 1980년대 이후 도시에서 태어나 한 번도 본적지에 가본 적 없는 신세대 농민공은 도시에서 정착하길 원한다. 이런 기준으로 본다면, 베이징에서 쫓겨나도 돌아갈 고향이 있는 이들은 대체로 연령대가 높은 농민공에 한정될 것이다. 농사 한번 지어본 적 없는 신세대 농민공이 수십 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간들 제2의 삶을 시작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 P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