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예배를 드리러 나가는 아침에는 눈이 그치는 것처럼 보였다. 바람은 차가웠고 장갑을 끼지 않은 손이 시려웠다. 소파에 가지런히 놓고 온 장갑 생각이 간절했다. 예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더 많이 추웠다. 그래도 눈이 더 내릴 것 같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저녁을 먹고 창밖으로 보니 눈이 내리고 있었다. 마치 눈을 잊은 이들에게 자신을 잊지 말라고 말하는 듯 보였다. 침대에 눕기 전에 창을 열어보니 온통 하얀 세상이었다. 그리고 아침에도 마찬가지였다. 밤 사이 눈은 더욱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고 다가오는 봄을 주춤하게 만든다고 할까. 그래도 이번 눈에는 봄눈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릴지도 모른다.


 

아주 오랜만에 눈을 담았다. 모든 사물 위에 눈이 내렸다. 운동기구에도 눈이 내려앉았고 자동차 위에도 눈이 내렸다. 잠시 눈의 세상이 되었고 그 뒤에 모두 숨은 것만 같다. 이상하게도 눈이 내린 풍경이 든든하다. 든든하다니, 뭐가 든든하다는 말인가 싶겠지만 그냥 그런 느낌이 들었다. 곧 사라질 눈을 바라본다는 일이 나쁘지 않다. 사라졌다고 해서 눈이 내렸던 날들이 사라지는 건 아니니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희선 2020-02-18 0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눈을 만났네요 저도 사진 찍고 싶은 마음은 있었지만, 어제 새벽에 내리는 것만 봤습니다 지금도 내릴지도 모르겠군요 어제보다 더 많이... 아까 쌓인 거 보고 왔어요 예전에는 새벽에 눈 오면 밖에 나가서 그걸 찍기도 했는데, 지금은 그러지 않는군요 그래도 눈 반가워요 겨울이 아주 가기 전에 와서 더 반갑습니다

오늘도 춥겠지요 자목련 님 감기 걸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희선

자목련 2020-02-18 17:44   좋아요 1 | URL
예전에는 눈만 오면 사진을 찍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게으름 때문인지 잘 안 찍어요. ㅎ
제대로 된 눈이 내린 날이라 저도 반가웠어요. 내일부터는 날씨가 풀린다고 해요. 희선 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