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라의 비밀 약방
사라 페너 지음, 이미정 옮김 / 하빌리스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넬라의 비밀 약방

사라 페너 (지음) | 이미정 (옮김) | 하빌리스 (펴냄)

사랑하는 사람이나 믿었던 사람에게 당힌 배신은 쉽사리 치유되기 힘든 상처를 남기기 마련이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상대에게 이런 상처를 주기도 하고, 때로는 어쩔 수 없었다는 자기합리화를 하며 상처 준 것에 대해 변명을 늘어놓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이 상처를 받았을 경우에는 용서와 복수라는 선택지를 두고 한번쯤 통쾌한 복수를 꿈꿔보지 않은 자 얼마나 될까. 그 복수가 실행으로 옮겨질지 상상으로 끝날지, 그것은 오롯이 개인의 선택이겠지만.

사랑하는 이의 배신에 과거의 약제사 넬라와 넬라에게 독약을 사러왔던 여인들 그리고 현재의 캐롤라인이 취했던 행동은 모두 달랐다.

넬라는 여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이유로 그녀들의 복수를 통해 자신의 복수를 거듭 반복하는 대리자의 역할을 자청해서 떠맡았다. 복수를 위해 제조했던 독약들은 그녀의 생명을 조금씩 좀먹으며 거듭되는 복수에 망가져가는 것은 넬라 자신의 신체와 그보다 더 깊이 병들어가는 마음이었으리라. 그렇다고 해서 넬라에게 독약을 사갔던 여자들은 복수에 만족하고 행복해졌을까. 비밀리에 독약을 사갔던 여자들은 그 후에는 치료약이 필요해질 뿐이었다. 한편으로는 살인자였지만 한편으로는 치료자일 수 밖에 없는 모순적인 이중성에 넬라는 정체성을 잃은채 더 깊은 암흑으로 빠져버렸는지 모르겠다.

배신의 상처로 그토록 바래왔던 임신의 가능성을 부인하고 싶었던 캐롤라인은 임신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고 안도하며 복수도 용서도 아닌 자아찾기에 도전한다. 결혼으로 포기해야 했던 자신의 꿈에 용기내어 한발 내딛는 그녀를 보며 마음의 평화를 상대가 아닌 나 자신에게서 찾으려하는 모습에 응원을 보내고 싶어졌다.

오래 알아왔던 사람은 아니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좌절뿐인 캐롤라인에게는 낯선 곳에서 만난 게이너가 분명 한줄기 빛이었을 것이다.

남편 제임스에게서 받은 배신의 상처를 입은 캐롤라인에게 흘러온 넬라의 약병 그리고 오직 캐롤라인에게만 모습을 드러낸 비밀의 문은 정말 운명이기라도 했던걸까.

혼자 떠난 결혼기념일 여행은 캐롤라인에게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게 되는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다. 그리고 영원히 비밀로 묻힐뻔한 넬라의 비밀 약방에 관한 미스터리도 캐롤라인에게 그 비밀의 일부를 드러내었다. 하지만 엘리자 패닝의 비밀은 오직 그녀 자신만이 알 것이다. 마법은 없다던 넬라의 말과는 달리 실수를 원점으로 되돌릴 묘약제조에 성공이라도 했던걸까. 더 이상은 복수심에 자신을 내던지는 일 없이, 공포심에 떠는 일 없이 다시 얻은 기회의 삶은 행복한 그녀들이었기를 바래본다. 복수를 꿈꾸는 일 따위 처음부터 일어나지 않는다면 더 좋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순한 이야기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9
엘리자베스 인치볼드 지음, 이혜수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88. 머틸다는 불안과 기쁨으로 모든 이야기를 들은 후, 엘름우드 경이 잡았다는 우들리 양의 손을 잡고는 사랑과 존경을 담아 자신의 입술에 갖다댔다.

어흑! 가엾은 머틸다.
결국, 경솔했던 밀너 양의 행동은 엘름우드 부인이 된 후에도 나아지지 않았다. 온전히 본인이 감당하고 싶었던 죄값이었지만 철저한 무관심과 냉대로 딸인 머틸다에게로 엘름우드 백작의 그 미움과 복수심이 고스란히 향한다.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를 수 없고 그 앞에 눈에 띄어서도 안되고 이야기 중에 머틸다의 이름조차 거론되어서도 안된다는 동거의 조건. 한 저택에 살면서도 숨죽이고 살아야 하는 머틸다는 아버지에 대한 원망보다 그리움이 깊다. 아버지의 정이 그립고 고팠을 머틸다. 에휴 짠한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수의 시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8
이디스 워튼 지음, 손영미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29. "아, 여보, 창문을 열 수 없으면 난 절대 행복할 수 없어!"

잠시 창문을 여는 것만으로도 감기에 걸릴거라며 노심초사 걱정을 늘어놓는 메이. 뭔가 눈치를 챈 듯하면서도 티를 내지 않는 메이때문에 아처는 긴가민가 헷갈리고 그녀의 마음을 짚어만 볼 뿐이다. 아처가 열고 싶은 것은 서재방 창문만은 아니다.
요즘은 고부갈등보다 장서갈등으로 인한 이혼이 많다던데 뒤치닥거리하기 바쁜 처갓집 일과 엘런과의 다가갈 수도 멀어질 수도 없는 관계는 아처의 답답함을 부채질한다. 이 허락받지 못할 사랑은 금지되었기에 더 갈구하게 되는 것인지... 결혼 후 낭만도 사라지고 평범한 아내가 되어가는 메이를 보며 그녀의 죽음이 자신에게 자유를 줄 수 있겠다는 상상을 해본다.
아, 위험하다 위험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하 열린책들 세계문학 231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28. 자신은 이 세상의 가장 뛰어난 사람들과도 대등하게 교제할 수 있고, 자기 딸은 주위를 돌아보기만 하면 왕자를 골라잡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조신하게 잘 자란 팬지에게 예전의 이사벨처럼 구혼자들이 생겨난다. (오즈먼즈의 기준에)가진 것 없는 로지에에게 이끌리는 팬지를 아버지 길버트 오즈먼드와 멀 부인은 말도 안된다며 갈라놓으려 한다.  쳇, 언제는 사랑하나면 사람만 좋다면 괜찮다고 그래놓고 여지없이 속물의 근성을 드러낸다. 이사벨에게 청혼을 거절당한 후 정치가로서의 입지가 더 단단해진 워버턴 경은 이사벨을 방문하러 왔다가 팬지에게 마음을 빼앗긴다. 아내에게 청혼했던 남자가 자신의 딸을 좋아한다는데 껄끄러워 하기는 커녕 이 결혼을 반드시 성사시키려 하는 오즈먼드. 여태껏 자신이 해왔던 말과는 하나도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다. 철저한 속물 덩어리! 자신의 결혼은 물론 딸 팬지의 결혼마저도 비지니스로 만들고 마는구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맞고 너는 틀리다" - ‘신이 죽은’ 시대의 내로남불
허경 지음 / 세창출판사(세창미디어)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 딱 맞는 책인거 같아요
나를 돌아보지 않고 남탓만 하기 급급한 현대를 살아가며 한번은 짚어봐야 할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