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의 경치 좋은 곳에 가면 꼭 있는 것이 바로 정자이다. (동음이의어가 많아서 재밌기도 하다.)

이런 쉼터는 주로 빼어난 경치를 관람하기 위한 것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교육의 장소이기도 하고 우리 조상들이 자연을 대하는 태도를 잘 보여 주는 건축물이라고 한다.

국내의 여러 정자에 얽혀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 책은

정자가 1인칭 시점이 되어 생생한 역사의 현장을 들려준다.

 

 

 

 

 

 

 

바다에 묻힌 문무왕의 아들 신문왕은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대왕암에 유골을 뿌리고 대왕암이 보이는 곳에 누각을 세웠다.

그 누각인 경주 이견대부터 총 14곳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모든 이야기가 짧지만 흥미진진하고 역사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학습적인 부분도 놓치지 않고 있다.

 

이 책을 통해서 포석정터가 포석정에서 술잔을 띄우며 놀던 놀이터만은 아니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최근에 와서 포석정 주변에 큰 건물이 있었고, 제사에 쓰였던 제기들이 발굴되면서 신라 왕실의 제사를 지내던 신성한 곳으로 알려지게 되었다고 한다.

 

자기욕심과 이득을 위해 남을 속이려는 마음을 버린다면 갈매기와도 친구할 수 있다는 압구(狎鷗)정을 만들고도

그렇게 살지 못한 한명회를 통해서 갈매기라는 뜻을 지닌 한자 구(鷗)의 의미도 되새길 수 있었다.

 

 

 

 

 

 

그리고 반가운 주합루의 이야기.

창덕궁을 방문했을 때 무척 궁금했지만 잘 몰랐던 곳이다.

알고보니 이 누각이 바로 많이 들어본 정조가 세운 '규장각'이였다. 그제서야 끄덕끄덕.

하지만 아쉽게도 이곳에 보관하던 책과 자료들은 지금 서울대학교 안 규장각 건물에 보관되어 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많은 정자 이야기 중에서 가장 흥미진진하게 읽고 반가웠던 삼호정터 이야기를 소개해 본다.

비록 여자로 태어났지만 총명했던 금원은 남자들도 떠나기 힘든 금강산 유람을 남장을 하고 한달이 넘도록

여행을 하고 돌아와 기생이 되었다고 한다.

 

그 시절에는 기생으로 밖에 살 수 없었던 금원 그래도 그녀와 같이 글솜씨가 뛰어난 친구 4명과 함께

우리나라 최초의 여류시단인 '삼호정시단'이라는 모임을 만들었다.

그 시절 쉽지 않았을 모임과 여성임에도 그 이름을 남긴 금원, 경춘, 운초, 죽서, 경산.

이렇게 흥미롭고 멋진 이야기까지 !!

 

정자에 얽힌 14가지 이야기 모두 우리역사 이야기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들려주어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읽으면 좋을 것 같다. :)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