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실살인게임 - 왕수비차잡기 밀실살인게임 1
우타노 쇼고 지음, 김은모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난하다는 게 칭찬인지 욕인지 잘 모르겠지만, <밀실살인게임>은 기대에 좀 못 미치게 무난한 작품이었다. 탐정게임에 몰두하는 익명의 5인이 직접 살인을 저지르고 그 트릭을 서로 맞추는 게임이라는 설정은 상당히 신선했지만, 그 트릭이 내 정서에는 안맞았던 것일까? 

현실에서 벌어질 수 있는 살인이라는 엄격한? 한계를 설정하고 있기 때문인지 트릭은 정말로 실행 가능할 것 같다. 약간 마술의 뒷모습을 훔쳐본 느낌도 들고. 신기하다던지 대단하다는 감정보다는 '아 그런 거였어?' 를 연발. 

주인공들이 돌아가며 사건을 저지르기 때문에 각 사건들은 짤막짤막하다. 요즘같이 묻지마 범죄가 성행하는 때에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진다고 해도 놀랍지 않을 것 같다.  

다만 내가 이 스토리에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한 것은 '동기'가 소멸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추리소설은 뒷통수를 치는 훌륭한 트릭도 중요하지만 그 범죄를 일으킨 동기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다. 특히 그 부분이 드라마를 이루는 주요 뼈대가 되기 때문에 이렇게 동기가 없이 사건 자체만 있는 게임범죄는 흥미가 좀 떨어졌다. 

그래도 신선한 설정과 날 깜짝 놀라게 한 반전!은 볼만했다. 심지어 2권을 예고하면서 1권이 끝나서 좀 허탈한 감도 있었지만 나름 재밌게 볼 수 있는 추리소설이라 생각한다. 

2권은 일단 구해뒀으니 읽긴 하겠지만 우타노 쇼고의 다른 책을 읽게 될지는 아직 모르겠다. <벚꽃 지는..> 이 책이 재밌다는 소문은 들었는데 어떨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