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즐거운 추천의 시간이 돌아왔네요. '신간'이 '명작'이 아니라는 건 알지만, 그래도 여전히 설레는 마음. 지난 달에는 프라하의 묘지 덕분에 내내 행복했습니다. 에코의 전작을 섭렵하기엔, 유럽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아쉬워요. 우리나라에도 이런 소설가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1. 교고쿠 나츠히코, 엿보는 고헤이지

우부메의 여름, 망량의 상자 등으로 저를 홀딱 반하게 했던 교고쿠 나츠히코의 신작이 발간되었군요. '모든 것은 설명될 수 있다'는 교고쿠도의 매력이 넘치던 전작들과는 조금 다른 내용이겠지만, 어떤 작가의 경우 무조건 추천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아마도 이 작가의 전작주의자가 될 예감이 강하게 듭니다.


2. 주원규, 너머의 세상

독창성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는 작가인 것 같아 안타까워요. 물론 그의 한겨레 문학상 데뷔작인 '열외인종잔혹사'는 결말이 많이 아쉬웠어요. 한국이라는 곳을 무대로 펼쳐진 느와르라는 매우 낯선 장르를 만들어내는 독특한 작가라는 점만으로도 이 작가에게 점수를 주고 싶어요.


3. 문지웹진문학상, 김솔, 소설작법

요즈음의 신인작가들의 단편은 매우 신선하고 재미있다고 느껴집니다. 모든 문예지를 다 섭렵할 수 없기에 이런 작품집이 반갑습니다. 물론 뛰어난 작품이 여러 작품집에 실리는 민폐(?)를 가끔 보면 독자로서는 매우 섭섭하지만 말입니다. 무엇보다 등단한 지 얼마 안 된 신인들이 많아서 그들의 기지와 재치를 기대하게 만듭니다.


4. 폴 오스터, 선셋 파크

폴 오스터입니다. 저는 폴 오스터의 전작주의자입니다. 할 말을 더 해서 무엇하겠습니까.


5. 박향, 에메랄드궁

점점 살기 더 힘들어지는 세상, 따뜻한 작품이 세계문학상 수상작품이 되었다는 소식에 궁금해집니다. 대부분이 변두리 인생이지만, 그 안에서 어떤 희망을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