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들을 보다보니 흥미로우면서 주제가 연결되는 책 두종이 출간됐다. 정철 한국위키미디어협회 이사의 <검색, 사전을 삼키다>와 옥스퍼드 영영사전 편찬에 지대한 공을 쌓은 사이먼 윈체스터의 <교수와 광인>이다. 두 책이 '사전'이라는 공통분모로 연결 돼 있단 것을 짧은 두 줄의 글에서도 파악했을 터. 정철은 현재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웹기반의 웹사전을 고안한 사전계의 덕후이자 시조새라고 할 수 있을 것. 저자의 이력을 보니 어릴적부터 무엇인가를 모으고 분류하는 습관이 지금의 성공한 덕후의 인생을 맛보게 하는 기초가 돼지 않았을지 생각한다. 사이먼 윈체스터는 영국 빅토리아 시대에 요구받은 새로운 사전의 편찬에 발맞춰 한 교수와 광인의 이야기를 논픽션으로 생생하게 그려낸 책이다. 듣기에도 생소한 언어덕후 두명의 삶을 다룬 책이란 말이다!

소개를 인용하자면 "사전의 책임 편집자였던 제임스 머리 교수와 정신 이상으로 살인죄를 저지르고 수용소에 갇힌 미국인 의사 윌리엄 체스터 마이너의 언어에 대한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광기, 우정, 그리고 기묘한 삶과 최고 권위의 <옥스퍼드 영어 사전>이 어떤 문화적 배경에서, 어떤 취지로, 어떤 과정을 거쳐 탄생하게 되었는지 흥미진진하게 그려내고 있"는 책이라고.

 

 

 

 

 

 

 

 

 

 

 

 

 

 

위의 두 권만 스윽 소개하고 지나칠리 만무하지 않은가. 몇 권 더 찾아보았다. <덕후거나 또라이거나>, <덕질로 인생역전>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서 펴냈듯이 현 사회에서 가질 수 있는 재기발랄한 '대안으로서의 직업관'을 갖게 할 수 잇는 책이다. <소년 생활 대백과>는 표지에서 보듯 플라스틱 프라모델들을 수집한 진짜 덕후의 덕내나는 기록들이다. 세상의 종류를 불문한 모든 덕후들이 덕질로 성공하면 좋으련만.. 언젠가 한번 책덕후에 관한 책들도 주욱 나열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