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가 사라졌어요 - 감기 걸린 도키 걸음동무 그림책 11
로베르토 피우미니 지음, 시프 포스트휘마 그림, 이태영 옮김 / 해솔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기에 걸리면 냄새를 맡을 수 없다는 것을 언제 알았을까요? 감기에 걸리면 목도 이상하고 코도 이상하고 머리도 아프고 하다는 사실을 어른들은 다 알고 있지만, 아이들이 이러한 몸의 변화를 바로 알 수는 없겠지요. 이 책은 강아지 도키가 감기에 걸려서 겪는 어려움을 재미있게 엮었습니다. 자신이 묻어놓은 뼈를 갑자기 찾지 못하게 된 도키, 알고보니 세상의 모든 냄새가 사라진 것이지요. 빵가게 앞을 지나가도, 꽃밭 속을 둘러봐도 아무 냄새가 나지 않고, 흥미를 끌던 신발 냄새도, 비누거품 냄새도 모두 사라져 버린 것입니다.

  도키가 이상하다는 것을 가장 먼저 알아차린 것은 역시 엄마였어요. 엄마는 도키를 의사선생님께 데려갑니다. 병원은 아이들에게 무섭고 두려운 장소가 될 수도 있는데, 이 책은 그런 염려를 싹 지워줍니다. 도키가 치료를 받는 감기에 걸리면 가는 병원을 재미있게 그렸습니다. 코와 입에 증기를 쐬는 긴 관은 책의 두 페이지에 걸쳐서 꼬불꼬불 계속 이어지지요. 아이의 손가락을 대고 꼬불꼬불 미로같은 관을 따라서 언제쯤 도키의 코에 증기가 도달할 지 따라가보면 재미있답니다.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여러 가지 요법들도 재미있는 그림으로 표현됩니다.

  병에 걸리면 언제 나을지가 가장 걱정스럽지요? 아이들은 때로 자신이 영원히 그런 상태가 될까봐 걱정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영원히 냄새를 맡을 수 없을까봐 걱정스러운 도키처럼요. 잠을 아주 많이 자고 난 도키는 다시 예전의 도키로 돌아와 있었습니다. 냄새가 나는 곳곳을 돌아다니며 냄새를 맡을 수 있다는 행복을 경험하는 도키. 가장 좋은 냄새는 역시 엄마 냄새라는 포근한 결론에 도달하며 이야기는 끝납니다.

  냄새에 가장 민감한 개를 주인공으로 해서 냄새를 맡을 수 있는 능력의 중요성이 잘 강조되었습니다. 단순하면서도 정감있는 그림이 아이들에게 친근감을 줍니다. 살아가면서 아플 수도 있지만 곧 병을 이겨내고 다시 건강한 삶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안도감을 가질 수 있게 해주고, 세상에서 가장 포근한 냄새라는 결말을 찾아낸 것도 아이들에게 뜻깊은 의미를 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