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스타 요술 연필 페니 좋은책어린이문고 6
에일린 오헬리 지음, 니키 펠란 그림, 신혜경 옮김 / 좋은책어린이 / 2007년 8월
평점 :
절판


  글자가 크긴하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글자량이 많아서 1학년인 아이가 볼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왠걸! 상자를 뜯어놓고 저녁을 하는 동안에 거실에서 들려오는 큭큭큭~ 소리에 살짝 내다보니 벌써 책의 중간정도를 읽으면서 우스워서 못 견디겠다는 듯이 뒹굴고 있었습니다.
  집중해서 뚝딱 읽어치우더니, 책귀퉁이에 붙어서 따라온 요술연필 페니와 똑같이 생긴 실물연필을 들고서 이리저리 보면서 아까워서 깍을까 말까 고민하더군요.

  요술연필 페니 시리즈의 세번째 책인 이 책은 아이들에게는 멀게만 느껴지는 꿈이라고 할 수 있는 TV 출연이란 소재를 다루고 있어서 더욱 큰 흡입력이 있습니다. 친근감가는 캐릭터 요술연필 페니가 겪게되는 새로운 세계에 대한 모험에 고스란히 동화되어 아이들은 새 친구를 사귀게 되는 설레임과 친구들과의 협동,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용기 등등을 마치 자신이 이루어낸 일처럼 느끼고 감동하고 즐거워 합니다.

  페니가 자신이 살던 랄프의 필통에서 벗어나, 방송국이라는 전혀 다른 세상으로 옮겨가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페니는 거기에서 딱따기, 확성기 메그, 화장솔 루비,등등의 친구를 사귀게 되고, 방송국의 이모저모를 모두 파악하게 됩니다. 무엇보다도 쿨경관의 주머니에 꽂혀 TV 출연을 하는 멋진 경험도 하게 되지요.

  그러나 모든 모험에는 위기가 따르는 법! 페니가 출현하는 프로그램 <쿨경관>이 방송종료위기에 이르게 됩니다. 그리고 언제나 그렇듯이 그 위기에는 검은 음모가 있었지요. 페니와 그의 친구들은 '검은매직펜'이 대본을 바꾸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증거를 포착하고 작전을 개시합니다. 그리고 페니가 시청자출연이라는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내놓아 <쿨경관> 프로그램을 위기에서 구해냅니다. 그런가하면 음모를 꾸민 '검은매직펜'에게는 램프괴물 쿠조라는 덫을 마련해놓아 영원히 화근을 제거하지요. 페니는 스타가 되어 다시 랄프의 필통 속으로 돌아옵니다.

  새로운 친구, 새로운 세계, 그리고 꿈의 실현, 악당을 물리침, 그리하여 모험의 성공... 마지막 영웅의 귀환까지 모두가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으면서 짐작할 수 있는 방향의 해피엔딩으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이야기를 읽는 내내 페니가 성공할 것을 믿으면서 편안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습니다. 

  처음엔 삽화가 흑백이라서 실망했는데, 책을 다 읽고 다시 보니 화려하지 않은 간결한 삽화가 이야기에 대한 집중도를 높혀주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말씀드리자면 엄마가 생각하는 것보다도 엄마가 느끼는 것보다도 아이가 훨씬 좋아한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07-09-02 2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술연필 페니와 똑같이 생긴 실물연필이 굉장히 탐나는 군요. 이 시리즈는 아이들이 읽기에 굉장히 좋다는 소문을 많이 들었습니다. 이 글을 통해서 그 소문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는 군요. 조카나 친구 아이들에게 선물해주면 굉장히 좋아할 것 같군요.^^

littera 2007-09-19 1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네~ 저도 이 시리즈를 이번에 처음 읽었는데... 아이가 예상보다 훨씬 좋아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