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굴기 강대국의 조건 - 일본 - 21세기 강대국을 지향하는 한국인의 교양서
CCTV 다큐멘터리 대국굴기 제작진 엮음 / 안그라픽스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대국의 조건]시리즈는 역사상 강대국이 되어온 나라들이 왜 강대국이 될 수 있었는가를 치밀하게 되짚는 내용이다. 한때 자신들이 세계의 중심이라여겼던 중국이 야심차게 기획한 다큐멘터리이자 책이다. 말하자면 어떻게 하면 다시 세계의 중심이 될 수 있는지 역사상 강대국이라고 불리워 온 나라들의 모든 면면을 연구하고 분석하며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편]에서 가장 강조되는 것은 문화를 받아들이는 일본인들의 자세이다. 260년간의 쇄국정책 이후 일본은 하는 수 없이 문호를 개방해야했다. 그러나 문호를 개방한 이후 그들의 자세는 중국이나 한국과 너무도 달랐다. 그들은 '서양을 철저히 배우고 초월해야한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다. 중국이 자신들의 세계의 중심이라고 생각했던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자신들보다 강대국인 작은 서양의 나라들의 태도에 놀라워 하고, 한국이 더 강한 쇄국정책을 고수하는 동안 일본은 아주 부드럽게 모든 것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한 것이다. 그래서 미국의 페리제독이 이끌고 온 검은선박 4척이 일본의 문을 열게한 1853년으로부터 15년이 지난 1868년 메이지천황의 등극과 더불어 메이지 유신이 시작된다.
 
  그들은 미국이 강력한 힘을 갖게된 이유를 찾기 시작한다. 서양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기위해 외국으로 인재들을 유학보내 서양기술을 배워오도록 하고, 서양에서 기술자를 초빙하는 등 기술도입을 위해 힘쓰기 시작한다. 그들이 얼마나 그 모든 것들을 열성적으로 받아들였던지, 심지어 일본은 서구열강들을 본받다 못해 그들이 사용한 타국침략까지도 본받아 2차대전을 일으킬 만큼 되었던 것이다.
 서구의 생활방식에 대해서도 크게 저항하지 않고 모든 것을 받아들였다. 양복을 입는 것도 천황과 궁정의 사람부터 시작될 정도였다. 서구화의 길이 문명개화의 길이라고 쉽게 믿고 그들은 서구유럽의 여러가지 제도를 받아들이고, 많은 외국인들을 초대하기에 이르렀다.
  메이지유신이 바로 이러한 민중의 생각을 정책적으로 뒷받침하는 제도였다. 자원이 부족한 일본은 인력수준을 높이는 것이 발전이라고 생각하고 교육에 적극 투자하여 메이지유신 당시에 국립대학을 많이 건설함은 물론이고 초등교육의 학제를 여러차례 개정을 통해 더 많은 국민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길을 모색한다. 이러한 발판위에 군사력이 보강되면서 일본은 세계대전을 일으키기에 이르른다. 세계대전에 이은 일본제국의 쇠망!.... 그러나 다시 일본은 놀라운 속도로 다시 스스로를 일으켜 세웠으며 다시 세계 제2의 경제대국이다.

  그들을 강대국이게 한 저력을 깊이 통찰하고 본받아 우리에게 어울리는 그 어떤힘으로 바꿀 수 있어야 하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법천지 2013-03-08 1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좋은 것은 받아들이고 나쁜 것은 가감하게 버려야 한다. 그러나 나쁜 것만 받아들인 한국은 조선시대를 부패케 했던 사색당파와 3정의 문란[군대비리 여야의 싸움질 신용카드 빈부격차의 심화]이 지금도 만연하고 있다. 법이 있어도 정치인이나 기업인의 범죄는 예외로 빠져나갈 방법이 널려있고 국민에게는 법의 무서움을 보여주는 현실이 안타깝다.
죽었어야 할 사형수 전두환이 추징금 안내고 29만원으로 호화호식하는 것을 보면 극명하다. 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