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려 봐, 볼펜으로 작고 귀여운 그림 레슨 수첩 1
가나하요코 지음, 박현미 옮김 / 루비박스 / 2009년 12월
장바구니담기


펜이 검정색밖에 없어서, 폰카로 찍은 후에 옮겨서 포토샵으로 색칠한 거에요~
제목은 [고양이가 나타났다!!] ㅋㅋ..

본래 워낙 악필이구, 그림을 잘 그리는 편이 아닌데 책을 보며 천천히 따라해보니 재미있는 것 같아요~~
제목은 [돼지 5층석탑~] ㅎ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0-02-02 1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댓글보고 인사드립니다.그림이 넘 귀엽네요^^

우주에먼쥐 2010-02-02 17:52   좋아요 0 | URL
ㅎㅎ 그렇져? 워낙에 손재주가 없는 터라.. ㅠ.ㅠ
돼지들의 화질이 약간 흐릿한 것이 조금 아쉽기두 하네여..
그래두 꽤나 집중해서 그린거에여~~♪ 푸하하~
 
기묘한 이야기 1 - 17 Short Short Story
호시 신이치 지음, 김은경 옮김 / 페이지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호시 신이치라는 사람에 대한 소개는 생략 하도록 하겠다.
굳이 내가 이 작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아도 작가에 대한 소개는 기본적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선호적이며 인정을 받을만한 수준이라는 것을 느꼈을 테니 말이다.

이 기묘한 이야기라는 책을 읽고 느낀 점은 정말로 참신하고 기발하다라는 느낌이었다.
기본적으로 쇼트-쇼트로 이루어진 17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야기를 이해하고 읽히는 데에 아무런 거리낌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크게 와 닿았던 것 같다.

나는 개인적으로 소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 중에 한명이다.

첫째, 글을 읽히는 데에 집중을 하기가 싫다.
둘째, 오랜 시간동안 집중해서 스토리를 받아 들이기가 싫다.
셋째, 아아악! 그냥 무수히 놓여진 글귀가 내게 맞지 않는다. 등의 이유들로 인해서 평소 내게 등한시 받던 소설이라는 분야였다. (그저 읽기가 싫을 뿐..ㅠ)

물론 소설 속에서의 재미는 분명히 존재할 것이다. 분명히 인정하고 있는 부분 중에 하나이다.
그러니 소설이라는 분야에 사람들이 빠져 들고 좋아하게 될테니 말이다..
사람의 기호가 다 같을 수는 없는 것이겠지만 나는 이런 말을 하고 싶어졌다.

무언가를 전달 하면서 혹은 무엇인가를 얘기 하려고 할 때 그 주체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수많은 표현 수단으로 표현하여 독자, 혹은 관객, 시청자들에게 전달한다.
영상미를 앞세워 짜릿한 장면을 연출 하거나 아니면 장편의 길고 긴 이야기로써 독자를 오래토록 사로 잡는 방법이 있을 수도 있겠다.

이 호시 신이치라는 작가의 쇼트-쇼트 소설은 정말 쉽고 간결하면서도 또한 그 메시지를 아주 정확하고 깊이 받아들일 수 있는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필요하지 않은 아니 필요하더라도 정확하게 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단어들 그리고 이야기들로만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 마치 요리를 하기 전의 그대로의 신선한 주요 식재료를 시식하는 느낌이다.

물론 예전부터 짧은 이야기, 혹은 짧은 유머 등등 여러가지 짧은 이야기들을 우리들은 수없이 접해왔을 테지만 그것의 영향력도 없지 않아 받았을 테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단순하게 짧은 이야기로 끝나 이해를 시키는 것을 넘어서서 그 후유증이 엄청 크다는 것에 있다.

전부터 생각 해오던 어떤 주제에 대해서 얘기를 하더라도 '아, 이런 식으로 표현 하려고 하였군'이라던가 전혀 무슨 의도인지 이해가 되지 않던 스토리에 관해서도 곰곰이 생각하다 '아하~ 이런 깊은 뜻이 숨겨져 있었어!'라며 무릎을 치게 만든다. 더군다나 몇몇의 에피소드에서는 정말 왠만한 장편 작품 못지 않은 거대한 감동을 받을 수가 있었다.

호시 신이치의 플라시보 시리즈가 33권이나 된다는 데에 있어서 정말 커다란 즐거움이 아닐 수 없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감도 200% up 시키는 경청 기술
시부야 쇼조 지음, 채숙향 옮김 / 지식여행 / 2009년 4월
평점 :
절판


 

흔히들 말을 잘하는 사람이 진정한 대화의 달인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진정한 대화의 달인이라면 타인의 말을 들을 수 있어야만
즉, 경청의 달인이 되어야지 진정한 대화의 달인이라고 칭할 수가 있는 것이다.

모든 것에는 영향력을 발휘하는 쪽과 그것을 받아들이는 쪽으로 나뉘어진다.
나는 이 대화라는 것을 스포츠에 빗대어 얘기 해보고 싶어졌다.
축구나 농구, 야구처럼 공방이 있는 스포츠에서는 주로 공격 즉 점수를 얻어내는 선수들이
톱스타 반열에 오르고 사람들에게 각인 되기가 쉽다.

물론 철벽 방어와 같은 수비수들도 그 분야에 통달하게 되면 인정이야 받겠지만
전반적으로 공격수들과 비교했을 시에 그 파급력은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고 말을 잘한다는 것만이 부족 하다거나 잘못 되었다는 것도 아니다.

챔피온이 되기 위해서는 상대방을 때려 눕힐 극강의 공격력도 지니고 있어야겠지만
진정한 절대강자가 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은 바로 방어법 즉, 받아들일 수 있는
듣기의 힘 바로 경청이라는 힘의 중요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대화도 이런 영향을 받는 한 분야라고 생각 되는데,
그 중 경청이라는 것을 제대로 발휘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아마도 모든 인간들 중 진정한 경청을 발휘하는 사람은 대략 10%도채 안될 것이라는 예상을 해 본다.

말하는 것은 너무나 쉽다. 자신의 심충이나 고민 등을 털어 놓거나
일상 생활, 자랑거리들을 늘어 놓으면서 스트레스가 해소 되고 그것으로 유익한 대화를 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연 듣는 것을 좋아하고 그것을 자부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자신의 생각과 다를 수도 있는 그리고 기본적으로 다른 사람의 말을 집중해서 듣는 것이란
정말 스스로도 엄청나게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된다.

경청의 힘이 말하기보다 무조건 중요하다는 얘길 하려는 것이 아니다.
다만 말하기보다 경청의 힘을 간과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인간들의 습성이기에 만약 스스로가 남들이 하기 힘들어하고 지니기 힘든 경청의 힘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게 된다면
90% 이상의 말하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독보적으로 호감형 인간이 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게 된다는 뜻이 될 것이다.

어떠한 모든 것이든지 남들이 하기 힘들어하고, 꺼려하는 부분 중에는 분명 잃게 되는 것들도
포기해야 하는 것들도 생기게 마련이지만 이 경청의 힘이라는 것으로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신이 계산하지도 못했을 무한한 인생의 사건들 중에서

분명 자신에게 나비효과를 일으킬 위대하고 독보적인 힘이 될 것임을 장담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기 늑대 세 마리와 못된 돼지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74
헬린 옥슨버리 그림, 유진 트리비자스 글, 김경미 옮김 / 시공주니어 / 200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기돼지 삼형제를 모르는 분들은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
나 역시 어렸을 적에 그 동화를 보며 자라 왔었던 지라 세월이 흘러 이 작품을 보게 되니 감회가 새로웠다.
물론 동화책의 특성상 그 수준을 나와 맞추는 데까지는 무리가 있겠지만 동화책으로써 작품을 판단 하자면,

깊이 있는 그림체와 위트 있는 스토리의 어우러짐이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 주는 듯 했다.
게다가 도중 도중에 끼워진 작가의 코믹스러운 센스(?)를 찾아내는 재미도 쏠쏠하다.
아이들에게는 정말 최고의 그림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만약 내가 어렸을 적에 이런 동화책들을 읽으며 자랐다면..
뭐랄까? 떠오르는 느낌은.. 사치? 아니면..
왠지 조금 씁쓸해 지는 느낌이다.. 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슈퍼 토끼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21
헬메 하이네 글.그림, 김서정 옮김 / 시공주니어 / 1998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슈퍼 토끼> 라는 타이틀만 보고서 왠지 좀 우스꽝스럽고 조금은 어렵거나 풍자스러운 내용을 담고 있을 것이라 예상 했었던 나였다.

하지만 다행히도 그리 어렵거나 힘든 동화책은 아니었다. 물론 [네버랜드 그림책]의 특성상 깊은 내용을 담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지만..
나는 이 동화책의 수준을 넘어선 (어찌 보면 사실 이것이 동화책의 본질일 수도 있었겠다 라는 생각도 갖게 되었다. 나의 순수함이 사라진건지..) 슈퍼 토끼라는 작품을 통해서 꽤나 큰 충격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다.

사실 다른 시기에 접했다면 "아 그렇구나.. 그랬던 것이구나" 라며 쉽게 넘어갈 수도 있었던 주제였지만,
현재 내가 처해진 나의 입장 그리고 나의 생각들과 딱 맞아 떨어지는 주제를 접하게 되니 한편으로는 깊게 돌이켜 볼 계기를 주게 되어 정말 커다란 유익함을 얻었던 것도 같다.

모두가 생각 하기에는 우리는 같은 존재들이지만 그 중에서도 아주 조금이라도 아주 잠시라도 특별해지고픈 욕망이 있다.
특별해지고 싶다.. 주목받고 싶다.. 인정받고 싶다.. 부러움을 사고 싶다.. 등과 같은 마음은 살아 가면서 원동력이 될 수도 있겠지만
단순히 그것만을 원하고 갈망하게 된다면 비참한 말로를 맞이할 것이 분명하다.
작품에 나오는 주인공 토끼 한스도 예외는 아니었다. (네타 약간 있음)

그는 자신의 욕망의 분수에 허덕이며 자신의 본질을 버려가며 비참한 말로를 맞이했다.
과연 누군가에게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특별해진다는 것은 무엇일까?
자신의 신념을 담은 어떠한 모든 것들에 대해서 인정을 받고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는다면 그보다 값진 순간이 없을테지만..
자신을 감추고, 자신을 숨겨 가면서까지 게다가 점점 자신이라는 존재의 주체성이 사라지는 시점에서

더 이상 내가 본래의 내가 아니게 되어 버렸는데, 과연 그것이 진정한 자신의 특별함이라고 내세울 수 있는 것인가?
이미 다른 사람이 되어 버린 자신의 존재를 버리고 그저 남들에게 보여지는 것만으로 주목받을 수 있다면 그것이 과연 의미있는 일인 것인가?
요즘의 나도 사실 그런 부분이 아니 늘 언제나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그런 욕망을 간직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슈퍼 토끼>를 보며 느꼈다. 그것이 옳던 그렇지 않던 내가 원하는 신념과는 그리고 내가 추구할 신념이 아니라는 것을.. 정말 그는 진정한 슈퍼토끼였던 것일까..?
지금 이 시점에서 정말 동화다운 교훈을 내게 남겨 주었던 책인 것 같다.

끝으로 매 장마다 수채화 풍의 세련되고 웃음을 나아나게 하는 그림체 또한 작품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