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글래머 : 폐월수화 - feat.한송이.이수진
착한글래머 편집부 엮음 / 사과우유 커뮤니케이션즈 / 2009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최은정 양의 그라비아 화보집을 구입 하면서,
함께 판매 제품에 있는 폐월수화라는 화보집을 보게 되었다.
("음.. 이것도 있었네..? 한송이라.. 군바리였을 때 한창 티비엔젤스로 추앙 받던 그분..!" +_+;)

늘 언제나 지름신이 함께 하시는 나였던 터라 같이 구입을 하게 되었다.
사실 리뷰를 쓰면서 고백을 하지만 나는 이 2개의 화보집을 다른 도서 아터파크 (Otherpark)에서 구입을 하였었는데
알라신에서 구입을 할 때엔 검색을 해도 나오지 않아서 홍보가 좀 덜 되었던 것이 아쉬웠다.
만약 판매 된다는 것을 알았다면 당연히 단골로 이용하는 곳에서 샀었을 터인데..

뭐 여하튼 그런 아쉬운 점을 뒤로 하고 전체적인 화보집의 리뷰를 보이겠다.
우선 첫번째 리뷰를 했었던 Touch 화보집과 겉모습은 비슷한 듯 했다.
사진도 모델의 모습을 잘 부각 시켜서 찍었었는데, 당시에 인기를 끌던 모델 이수진 양도 같이 포함 되어 있어서
두 명의 모델의 특색을 느낄 수 있었던 듯 하다.

역시나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섹시하면서도 유혹당할 것 같은 도툼한 입술이 아니었을까..?
한송이 양의 팬들에게는 소장용으로는 필수인 듯 하다.

(나 아는 사람들 중에 팬이 있다면 선물로 주면 아주 친해질 것 같다 푸하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착한글래머 : Touch - feat.최은정
착한글래머 편집부 지음 / 사과우유 커뮤니케이션즈 / 2010년 2월
평점 :
품절


 

사실 이 최은정 양에 대해서는 인터넷을 통해서 이미 얼굴은 알고 있었고...

얼마 전에 최은정 양이 그라비아 화보를 찍었다는 소식을 듣고 자연히 알게 되었는데,
착한 글래머라는 화보집이 이렇게 나와 있는 줄은 생전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뭐, 여고생이 19세 화보집을 찍었다고 케이블 연예뉴스에서도 소식을 다루었던 걸 본 적이 있다.

이제는 2010년이 되면서 스무살 성인이 되었겠지만.. 이런 걸 구입하는 나도 나다. =_=;
사실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구입을 하긴 했었지만 음.. 뭐랄까 결과적으로 평을 하자면
결론은 내가 기대 했었던 만큼이었던 듯 하다.(!)

그라비아 화보집이니 사진을 어떤 구도로 잘 찍었는지.. 그런걸 평가 하기보다는
모델에 대한 평가를 해야겠지.. 전체적으로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예술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계속 적어야 하나.. ㅡ ㅡ;)

실상에서는 범접할 수 없는 풍만한 몸매를 지녔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았던 듯 하다.
흠.. 전체적으로 화보집은 심플 하면서도 잡지면의 두꺼운 질감으로 잘 마감 되었으니

최은정 양의 팬들에게는 소장용으로는 필수인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뼈의 소리 - 이와아키 히토시 단편집
이와아키 히토시 지음 / 애니북스 / 2006년 8월
평점 :
품절


 

이와키 히토시를 처음 알게 되었던 작품은 바로 단편집 [유레카]에서 였다.
"이거슨..! 위인전기인가..? 역사만화인가..?" 혼란스러울 정도로 그의 그림체는 지극히 무난하면서도 평범하게까지 느껴졌던 것이 어쩔 수 없었던 첫 느낌이었던 것 같다..

하지만 점점 현실적인 그림체라는 것에 익숙해지다 보면 그것이 더 이상 평범하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이와키 히토시 풍의 확연한 그림체.. 단순히 인물이나 전체적인 스타일만이 아니라 그만이 표현할 수 있는 말로는 형용할 수 없을 무언가가 담겨 있는 듯 하다.
(사실 그림체 자체로만 본다면 그리 어려운 그림체는 아니라고 여겨 지기에..)

※ 아! 물론 유레카 이전에 그 유명한 [기생수]라는 작품도 당연히 접해 보았으나, 그땐 작가가 누군지 전혀 신경쓰지 않았었기에 패스..

단편집 유레카는 전체적으로 꽤 괜찮은 스토리와, 꽤 현실적이며 개성 있는 그림이 만나 새로운 방식의 의외의 시너지 효과를 탄생 시켰다고 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사실 이런 사실적이면서도 지혜나, 위트가 담겨 있을 법한 어찌보면 상투적이면서 진부하기까지한 역사 스토리를 따른 만화에서는 그 감동이나 흥미진진함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것이 정석이다.

이후의 [히스토리에]라는 작품도 그와 마찬가지로 지극히 평범하고 단순해 보이는 분위기를 띄었지만 결국 빠져 들었고, 여타 작품들은 절대 범접할 수 없는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스스로 만들어 내는 마력이 담겨 있는 듯 하다.

개인적으로 자신의 스타일이 확고한 만화가로는 이토준지 공포 컬렉션의 이토 준지, 괴짜 가족의 하마오카 켄지 등 여러 만화가들이 있겠지만서도 그들은 자신만의 독특한 표현법과 그림체로 압도하는 힘이 있는 반면 이와키 히토시의 경우에는(물론 지극히 평범한 것이 그의 스타일이 될 수도 있겠지만) 스토리와 그림체를 적절하게 어우러지게 만들어 분위기로써 매료시키는 힘이 더 큰 것 같다..

여하튼 다양한 형식의 6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진 [뼈의 소리]라는 제목의 이 단편집은 너무 기대했었던 탓인지.. 생각 했었던 것보다는 꽤나 단순하다는 느낌을 받긴 했었지만.. 그래도 나름데로 이와키 히토시 풍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이 작품을 접하고 새삼스레 다시 깨닫게 된 점이 하나 있다면,
현재 5권까지 진행중인 히스토리에라는 작품은 본인 스스로에게도 이와키 히토시 풍의 절정을 보여줄 수 있는 궁극의 작품이 될 것. 이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인슈타인 명언 - 나는 다시 태어나면 배관공이 되고 싶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지음, 김대웅 옮김 / 보누스 / 2009년 3월
평점 :
절판


 

본론에 앞서 이전에 구입하고 완독 하였던 [위트 명언 사전]이라는 책이랑 비교를 안 할 수가 없겠다.
그 명언집은 양만 방대했다 뿐이지 내용들이 전부 진부하고, 참신하지도 않았던 명언들만 잔뜩 실려 있어서

5,000여개의 명언들을 전부 되새겨 읽기에도 거의 반년 가까이 걸렸던 책이었다.
(명언집의 특성상 틈틈이 읽어 보느라..)

반면 하루에 읽는 그 위트집의 소화량으로 이 아인슈타인의 명언집은 무려 절반이나 읽게 되었었다.
한마디로 책의 크기와 그 양에 있어서는 거의 몇, 십배의 수준의 차이가 났었던 것이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 보았을 위대한 천재 과학자...
어린 시절 과학자의 꿈을 가졌던 사람이라면 분명히 그리고 그 어린시절 위인전기 혹은 위인만화로 분명 한번씩은 접해 보았을 것이다.
자신의 상대성 이론으로 온 우주를 해석해 내려 했던 위대한 업적을 지닌 자..
뭐, 이 리뷰는 위인전기가 아니니 그의 위대함은 생략 하도록 하겠다.

아무튼 그런 위대한 사람이 지닌 발상이나 작은 생각들마저도..
시간이 흘러 문명이 발달 하고 세상이 달라졌음에도 그의 근본적인 진리나 독특하면서도 참신한 발상은 현대의 사람들이 받아 깨우칠만한 교본이 되는 듯 하다.

위트 명언 사전에도 분명히 아인슈타인의 명언이 3~4개 정도 있었던 것 같긴 한데..
그것을 제외하면 역시 명언집이든 뭐든 간에


대세는 아니 진리는 양보단 질인 것, 같다..




"인생을 살아가는 데는 오직 두 가지 방법밖에 없다.
하나는 아무것도 기적이 아닌 것처럼,
다른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인 것처럼 살아가는 것이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명배우의 연기 수업
마이클 케인 지음, 송혜숙 옮김 / 지안 / 2009년 2월
평점 :
품절


 

어렸을 때부터 영화에 그리고 드라마나 애니메이션 같은 경우에도 아주 큰 관심을 갖고
그것들을 접해 왔었던 터라 이 연기라는 분야가 제게는 그리 생소하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저 바라보는 입장에서는 그것들의 본질적인 자세라던가 궁극적인 마음가짐에 대해서는 알 수 있을 턱이 없었지요..
연기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건 그것을 지켜보는 사람들이건 이 분야에 대해 긍정적인 마음으로
열정을 갖고 임하는 분들이라면 그 누구에게나 아주 큰 지침서가 될 법한 책입니다.

마이클 케인이라는 아주 유명하고 위대한 배우가 전해주는 자신의 연기에 대한 생각들을
바로 앞에 두고 대화를 하는 느낌처럼 공감을 하고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단순히 무엇인가를 알려주고 설명하는 느낌이 아닌 그의 생각과 내면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진솔 하면서도 담담한 책의 분위기는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빠져 버리기에 충분 하였습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연기를 하는 입장의 사람에게도, 그리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사람에게도
아주 커다란 도움이 될 법한 훌륭한 책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중간, 중간에 유명했던 고전 영화들의 사진들과 더불어 배우,감독,관련 일에 종사하는 분들의
프로필도 참고할만 했던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