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조차 나를 사랑하지 못하고
변종모 지음 / 자음과모음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인연에게는 냄새라는 것이 있다. 향기가 아닌 냄새. 각자가 걸어온 세월만큼의 냄새. 그것은 어느 날 향기일 때가 있고 냄새로 남는 때가 있다. 상상 밖의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풍경 속에서 너의 냄새를 기억한다.
'294쪽'

향기란 그 사람의 좋은 것만을 기억하겠다는 아름다운 의지지만, 냄새란 그 사람과 그 주변의 모든 기억과 시간을 포함하고 있는 이야기다.
'303쪽'

냄새는 기억을 포함한다.
'306쪽'

 

'그 냄새의 시간을 기억하고 산다면 그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마음이다.'

  여행이 가져온 기억의 냄새와 여행 중 만났던 나, 그날 그곳에 있었던 이유로 행복해하자. 기억의 냄새로 인해 때로 쓸쓸해지고는 했던 나에게 다가온 메세지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