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에 간 김파리 - 초등학교 저학년 동화 동화는 내친구 56
채인선 지음, 김은주 그림 / 논장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는 세 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세 편 모두 재미있었다.

김파리는 자부심이 강하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이 뚜렷하다. 왜냐하면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뚜렷하기 때문이다. 김파리는 시카고에 다녀온 후 한국 파리는 역시 한국에서 살아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밍구는 호기심이 많다. 왜냐하면 선미엄마가 왔을 때 많은 질문을 했기 대문이다. 하지만 단순하기도 하다. 왜냐하면 다른 동물의 아기를 키울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자신이 누구인지 그리고 누구와 함께 살아야 하는지 깨달았다.

정민이는 소심하다. 왜냐하면 다른 사람이 키가 작다고 할 때마다 기분 나빠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적응력이 강하다. 왜냐하면 두덤이네 집에서도 잘 살았기 때문이다. 두덤이네 집에서 살고 온 정민이는 키가 크든 작든 중요하지 않다는 걸 개달았다.

 작가는 세 편의 이야기를 통해 외국을 아는 것이나 다른 사람을 아는 것보다는 나 자신을 아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