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책이라는 걸 쓰고 있었습니다. 이제 초고를 완성했어요. 이건 초고의 잠정 목차구요.

어렵게 읽고 쉽게쓰자고, 한국어를 한국말로, 학술을 일상어로 번역해보겠다고 

씨름하던 나날들이 떠올랐어요. 10권의 고전(명저)을 골랐어요. 

쉽고 재밌게 요약을 했구요, 제 생각을 덧붙였어요. 

알라딘 창작블로그에 연재했었는데(지금은 서비스를 종료했다고..)

매번 좋은 반응 보여주셔서 기 안죽고 결국 완성해낼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출간기획서를 쓰고, 출판사에 원고파일 돌려보려구요.

수십차례 어쩌면 수백차례 거절당하겠지만 대한민국의 어느 한 곳은 

이 원고의 진가를 알아봐주겠다 싶어서, 젊음의 특권인 무모한 도전을 한 번 해봅니다.


2018.6.11 새벽 @PrismMaker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lanca 2018-06-11 03: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목차만 봐도 이미 작가 같은데요. 도전 응원합니다.

프리즘메이커 2018-06-11 14:5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큰 응원이 됩니다ㅠ

cyrus 2018-06-11 07: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프리즘메이커님의 책이 나오기 전에 목차에 언급한 책들 먼저 읽어야겠어요. ^^

프리즘메이커 2018-06-11 14:57   좋아요 0 | URL
이렇게 꺼내고 나니 또 부끄럽습니다ㅠ

비연 2018-06-11 09: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홧팅이에요. 잘 되실 거 같아요. 목차만 봐도~

프리즘메이커 2018-06-11 14:57   좋아요 0 | URL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얼른 책으로 내볼게요!!

포스트잇 2018-06-11 09: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응원해요!

프리즘메이커 2018-06-11 14:5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지금행복하자 2018-06-11 09: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

프리즘메이커 2018-06-11 14:57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생일을 제외하고 5월 한 달 동안 처음 쉬는 날을 가졌노라 첫 문장을 완성했는데, 벌써 6월 6일 현충일이었다. 학기 후반부에 갑자기 여러 일거리가 몰려왔다. 지도교수님의 학부 수업에 주2회씩 들어가게 되었고, 다른 수업에서 원치 않은 발제를 대신 떠안게 되었고, 그와중에 페이퍼 발표 순번이 돌아왔다. 거기엔 두 달이나 준비기간을 줬으니 퀄리티를 높여오라는 엄포가 복리로 동봉되어 있었다. 공모전을 두어개쯤 나갔고, 기사 마감 하나와 등반대회 및 킥스 같은 자잘한 학과행사가 있었는데, 거기 있었던 나는 아마 내 본체가 아니라 그림자 분신 중에 하나였으며, 실체는 사회대 530호에 유폐되어 있었던 것이다.


한 달 동안 한 권의 이론 원서를 읽었고, 영어 논문 한 편, 선행 연구 10개 가량, 17개의 참고문헌을 살펴서 철야밤샘을 한 끝에 소논문을 하나 완성하였고 발표를 했다. 꽤 완성도있게 잘 썼으나 곳곳에 여기저기 빨간줄이 그였고, 수정해서 퀄리티를 높여오라는데, 내가 부족해서인 것인지 나에게 기대를 크게 걸고 있으신 건지, 여튼 지도교수님의 의중을 모르는 상태로 일단 오후 여섯시에 잠이 들어 다음날 오후 네시에 일어나서 보니까 6월 6일이었던 것이다. 가르마 펌을 새로 했고 피로가 가득한 초췌한 얼굴로 셀카를 찍었고, 용건은 없는데 마음이 시켜서 시 하나를 옮겨 적었고, 카페에서 마음 편히 독서를 했다. 두 문단으로 정리되는 한 달을 살았는데 왜 이리 나는 바빴던 것일까. 앞으로도 페이퍼 두 개와 학회 아르바이트, 면접 아르바이트, 원고 마감과 두 개의 기사마감, 서평 대회와 공모전 참가를 각각 하나씩 앞두고 있다. 스스로 자처한 일인데 누구를 탓하리오. 어떻게든 되겠지 하고 일단 이번주는 쉰다.

- 2018.06.06 @PrismMake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의 한 달 가량을 스페인 내전과 조지 오웰과 씨름하며 보냈습니다. 

정당과 단체와 파벌은 왜 그렇게 많고, 사람 이름은 어찌나 어렵고 

그 관계들 또한 이렇게나 복잡한지.. 

이걸 어떻게 요리해서 제 글로 먹기 좋고 읽기 쉽게 바꿔낼지 

걱정이 가시질 않습니다. 능력부족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창작블로그에도 거진 한달째 업로드를 하지 못했군요..

책 쓰는 게 말미에 접어 들면서 제 게으름병이 다시 심하게 도진 모양입니다.

아래는 약 한 달 동안 제가 읽어낸 도서들 목록입니다.

그냥 읽는 시늉만 한 것 같습니다.


-2018.02.06 @PrismMake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심해서 피규어 자랑을 합니다.


-2018.01.28 @PrismMake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지 오웰 컬렉션입니다.

펭귄 클래식의 카탈로니아 찬가, 동물농장, 1984는 원서로 가지고 있습니다.

조지 오웰의 영어문장은 쉽고 단순하며 명쾌하기로 유명합니다.

영어 공부를 재밌게 하기에도 좋습니다.


























스탈린 그림이 박힌 을유문화사의 1984년과 

민음사의 카탈로니아 찬가

한겨레 출판의 나는 왜 쓰는가는 번역본입니다.









조지 오웰 평전이라고 할 수 있는 

박홍규 선생의 

'수정의 야인 조지 오웰'은 

표지가 아주 멋집니다. 

내용도 쉽고 체계적으로 

오웰의 삶과 사상을 잘 정리해두었습니다.







이렇게 한 곳에 모아놓고 찍으니 정말 뿌듯합니다.

역시 제 독서는 장서에서 비롯되나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8-01-13 12: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데이비드 브룩스가 조지 오웰을 영어로 쓰는 아름다운 작가라고 칭찬했어요. 그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

프리즘메이커 2018-01-13 14:03   좋아요 0 | URL
영어를 일부러 어렵게 쓰는 지식인들의 속물근성을 맹렬하게 비판하더라고요! 정말 보통사람을 위한다면 쉽게써야한다는 오웰의 지론이 정말 큰 공감을 주었습니다 ㅎㅎ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