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과 유진 푸른도서관 9
이금이 지음 / 푸른책들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읽은 책의 표지는 온통 노란색의 표지에 노란작은나무 두그루가 그려져 있는 책이었다. 이금이님이 쓰신책을 읽어본적은 있지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것은 처음 읽어본다..그리고 남다른 소재인 성폭력피해자인 두 아이의 이야기이다.

진짜루 하루가 멀다하고 성폭력이라는 말이 TV에 많이 나온다. 가끔 아이들과 뉴스를 함께 볼때면 이 성폭력이라는 말이 수도없이 들릴때가 있다..아이들도 궁금해 할텐데..아직 묻지는 않는다..다만 엄마혼자 걱정도 되고 애가 타서 한마디씩 해줄 뿐이다. 이금이님은 10년도 전에 있었던 김부남사건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그리고 요즘들어 자주 뉴스에 등장하는 어린이집의 성추행사건들까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두아이 큰유진과 작은유진은 어릴적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던 친구였다..같은 원장의 성추행으로 끔찍한 일을 같이 겪은 사이이다..하지만 큰유진은 그것을 뚜렷하게 기억하는 반면 작은유진은 기억하지 못한다.  하나의 큰 충격이 그렇게나 사람에게 기억을 앗아갈 꺼라곤 생각치 못했다..이책을 읽다보면 아이의 상처를 줄여줄 수 있는 방법은 너의 잘못이 아니란걸 인식시키는게 가장 중요할 것 같다..끈임없이 보호받고 있고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게 해주는 환경도 중요하고 말이다..이에 가장 잘 대처한 큰유진의 엄마는 정말 존경할 만하다..큰유진이 여느사춘기를 겪는 중학교 2학년여학생과 다름이 없는것은 그부모님의 노력이 크셨을 것이다. 큰유진의 말대로 미친개에게 물렸다고 생각하고 상처를 잘 닦아주고 아물게 해주는 그런 노력을 해주셨을 것이다..

허나 작은유진의 경우에는 좀 달랐다..어쩜 나도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을 당한다면 이렇게 하지 않을까도 싶었다..지금이야 매스컴에나 다른 성폭력에 관한 책들이 많이 나와서 어떻게 대처해야 되는지 알고 있지만 그게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제대로 될까싶다. 아이를 지켜주지 못한마음에 아이를 다그쳐 그일을 잊게 한 엄마나 돈이 없어서 그런 안좋은 어린이집에 보낸거라 생각하고 돈을 벌기위해서 늘 늦게 들어오는 아빠도..아이가 가여워서 가슴이 늘 아플텐데....

작은유진에게 술의 힘을 빌어 자신의 맘을 털어놓는 엄마는 이렇게 말한다..

"용서해 줘, 유진아. 엄마가 널 끝까지 지켜 주었어야 했는데, 그래 널 위해서 그 일에서 빠지고 그 일을 잊어버리는 게 좋다고 생각했던 건 거짓말이야. 날 위해서였어. 내 딸한테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걸 인정하고 싶지 않았어. 그래서 내가 널 윽박질러서, 네 기억을 빼앗았어."...................................................

..............................................................................

"나는 앨범에서 그전의 사진들을 다 빼 버렸어.그렇게 네 기억을 도려낸 거야. 그리고 혹시라도, 내가 널 특별하게 여기면 네가 그때 일을 기억해 낼까 봐, 무엇이든 털어 놓을 수 있는 사이가 되면 네가 그때 일을 물어 올까 봐 겁이 났어. 널 어떻게 대해야 할지 나도 혼란스러웠어."

그랬었다..아이와 마찬가지로 이 엄마도 상처를 입었던 것이다..이처럼 성폭력이라는 것은 피해자 본인도 주위의 가족도 큰 아픔을 겪는 것이다.. 그 상처를 잘 아물게 하지 않고 그냥 덮어두려고만 했던것이 이제사 불거져나와서 이렇게 가족을 아프게 하는 것이다..이런아픈이야길 읽을때마다 나의 아이들도 행복하게 커가야 할텐데 하며 걱정부터 앞선다...정말로 연일 뉴스에 보도되는것이 이런일이니까...그때문인지도 모른다..내가 아이들 곁에 딱 붙어다니는것이...아직은 이아이들을 내가 보호해주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말이다..

큰유진의 이야기가 많이 등장하는데 그 아이의 맘속을 들여다보면 앗! 정말이지 딱 내가 고만했을적에 했던생각만큼 자라있는게 보인다.. 엄마와 아빠와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어떨땐 밉다가도 또 한없이 배려해주고.. 어떤 작은 사건에도 마치 지구의 종말을 맞는것처럼 극과 극으로 치닫는 사춘기의 맘상태....잊었던 나의 그시절을 떠올려 본다..그리고 이런류의 청소년소설이 많이좀 출간되었으면 좋겠다.. 작가도 말했지만 우리나라엔 이런 류의 소설이 많이 없다..게다가 이렇게 아이의 맘을 섬세하게 다룬 좋은 소설은 더더구나 귀하다..

큰유진이가 첫 생리를 시작했을때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을때는 머릴 한대 얻어맞는 기분이었다. 몇달전에 읽었던 아이들책에선 막 사춘기에 접어든 아이가 첫생리를 시작했을때 엄마와 친구들이 모여 축하해준 장면이 있었다..물론 부끄럽긴 했었지만 아이는 한편으론 공개적으로 축하받으니 스스로가 대견해했던게 기억이 난다. 그래서 나도 딸아이의 사춘기즈음 그렇게 해볼 요량이었다..하지만 이책의 유진이를 보니 아이들 모두 그것을 공개적으로 축하한다는게 좋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걸 알게 되었다..물론 중학생이면 요즘엔 좀 늦다고 본다..아이도 그만큼 아는게 많아지고 가리는게 많겠지...그런일에 있어서 무조건 엄마의 독단으로 처리할 것이 아니란 것이다..이런류의 책을 읽다보면 이런 수많은것을 경험해 볼 수 있어서 참 좋다. 그래서 친한 엄마들에게도 자꾸 권하게 된다.. 아이의 공부에만 신경쓰지 말고 이런책을 좀 읽어보라고...이렇게라도 아이의 마음을 이해할수 있으면 훗날 그때가 닥쳐도  조금 여유있게 대처할 수 있지 않냐고...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06-10-13 0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마의 현명한 대처가 아이의 인생, 혹은 가치관 까지도 변화시키지요.
'우행시' 이나영도 작은 유진과 비슷한 상황인 듯 하여 더 마음이 아팠답니다.
엄마가 겪은 아픔은 똑같은 마음이겠지만 어떻게 표출하느냐에 따라 아이의 성장에 큰 영향을 끼치는데 자주 잊어버리는 듯 합니다. 좀 더 대범할 필요가 있지요. 현명한 엄마라면.....

해리포터7 2006-10-16 0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실님..네..님말씀대로 현명하게 대처하는법을 많이 공부해야겠어요..혹시라도 하는맘에서요..

해리포터7 2006-10-16 2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이신님..에효..이번이벤트 예전에 포기했답니다..못쓰는리뷰 어렵사리 올려볼려구 했는데 책을 읽을 수가 없네요.님의 추천은 정말로 감사하게 받겠습니다요.ㅎㅎㅎ

해리포터7 2006-10-16 22: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히~ 속삭이신님께서 분발하라니 얼른 또하나 쓰게 책 더 읽으렵니다..ㅋㅋㅋ

해리포터7 2006-10-17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이신님 히~~ 알라딘서재의 유혹은 뿌리칠수 없사옵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