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의 정원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13
사라 스튜어트 글, 데이비드 스몰 그림, 이복희 옮김 / 시공주니어 / 1998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리디아가 쓴 편지와 그림만으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하지만 이런형식이 더욱 가슴에 잘 전해온다..그리고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쉼이 있다..

하드커버를 넘기면..수많은 꽃과 채소로 어우러진 정원의 모습이 나온다 ..할머니와 리디아의 평화롭고 행복한 미소가 나에게도 번진다..하지만 페이지를 넘기자 분위기는 슬퍼진다..힘이 다 빠져나가도록 입을 꾹 다물게 되는 리디아...그래서 더욱 편지형식을 빌었을지도 모른다.

어려워진 집안사정때문에 외삼촌네 집에 가게된 리디아..외삼촌집으로 떠나기전부터 외삼촌에게 편지를 쓰면서 이런저런 의견을 내놓는 아이...참으로 당돌하기도 하고 똑부러지는 아이다. 아마도 새옷을 살 형편이 되지 않아 엄마가 엄마의 옷으로 만든 옷을 주신것에 대해서 리디아는  걱정해주기까지 한다..엄마에게 위로까지 해드리고, 아빠에게도,할머니에게도 잊지않고 인사말을 쓰는 아이..

리디아가 내린곳은 온통 흑백으로 처리되어있다..그곳을 보고 들었을 리디아의 마음처럼....불안하고 두려워지는 곳이다..

잘 웃지않는 외삼촌을 보고도 집집마다 놓인  화분들에서 느낀 희망때문인지 리디아는 희망의 눈으로 보려고 맘을 다잡았다. 리디아는 마치 빨강머리 앤이나 키다리아저씨에 나오는 주인공처럼 모든것을 자기위주로 행복하게 보려고 노력한다..외삼촌이 미소짖지도, 웃어주시지도, 칭찬의 말을 하지 않아도 말이다.외삼촌이 늘 웃지 않는게 맘에 걸리지만 나름대로 리디아는 기다릴 줄 알고 믿고 있다..늘 노력하며 사는 리디아에게 박수를....

라틴어로 꽃이름을 가게 아줌마에게 알려주며 배우고 싶던 빵 반죽을 하며 말이다.

어느날 희망의 장소를 발견하게 되는 리디아는 외삼촌을 깜짝 놀래킬 계획을 짜게 된다..그동안 꽃씨와 알뿌리들을 가게 구석구석에 심어서 기르던 것을 비밀의 장소 옥상에까지 심고야 말았다..외삼촌의 가게가 온통 꽃으로 둘러쌓여 나날이 손님들이 넘처난다....모두 리디아가 심고 가꾼덕분이다.이제 이웃들은 리디아를 "원예사 아가씨"라고 부른다..하핫! 정말로 장하다 리디아..타향에서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슬픔을 딛고 꽃으로 주위를 변화시키다니...

빵집인 외삼촌의 집은 오다가다  꽃을 구경하러 온 손님들로 얼마나 북쩍이는지.... 그사람들의 얼굴엔 꽃을 본 흐뭇한 미소와 희망이 넘실댄다... 마지막에 데이비드 스몰의 유머스런 삽화가 나를 행복에 달뜨게 한다..편지로 가득찬 바구니를 들고가시는 할머니는 편지를 하나둘 흘리시는....ㅎㅎㅎ 가슴따뜻해지는 가족동화 한편을 자알 읽었구나...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06-10-10 23: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고픈 책이어요. 봐야지 봐야지 하며 못 보고 있는 언제 서점 한번 나가야 하는데^^

해리포터7 2006-10-10 2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이책 참 좋탑니다..저흰 집에 없는데 가끔 도서관가서 볼책없으면 이거 보고 앉아있어요.

비자림 2006-10-11 1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디아가 참 어여쁘네요. 리디아가 뿌리는 희망과 행복의 씨앗들..

해리포터7 2006-10-30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자림님 그죠..우리딸이 이렇게 커갔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