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텝파더 스텝 작가정신 일본소설 시리즈 11
미야베 미유키 지음, 양억관 옮김 / 작가정신 / 200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에 등장하는 인물들 참 독특하다. 전직변호사인 아버지가 일러주는 정보로 도둑질을 하며 사는 주인공은 자신이 훔치러 간 사람들의 돈에 대해 자신이 훔쳐도 되는 돈이라고 생각하고 만족한다. 그돈은 얼마간의 구린돈으로 좀 축나도 그리 문제 될게 없다는식의 논리... 그 돈으로 아버지가 도와주는 단체는 살림을 꾸려나가기도 하며..어찌 단순하게 본다면 그렇게 하는게 당연하게 받아들여진다. 후후후.

주인공은  목표했던 곳을 털려고 그 옆집으로 올라갔다가 벼락을 맞은 지붕의 영향으로 지붕에서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눈을 뜨자 그를 기다리는 것은 무지하게 똑똑하고도 순수한 두 어린영혼이다.  바로 그집에 사는 쌍둥이녀석들..도둑이 지붕에서 떨어지자 쌍둥이들이 간호를 하게 된것! 이 아이들은 영악하기까지 해서 이 도둑의 약점을 잡고 꼼짝없이 자신들의 새아버지로 삼아버린다.  이유인즉 쌍둥이들의 부모가 각자의 애인과 야반도주를 해버린거다..서로 모르고 말이다. 그래서 오로지 쌍둥이들만 남게된 불상사가 생긴것!  허참! 기가찰 노릇이다. 하지만 쌍둥이들은 부모님을 이해할 지경까지 이른다. 이건 그 부모의 인품이 좋다는건데...상당히 도망간 친부모들이 궁금해진다.ㅎㅎㅎ그래서 생활비를 줄 새아버지가 필요했던것..거기까지 아주 깜찍하다. 쌍둥이들주변과 관련된 일화가 하나하나 이어질때마다 아주 즐겝게 읽히는 소설이다. 과연 쌍둥이들은 이렇게 까지 사이가 좋을까? 궁금하기도 하고....

애초에 이 도둑은 인간에 대한 통찰력이 아주 대단해 보였다.다른사람의 삶을 관찰하는 그 눈이 대단히 예리해 자신나름대로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사건을 이끌어 나간다.  하지만 쌍둥이들 앞에선 속수무책이다. 이런 착하고도 순수한 아이들에게 그런 힘이 있다니.... 어쩜 이 쌍둥이와 이렇게까지 될걸 알고나 있었을까? 점점 이 도둑은 새아버지의 역할에 익숙해진다. 하지만 평소 성품이 남을 관찰하고 뭔가를 캐내는 직업인지라 조그만 것도 이사람에겐 불안의 씨앗이 되어버린다. 특히 [헬터 스켈터]편에서는 이 도둑이 쌍둥이집주변의 인공호수에서 발견된 40대남녀의 변사체를 두고 바로 쌍둥이를 의심하게 되는데 정말 나조차도 두려움에 떨만큼 무섭게 추리해나가버린다. 하지만 의외로 사건은 쉽게 풀려버리고 괜히 어색한 감정들만 이들사이에 끼고 만다. 그리고 추가되는 감정..만약 쌍둥이의 부모가 되돌아온다면 자신의 자리는 순식간에 사라져 버릴꺼라는 섭한감정이 이 도둑을 외롭게만 하는데...그동안 알게 모르게 쌍둥이에게 정이 들어버린 이 도둑이 우습게도  불쌍해져버린다.

하지만 미야베미유키라는 작가는 끝을 아주 유쾌하고 유머스럽게 맺어준다...그 끝이 희망이라고 얘기 할 수는 없지만 행복이라고는 할 수 있을 것 같다..우선 현재는 행복하지 않은가...그들 부모가 언제 돌아올지 아무도 모르지만 말이다..이런 설정은 소설에서만 존재하니 얼마나 다행인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7-03-19 2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현재는 행복하지 않으가... 그렇게 생각해야겠죠...

해리포터7 2007-03-20 0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물만두님.그렇게 생각하려구요.글고 고쳤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