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공에서 앨라배마까지]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사이공에서 앨라배마까지 - 2012 뉴베리상 수상작 한림 고학년문고 25
탕하 라이 지음, 김난령 옮김, 흩날린 그림 / 한림출판사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에게 첫인상이 있듯이 책에도 첫인상이라는 게 있다.

사람도 첫인상과 나중이 다를 수 있듯이 책도 그럴 수 있다는 걸 새삼 느낀 것이 이 책 '사이공에서 앨라배마까지'였다.

고학년문고로 분류되고 있어서 얇은 책으로만 생각했는데 일반 어른 소설만큼의 두께에 깜짝 놀랐다.

일기를 운문체로 담은 소설이라서 얼핏 보고 왠 시?라는 말이 저절로 나왔다.

베트남 전쟁에 관한 이야기라는 짧은 소개에 다소 읽기 어려울 것 같다는 느낌을 먼저 받게 되었다.

그러다가 그냥 편하게 읽기 시작했고 뭉클하게 올라오는 이야기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한마디로 책은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지 말고!

마지막 장까지 읽고 책을 덮은 다음에 판단하라는 새삼스러운 진리를 깨닫게 해준 책이었다.

 

 

 

 

 

 

베트남 전통의상. 하얀 아오자이를 입고 파파야 나무와 병아리를 한손에 들고 있는 여자 아이.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뜨릴 것만 같은 표정으로 무언가를 말하고 싶어한다. 이 소녀에게는 무슨 사연이 있을까.

 

사이공을 떠올리면 베트남에 대해서 잘 모르더라도 월남전쟁, 고엽제, 베트콩이 먼저 떠오른다.

그런데 책을 보면서 베트남전쟁이 한국전쟁과 무척 유사한 전쟁이였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전쟁으로 공산주의와 민주주의로 남북으로 갈라졌던 베트남.

결국에는 공산주의가 승리하고 미국이 철수했다는 다른 결과를 보이지만 너무도 비슷하단 느낌을 받게된다.

그래서인지 더욱 이 이야기에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책은 베트남전쟁을 배경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총과 칼을 들고 전쟁을 하는 군인들의 모습은 나오지 않는다.

전쟁이라는 것을 제대로 모르고 있는, 오히려 너무도 평온해보이기만 하는 주인공 소녀의 일상을 담고 있는 짧은 일기 속에서

전쟁 뒤 남겨진 사람들의 참상을 읽을 수 있다.

열 살 소녀 '하'는 전쟁에 나갔다 9년 전 실종된 아빠를 기다리며 엄마,오빠 셋과 사이공에서 살고 있다.

비록 전쟁이 일어나고 있었지만 '하'에게 사이공에서의 삶은 너무도 평범했던 삶으로 기억된다.

아빠는 없었지만 언젠가는 꼭 돌아올 것이라 믿었고 엄마는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며 네 아이들을 키워갔다.

그러다 갑자기 전쟁을 피해 식구들은 사이공을 떠나 피난선에 오르게 된다.

언제 구조될지 모르는 상황. 하루에 한컵의 물이 지급되는 모진 하루하루를 견뎌간다.

 

'하'는 사이공에서 평범한 삶을 살때는 가족의 소중함을 모르고 있었다.

그런데 평온했던 사이공을 떠나면서 평소에 느끼지 못했던 가족의 따뜻함, 오빠들의 소중함을 느끼게된다.

오빠는 사이공에서 병아리를 키우고 있었다. 그런데 피난을 하던 사람들에게 눌려서 죽게되었는데 그걸 버리지 못하고 몸에 품고 있었다.

악취로 들키게된 상황에서 '하'는 슬퍼하는 오빠를 위해 자신이 아끼는 인형에 병아리를 감싸 바다에 떠나보낸다.

내게도 남매가 있어서 그런지 '하'와 오빠들의 우애를 보며 눈시울이 붉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티격태격 싸우기도 하지만 서로를 아끼고 보듬어주는 모습에서 그런 따뜻한 느낌들을 많이 받을 수가 있었다.

서로를 이해해주기보다 자신밖에 모르고 자라는 요즘 아이들에게 진정항 우애란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을 다시금 생각해보게 해줄 이야기인 것 같다.

 

진짜 이야기는 미국인 후견인이 생겨 앨라바마에 살게되면서부터였다.

이방인으로 살게 된 앨라바마. 영어도 제대로 할 줄 몰랐고 피부색부터 모든 것이 달랐던 '하'는 친구들에게 팬케이크라고 놀림을 당한다.

점심시간마다 화장실에서 점심으로 사탕을 먹거나 딱딱한 빵을 먹었다.

오빠들의 생활도 마찬가지였다. 하물며 고기를 사러 간 엄마에게도 앨라바마의 사람들은 마음을 열지 않고 차가운 눈길을 보냈다.

하지만 '하'의 식구들은 굴하지 않았다.

엄마는 더욱 열심히 일했고 오빠들도 착실하게 생활했다. '하'는 왜 나를 괴롭히는 아이들은 때려주면 안되는지 알수없었다.

식구들은 폭력으로 해결하는 것보다 '하' 자신을 든든하게 키우는 법을 알려줬다.

 

그리고 '하'에게 진심으로 다가오던 친구들, 영어를 가르쳐주는 너무도 친절한 옆집 아줌마와 후견인 아저씨.

그들을 보면서 나와는 다르다고 다른 시선을 보내는 사람들과 마음을 열어 다가가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요즘 왕따에 관한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하'의 이야기들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든다.

 

사이공을 탈출해 앨라바마에서까지 딱 일년의 일상을 담을 일기. 사이공에서 앨라배마까지.

어디선가 '하'를 볼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이 이야기는 작가의 이야기이기도 하단다.

작가도 열 살 때 베트남전쟁의 막바지를 목격했고, 가족들과 앨라바마로 도망쳐 갔고.

전투 중에 실종된 아버지가 계셨고, 영어를 배워야 했고, 심지어 학교에 간 첫날에 아이들이 팔뚝 털을 잡아당기기도 했다고 하니

'하'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느껴지는 것은 작가의 기억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열 살의 '하'에겐 견디기 힘들었을 일년. 끈끈한 가족의 정으로 버텨낸 일년.

그 모진 일년을 통해서 내 옆의 사람들의 소중함을 더 느끼게된다.

아이들에게도 어른들에게도 꼭 권하고 싶은 책이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4-22 0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