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 밥상]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밥상 -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
김윤정 지음 / 지식채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밥상

Everyday Brain Food Recipe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


아이들 편식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확실하게 문제!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

유치원이나 집에서와는 달리 학교에서는 급식으로 나오는 음식을 골고루 다 먹어야만 하기 때문에

취학전에 편식을 하고 있다면 학교생활에 영향을 미칠만큼 큰일이죠.

첫째 아이도 처음에 어린이집에서 먹지 못하는 '가지나물'에 대한 충격적인 기억,

처음 먹어보는 생소한 나물에 먹었다가 먹은 걸 머다시 확인하는 경험을 해가지고

아직까지 가지나물은 절대로 손을 대질 못하고 있어요.

 

 

학교에서 가끔 반찬으로 나오면 먹긴 먹어야하는데 먹을 수가 없다며 집에 와서

고민을 털어놓더라구요. 둘째는 편식을 좀 줄여보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첫째보다 오히려 안먹어본 것에 대한 거부감이 너무 커서 입을 딱 막더라구요.

한번 맛을 보면 참 잘먹는데 말이죠. 

 

그런데 버섯, 양파 같은 못먹는 것도 모양이 이쁘면! 아이들이 신기하게 집어 들더라구요.

확실히 아이가 편식을 하게 되는 이유는 <엄마>에게도 있는 것 같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됩니다.

"매일 아이밥상"을 보고서도 그런 느낌을 받게 되었어요.

오렌지 미트볼, 레몬소스 해물콩튀김, 조개 파스타같은 것들을 시도도 한번 해보지 못했던

제 평소모습을 반성하게 되요.

책 속에 소개된 메뉴들로만 아이들에게 줬으면 편식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못먹는게 없겠구나! 아이들에게 좀 더 부지런한 엄마가 되야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엄마랑 같이 만들자!!"

아이들에게 책을 보면서 제일 먹고 싶은 것들을 한번 찍어보라고 했어요.

둘이서 맛있겠다 맛있겠다를 연발하면서 열심히 찍더라구요.

 

 

 

 

 

 

 

 

 

 

 

골라놓은 메뉴들을 보그니 역시 달달하고 향긋해보이는 간식들 위주네요.

그래도 아이와 하나씩 하나씩 골라가면서 좀 더 많은 음식들을 접하게되면 먹어보지 못했던

음식들을 거침없이 먹어볼 수 있게 될것 같아요.

책의 뒷부분에는 앞부분에 나왔던 레시피들을 간단하게 요약해두었어요.

뜯어서 냉장고에 붙여놓고 사용하면 좋겠어요.

 

 

 

 

 


 

 

한 달 아침 점심 저녁 식단표 - 두뇌발달에 좋고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밥상 부록에

아이들을 위한 식단이 사진, 레시피쪽주와 함께 싣고 있어서 아이들 식단 짜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면

참고하기 유용하네요.

처음부터 따라한다고 그대로 따라할 수 없겠지만!

아이들 안먹는다로 편식걱정하지 말고 이것저것 부지런떨며 만들어봐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