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인들이 살고 간 흔적...그런 우리 고소설 

  고소설의 대부분의 화두는 권선징악 아닌가? 

  그래서 다 똑같은 거 아니야? 

  응 아니야..라는 결론을 얻은  

 어머니를 향한 사랑과 그리움, 양반에 대한 풍자,해학, 

 선악의 대립, 새엄마와 처첩의 갈등, 가난을 웃음으로 뒤집어버리는 

 그런 우리 고소설~~  

                                         고전문학론에 겁먹지 말자.

                                         간호윤 쌤이 말씀하시는 "이야기에 웃고, 이야기에 울던 옛사람의 꿈은 무엇이었을까? 

올 봄~ 즐거운 상상과 해학으로 가득한 한국 고소설 천 년의 세계속으로 휘리릭~~ 

 

 

 

 

 

  

 

 

 

신라말기9세기부터  조선19세기까지 주제별로 분류되어있는 시리즈

 잘 알려지지 않은 고소설도 접할수있어 흥미롭다..  

책 디자인도 감탄스럽다..

 

 

   

 필사본이 가장 많은 당대 최고인기소설 

 창선감의록....정말 재밌다. 

청춘남녀의 환상적 사랑이야기 숙향전,숙영낭자전..

 

 

 

 

 

 

 

 

 

 

 자유인 김시습이 궁금하신분은 평전도 함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