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이 집에 사는 내 언니 지만지 희곡선집
웬디 케슬먼 지음, 이지훈 옮김 / 지만지(지식을만드는지식)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범죄 미스터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들어봤을 파팽 자매 살인 사건을 소재로 쓴 희곡이다.

범행까지 안 나오고 주인 마담과 딸 / 파팽 자매 네 사람의 관계와 갈등을 무대 분할이라는 연극의 장점(서로 다른 두 공간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대화)을 살려 잘 대비시키고, 각종 소품들로 상징을 극대화한 잘 쓴 희곡이고, 무서운 장면은 전혀 없다.


범행이 잔혹하기도 하고 동기가 없었다는 점에서

(있었는데 공개가 안 된 건지도 모른다. 재판기록이 2035년까지 비공개라고 그러던데...)

당시 프랑스 지성인들이 저마다 가설을 내놓으며 열광했다 한다.


루스 렌델의 <활자 잔혹극>이 범죄 동기를

문맹인의 동정심 결여와 상상력의 위축으로 놓고 이 비극을 그려냈다면

<이 집에 사는 내 언니>는 범죄 동기를 지배/피지배와 성, 젠더, 계급적 억압으로 해석했다.

이 연극을 한국에서 초연할 때 연출을 맡았던 역자가 희곡을 해설해준 부분도 좋았다.


개인적으론 <활자 잔혹극>에 더 공감했다.

(초강추하는 책이니 꼭 읽어보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5-03 04: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책이 있었군요!! 책 제목이 님의 글을 읽고 나니 의미심장 하네요!!

블랑코 2018-05-03 06:33   좋아요 0 | URL
희곡이라 좀 낯설긴한데 해설이 풍부해 좋았어요. 원래 제목이 언니가 아니라 단수형 sister 여서 언니를 뜻하기도 동생을 뜻하기도 하는데 편의상 언니로 번역했다 하더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