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병든 인간이다. 나는 약한 인간이다. 나는 호감을 주지 못하는 인간이다.’라는 신경질적이고 격분한 어투의 시작은 집필 당시 작가의 상황 아버지의 폐병, 자신의 온갖 질병에 대한 시달림-을 대변하는 듯하다.

 

작가가 빈곤한 생활고에서 겪은 모욕감, 수치스러움, 열등의식, 세상을 향한 복수심을 스스로를 세상과 격리시키고, 비탄하며 절규케하는 지하 생활자를 앞세워 세상에 대한 반항, 거부, 자유의 외침을 표현하고 싶었을까?

 

독자를 영악스럽고, 자신의 의지조차 자연의 법칙(세상의 눈)에 의존해 현실에 잘 타협함을 칭하는 신사 양반!”으로 호명, 주인공의 이름이 거론되지 않는 일인칭 독백 형식의 수기.

 

유럽화된 지식에 물든 진보적인 몽상가 주인공은 정상적 인간세계는 삶이 아니라 죽음이며, 인간을 모욕하고 인간의 이상을 왜곡하여 사회의 건설적인 일원이 되려는 노력을 육체, 영혼에 대한 약탈자의 노력으로 변형한다고 주장한다.

 

자신의 환상을 합리화시키고 정신세계의 독립을 위해 지하실(뻬쩨르부르크 시를 벗어난)에서의 움츠러들고 외롭고 몽상적인 고통스러운 의식세계를 감내하는 지하 생활자를 고집한다.

 

학창시절의 동창, 직장동료, 이웃으로부터 소외당하고 하인에게조차 무시당하는 절망감, 열등감을 창녀 리자 앞에서 구원자 행세를 함으로써 유일한 세상을 향한 창구이자 사랑을 잃게 되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게 된다.

 

자신의 비정상적이며 비열한 행위에 대해 자신을 해롭지 않은 수다쟁이라고 의도적으로 허튼 소리를 늘어놓는 등 스스로를 고통스러워하고 혐오스러워하며 자신의 처지를 극복해내지 못해 결국 쾌락으로 치부해버리는 선에 대한 결벽성, 자존심에서 작가의 사상도 드러난다.

 

주인공은 수기 말미에 도덕적 타락과 환경 결핍, 소외당함, 지하에서의 과장된 악의로 인해 자신의 인생을 소진한 내용의 이 수기는 독자를 향해서가 아닌 자신을 교화시키기 위한 처벌이었다고 말한다.

 

1부의 황당하고 난해한 주인공의 철학은 터무니없는 억지 논리로 읽을 뿐 이해, 납득할 온정이 없었으나 2부의 진눈깨비로 인한 과거의 회상을 하는 주인공의 살아내기 위한 소심하고, 오기, 편협적 행위에서 치열한 고뇌와 인간적인 투쟁적 삶을 보았다. 결국 괴이한 몽상가는 인간 누구에게나 잠재되어 있는 한 부분이라는 생각에 도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