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있는 책, <그림책 작가의 작업실>에서 아카바 수에키치 편에서 그가 <삿갓 지장보살>을 그릴 때 장면마다 눈 내리는 방식, 질감을 구분해서 그렸다.’는 부분을 읽었다.

눈 내리는 방식과 눈의 질감을 구분해내는 관찰력과 감성은 어떤 것일까. 일순간 경외감이 들었다. 그런 것은 나와는 관계없을 예술가들의 세계에서나 있을 법한 것이겠지.

그가 그린 눈을 확인해 보고 싶었지만, 안타깝게도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출간되지 않았다.

우리나라에서는 아마도 <수호의 하얀말>이 가장 잘 알려져 있는 듯하다. 그리고 <임금님과 아홉 형제>도 있고.

<수호의 하얀말>은 몽골의 민화고 <임금님과 아홉 형제>는 중국의 민화이니, (헌데 우리나라 전래동화에도 이와 비슷한 오형제 이야기가 있다.) 일본 작가인 그의 대표작이 공교롭게도 일본의 것은 아닌 셈이다. 여하튼 아카바 수에키치는 옛이야기의 달인이다. 일본과 대륙의 옛이야기들을 그 전통과 분위기를 잘 살려 그렸다.

 

그의 주인공들은 둥근 얼굴에 찢어진 눈, 영락없는 동양인의 모습이다. 복스러운 듯도 하고, 귀여운 듯도 하고, 순수해보이기도 하다. 그런데 주인공들의 꼭 다문 입에서는 굳은 의지가 느껴진다. <수호의 하얀말><임금님과 아홉 형제> 모두 수탈자로부터 고통 받는 민초를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이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해학보다는 꿋꿋함이 느껴지는 분위기이다. 둘의 다른 점이 있다면 수호는 결국 하얀 말을 잃었고, 아홉 형제는 임금님의 강짜로부터 벗어나 승리했다는 점. 그래서 수호의 하얀 말은 끝까지 처연하고, 아홉 형제의 임금님은 우습다.

 

앞서 눈의 질감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내가 <수호의 하얀말>에서 가장 마음을 빼앗겼던 그림은, 바로 몽골의 하늘 그림이다. 그가 그린 드넓은 초원의 하늘은 다 다른 색깔이고 다 다른 모양인데, 한참을 보고 있어도 질리지 않고, 볼수록 가슴 먹먹하다. 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첫 페이지의 드넓은 초원 가득 걸린 쌍무지개 장면과 수호가 말을 빼앗기고 친구에게 업혀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에서의 검은 먹구름 덮인 하늘의 모습이다. 그것은 그가 몽골에서 찍었다는 사진 속의 하늘과 똑같으면서도, 또 전혀 다르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는지 알 수가 없는 일이다. 그러니, 자연을 인간의 눈을 통해 그린 다는 것은 역시나, 예술가의 영역이겠지.

가끔 이렇게 예술을 한다는 이들이 한없이 부러운 날이 있다. 하지만 그럴 때는 또 이런 책에 흠뻑 빠져 있는 것이 약이다. 감동하는 것만으로 위로가 되니까 말이다. 내 몫은 그것이라고 위안해도 충분히 행복하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