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단한 공부 - 내 삶의 기초를 다지는 인문학 공부법
윌리엄 암스트롱 지음, 윤지산.윤태준 옮김 / 유유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유출판사는 공부에 관련된 책을 좋아하는가 보다. 지난 번 읽은 조지 스웨인의 <공부책> 역시 공부 잘하는 법을 소개한 책이다. 스웨인은 공부를 잘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의 방법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가 정의한 교육의 목적은 삶에서 부딪히는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 나가게 하고, 잠재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한다. 그는 공부의 단계를 네 단계로 분류했다. 첫 단계는 마음가짐, 두 번째 단계는 독서법세 번째는 체계성이다. 마지막 네 번째는 자주성을 꼽는다. 가장 핵심은 공부하려는 마음가짐이다. 이에 비해 윌리엄 암스트롱은 실용적 측면이 훨씬 강하다.

 

영어 제목이 Study is HARD WORK인 것을 보면, 단단한 공부로 제목을 정한 이유를 알듯하다. 단단하다는 뜻은 힘들다는 뜻이 기도하지만, 제대로 된 공부란 뜻도 된다. 저자는 두 가지를 함께 사용했다. 저자는 서문의 첫 문장에서 공부를 대신할 기적과 만병통치약을 찾는다면 여기서 당장 책을 덮으라.’(19)고 충고한다. 이집트 왕자가 프톨레마이오스에게 수학(受學)하러 와서 시간이 없으니 최대한 빠르고 쉽게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프톨레마이오스는 이렇게 응수한다.

 

세상에 수많은 왕도가 있지만, 학문에는 왕도가 없습니다.”(21)

 

그렇다. 공부는 직접 하는 것이다. 돌아갈 길도, 지름길도 없다. 스스로 해야 한다. 이 책은 스스로 공부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서문에서 이 책의 내용을 세 가지로 정리한다.


첫째, 당신이 공부하면서 챙겨야 하는 기본 사항을 점검한다.

둘째, 공부에 필요한 도구에 대해 설명하면서 그 중요성을 강조한다.

셋째, 공부하는 요령을 점검하고, 요령 있게 공부하는 습관을 들이고 연습하는 법을 제시한다.

 

기본사항과 도구, 그리고 습관이다. 모두 14개의 작은 장으로 구분하여 공부 잘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공부의 시작은 듣기다. 두 번째는 공부하려는 열망, 세 번째는 도구를 사용하는 법을 알려 준다. 4장에서 독서의 기술을 상세하게 짚어 준다. 8장에서는 글 쓰는 법까지 알려 준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공부하는 최고의 방법을 요약한 책이다. 심지어는 수학 공부법(11)과 과학 공부법(12)을 알려주고, 역사 공부를 즐겁고 재미있게 하는 방법도 제시한다.(13) 더 재미있는 것은 마지막 14장에서 시험공부 하는 법까지 친절하게 알려준다. 이 정도면 최근의 공부법을 소개한 책들과도 그리 다르지 않다. 저자의 연대가 궁금해 졌다. 1914년에 출생하여 1999년 돌아가신 분이다. 이 책을 출간한 해가 1956년이니 60년이 지난 책이다. 공부의 원리를 꿰뚫고 있는 저자의 안목에 탄복할 지경이다.

 

이 책이 얼마나 실용적인지는 책을 읽어보면 알 것이다. 몇 가지만 소개하면 이렇다. 3장에서 도구를 사용하는 법이란 제목으로 공부하는 방식을 알려 준다. 그가 소개한 공부법은 이렇다.

 

먼저, 공부계획표를 짜라

910일 월요일

*라틴어

-4-6페이지

-4-5페이지에 있는 내용 전부를 꼼꼼히 공부할 것

-5페이지의 연습문제 1번 번역할 것

 

이런 식이다. 공부계획을 짜면 좋은 이유는 공부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66) 계획이 없으면 무슨 공부를 할까 망설이다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공부 계획은 절대 무리하게 짜서는 안 된다.(68) 돌발 사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연하게 짜야 한다.

 

둘째, 교재(교과서)를 읽어라

교과서는 모든 배움의 원척이다. 교재는 체계적으로 만들어져 있고, 잘 따라가면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수업에 들어가기 전에 교재를 먼저 읽으면 수업에 많은 도움이 된다. 제목을 읽고, 앞부분의 요약을 읽고, 도입 단락을 살펴보면 수업의 흐름을 알 수 있게 된다.

 

예습(교과서 읽기)5분만 투자하면 공부하는 시간이 많이 절약된다. 이 책을 왜 읽어야 하고, 이 책이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는 배경지식을 얻을수 있기 때문이다.”(71)

 

셋째, 선생님과 진하게 지내라.

한국처럼 교사와 학생간의 신뢰가 없는 나라도 없다. 그러나 공부를 하려면 선생님을 비켜갈 수 없다. 선생님과의 사이가 좋지 않으면 공부할 맛도 나지 않는다. 관계를 잘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글 쓰는 법을 소개한 8장으로 넘어가보자. 저자는 글을 상품으로 생각하라고 조언한다. ‘돈이 아니라 학점을 벌기 위한 상품’(163)을 말한다. 글을 평가하는 선생님의 입장을 고려하고, 출제자의 의도를 잘 알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글을 잘 쓰기 위해서는 먼저 사고를 가다듬어야 한다.(164) 글을 쓰기 전 무엇을 써야할지 머릿속에 먼저 생각해야 한다. 주제에 관해 충분히 공부해야하고, 가진 재능과 기술을 총동원해야 한다. 성의 없는 글은 단박에 알아본다. 글은 진지하게 써야 한다.

 

유용한 내용들이 가득하다. 손에 잡히는 작은 책이지만 실용적 내용으로 가득 차 있어서 즉석해서 써먹을 수 있다. 아무리 공부해도 성적이 오르지 않는 이유를 알고 싶다면 이 책을 꼭 읽어 보길 권한다.

“예습(교과서 읽기)에 5분만 투자하면 공부하는 시간이 많이 절약된다. 이 책을 왜 읽어야 하고, 이 책이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는 배경지식을 얻을수 있기 때문이다.”(71쪽)

“세상에 수많은 왕도가 있지만, 학문에는 왕도가 없습니다.”(21쪽)

˝선생이 원하는 것은 명료하고 간결하며 정밀한 글이다. 따라서 단순하고 명쾌한 표현을 써야 한다.˝ (16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