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잘하는 법, 출구를 만들어라.


심리적으로 탈진 상태에 이르면 일을 할 수가 없다. 그리 힘들지 않는 일이라 할지라도 도피할 곳이 없다 생각하면 스트레스는 배가 된다. 미국의 어느 교수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간단한 조사를 했다. 학생들을 둘로 나누어 A방은 하루종일 공부만 해야 된다는 조건을 달았고, B방은 힘들어 잠깐 쉬어도 된다고 했다. 정해진 시간이 마치고 나서 시험을 치고 결과를 확인하자 확연한 차이가 났다. 절대 나갈 수 없다고 했던 A방의 학생들보다 힘들면 잠깐 쉬어도 된다고 한 B방의 학생들의 평균성적인 25점 정도가 높게 나온 것이다. 연구자는 학생들과 인터뷰하면서 재미난 사실을 발견했다. 


성적은 공부한 양에 비례하지 않고 집중력과 재미에 비례한다.  A반은 나갈 수 없다는 이유 만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집중을 제대로 할 수 없고 억지로 공부를 했다. 일어나지 않았음에도 앞으로 피곤하면 어떻게하지라는 걱정이 앞서 집중을 못한 것이다. 그에비해 B반은 언제든지 힘들면 쉴 수 있기 때문에 공부에 집중할 수 있었고, 공부도 재미있게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실제 B반은 A에 비해 공부량은 2시간 적도 작게 나왔다. 그럼에도 높은 점수가 나온 것은 재미있게 공부하므로 짧은 시간에 많은 정보를 기억하고 습득할 수 있었다.


회사일도 그렇고 사업도 그렇다. 모든 일에 출구 없는 삶은 비극이다. 억지로 하는 일에 능율이 오를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부모가 자녀를 양육할 때 너무 엄하게 가르치면 아니들은 주눅이 들어 두려움과 공포에 휩싸인다. 조그만 실수도 용납하지 않으면 틀릴까봐 어려운 문제는 도전하지 않음으로 성장이 둔해 지기도 한다. 실수해도 용납할 만한 분위기가 되고 좋은 결과를 요구하는 목적 중심의 삶이 아니난 최선을 다하는 여정으로서의 삶을 지향할 때 삶은 풍요로워지고 행복해 진다. 출구는 도망가는 곳이 아니라 마음의 안식처인 셈이다.



같이 일하는 동료가 결국 병원에 입원했다. 타인의 눈치를 보고 실수하기를 두려워한 탓이다. 그러다보니 모든 일에 실수 없이 일을 해야 한다는 과도한 압박감이 스트레스를 유발했고 이런 상태가 지속되자 결국 병원 신세를 지게 된 것이다. 한 달전 몸이 안 좋아 검진을 받을 때 의사는 별다는 이상은 없으나 스트레스 때문으로 보이니 휴식을 취하고 마음을 편하게 하라는 충고를 했다. 그러나 동료는 지키지 못했고 결국 병원 신세를 져야 했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한 여러 방법 중에서 배설작용이 있다. 말로 풀고, 글로 풀고, 생각 정리를 통해서도 스트레스는 얼마든지 낮출 수 있다고 전문가들을 조언한다. 스트레스는 모든 사람의 현상이지만 사람의 마음 상태에 따라 강도의 차이가 난다. 자신의 상태와 삶의 의미를 다시 묻고 재정리하는 습관도 중요하다. 스트레스에 관련된 책을 찾아보니 좋은 책이 의외로 많다. 아이들에게는 동화책을 읽어 줌으로 공감하게 하여 해소할 수도 있다. 책들이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