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사생활 : 두 번째 이야기 아이의 사생활 시리즈 2
EBS <아이의 사생활 2> 제작팀 지음, 손석한 감수 / 지식채널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의 사생활? 이젠 부모의 사생활이다.


문제의 아이는 없다. 다만 문제의 부모가 있을 뿐이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명언이라 확신한다. 아이의 사생활이 말 그대로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라면, 이번책은 아이를 기르는 부모 처방전이다. 부모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아이들은 확연하게 달라질 수 있음을 각인시킨다. 


부모의 오류는 자신은 보지 못하면서 자녀들에게 일방적으로 자신의 견해를 주입한다는 것이다. 교육은 상호 작용이다. 부정적 피드백이 주어지면 자들은 그대로 부모를 닮아간다. 그러니 부모가 먼저 변해야 한다. 


특별히 자녀들의 성문제는 진다하는데 많은 할애를 하고 있다. 초딩 아이들은 벌써 연애를 한다. 순진한 선은 이미 넘었다. 은밀한 공간에서 어른들도 쉽지 않는 스킨쉽을 주저하지 않고 한다. 어디서 부터 배운 것일까? 스마트폰과 인터넷의 발달과 제대로 된 성교육 없는 환경이 그들의 성이해를 왜곡 시킨 것이다. 올바른 성교육이야 말로 자녀를 바른 길로 가게하는 지름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