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사람은 20대가 다르다 - 기회를 움켜쥔 사람들의 10가지 습관
고미야 겐이치 & 시가키 주로 지음, 송소영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 나가는 사람은 20대가 다르다

고미야 겐이치·시가키 주로 / 송소영 옮김 / 한국경제신문

 

성공하는 인생! 20대에 주목하라.

 

제대로 방황해야 제대로 열매를 거둔다. 모두들 20대는 방황의 시기라 한다. 더 많이 고민하고, 더 많이 방황하고, 더 많이 보고 생각하라고들 한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무의미한 방황이 될 가능성은 농후하다. 젊었을 때 고생은 사서도한다고 했다. 나이 들어 성공할 수 있다는 전제조건 하에서다. 지혜롭게 방황하고, 똑똑하게 고생해야 이후의 삶이 ‘잘 나가게 된다.’ 20대는 매뉴얼이 나왔으니 유심히 읽고 챙겨 두길 바란다.

 

20대에 주목해야할 성공 십계명이다. 목차만 읽어도 감동이다. 중요하니 모두 나열해 보자. 잘 나가는 사람은 ‘(1)출발’ ‘(2)기회 잡는 법’ ‘(3)주인의식’ ‘(4)목표 설정 능력’ ‘(5)시간 활용 능력’ ‘(6)해석 능력’ ‘(7)호감 얻는 법’ ‘(8)전달 방식’ ‘(9)배우는 방식’ ‘(10)독서력’이 다르다. 필자는 벌써 사십대다. 책이 이십년 전에만 나왔어도. 아쉬움에 목이 탄다. 그만큼 삶의 지혜가 가득하다. 특히 저자들은 실전노장들이 아니던가. 유능한 신입사원으로 길러내기 위한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필자는 세 가지의 주제로 다시 정리해 보았다. 하나는 자기계발. 내공을 기르는 훈련이다. 두 번째는 대인관계 능력. 처세술의 대부 데일 카네기는 성공이 80%는 인간관계에서 온다고 장담하지 않았던가. 이십대의 가능 약한 부분은 대인관계다. 마지막은 앞의 두 가지를 함께 성장시킬 방법으로 ‘배움’이다. 성공하는 사람은 배우는 사람이다. 배우는 사람은 겸손한 사람(대인관계)이고, 자기계발을 소홀히 하지 않는 사람이다.

 

세계의 가장 위대한 세일즈맨, 전설로 통하는 토머스 J. 왓슨을 말한다. “비즈니스는 게임이다. 규칙을 알기만 하면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문제는 게임의 법칙이다. 삶에도 법칙이 있다. 그 법칙을 잘 이해하고 적용한다면 삶은 반드시 풍요로움으로 채워질 것이다. 당돌하게 들리는 저자의 말에 마력이 있다. 성공으로의 첫발은 ‘자기를 아는 것’으로 시작한다. 신입사원의 약점은 곧 강점이다. 예를 들어 무(無)경험, 무(無)능력, 무(無)실적 등등 삼무(三無)가 아닌 다무(多無)다. 저자는 도입부터 도발적인 창의적 관점으로 가득하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강점은 아직 아무런 습관이 몸에 배어 있지 않아 무엇이든 처음부터 익힐 수 있다는 점이다.”(20) 그렇다. 가장 큰 약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고객을 졸도 시켜라. 처음 3년은 일에 빠져 지내라.(44) 저자의 충고다. 언제까지 일 만 시간을 채울 때까지. 즉 배움의 기회로 만들라는 말이다. 시작이 반이다. 101% 법칙을 고집하는 저자의 주장이 도전적이다. 100%는 완벽함이다. 거기에 1%의 ‘감동’을 더해야 한다. 적당하게 일하지 말라는 말이다. 101%를 몸에 익혔다면 200%에 도전해 보라.(65) 101%가 감동이라면 200% 놀람 서프라이즈다. 요즘 ‘고객졸도’라는 말이 심심치 않게 들린다. 처절할 만큼 완벽하라는 충고다. 도전하는 20대는 아름다운 법이다. 200% 고객졸도에 도전해 보시라.

 

자신을 졸도 시켜라. 탁월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의 특징 목표가 다르다. 저자는 ‘넘버원보다 온리원’을 추천한다. 도달할 수 있는 목표를 설정하지 말라 충고한다. 목표를 세워놓고 ‘이게 가능할까?’ 스스로 고개를 갸우뚱해야 한다. ‘누구나 달성할 수 있는 목표로는 전설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다시 200%다. 왜냐하면 150%는 열심히 하면 도달할 수 있다. 200%는 자신에게 감춰진 진짜 힘을 찾아내지 않으면 안‘되는 수치다. 설렘이 있는 목표를 설정하고, 그곳에 올인 해야 한다. 꿈은 크게, 설렘으로 가득하게, 선언하고 스스로 궁지에 몰아넣고, 종이에 써서, 매일매일 실천하라. 하나도 버릴게 없는 조언(助言)들이다.

 

관점(觀點)이 능력이다. 아프리카에 시장조사에 나선 두 사람의 보고다. 한 사람은 신을 신지 않으니 팔리지 않는다고 한다. 다른 한 사람은 ‘아무도 신을 신고 있지 않으니 무한대로 팔 수 있’다고 장담했다. 사건과 정보를 어떻게 바라보고 해석하는가에 따라 다른 세상이 된다. 저자는 해석을 ‘사건과 정보에 의미를 부여하는 방식’(139)이라고 정의한다. 그렇다. 의미(意味)를 부여함으로 상관없는 사실(事實)이 상관있는 사건(事件)이 된다. 99%의 불가능을 보고 포기하지 않고 1%의 가능성을 믿고 도전해야 한다. 사실을 해석하라. 철저하고 면밀(綿密)하게. 실패를 실패로만 남겨두지 말고 배움의 기회로 활용하라. 에디슨의 충고처럼 실패한 것이 아니라 성공하지 못하는 방법을 배운 것이다.(149) 저자는 다른 상황으로, 다른 입장에서, 심지어 곤충과 새와 물고기의 눈으로 보라고 충고한다.(160)

 

잘 배워야 잘 큰다. 마지막으로 신입사원에게 꼭 필요한 법칙이 있다. 잘 배우는 사원이 잘 큰다는 법칙이다. 저자의 말을 직접 들어보자. “다른 사람보다 빠른 속도로 성장하려면 현장에서 배우는 것을 모두 익혀야 하며 현장 이외의 곳에서도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210) 어떻게 하면 잘 배울까? 자연스런 질문이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한다. 정식적인 연수는 물론 어깨너머로도 배워야 한다.

 

수(守) 파(破) 리(籬)의 가르침을 배워라.(218) 수파리? 수는 기본 단계로 모방(模倣)이다. 파는 시행착오(試行錯誤)를 겪으며 자신만의 기술로 다듬는 시간. 리는 스승을 떠나 자기만의 길로 가는 고수의 단계다. 스승의 가르침을 훔쳐 자신의 것으로 만든 다음 그것을 승화(昇華)하여 자기만의 비법을 체득한다. 20대는 수(守)의 단계다. 자기만의 길을 고집하지 말고 열린 마음으로 배우고자하는 열정으로 가득해야 한다. 앞서 열거한 기회를 잡는 법, 대인관계를 맺는 법 등 거시적 방법뿐 아니라 기획서 작성법의 미시적 방법들 역시 놓쳐서는 안 된다.

 

독서력(讀書力)이 경쟁력이다. 가장 싸고, 가장 쉽고, 가장 빠른 배움은 여전히 독서(讀書)다. 시간이 없어서 독서를 못한다는 핑계하지 말라고 충고한다.(229) 성공적인 경영인의 대부분은 독서광(讀書狂)이다. 손정의는 사업 초기 3년 6개월 병원 신세를 졌는데 당시 읽은 책이 무려 4,000권이다.(231) 차면 넘친다. 20대 때 지식을 최대한 축적(蓄積)해 두어야 앞으로 일어날 수많은 경쟁(競爭)에서 이겨내고, 위기(危機)와 난관(難關) 등을 대처할 수 있다. 2009년 ‘프레지던트’란 잡지에 공부한 양이 2배면 연봉은 3배가 된다는 연구를 발표했다.(235) 그러니 지금 당장 실무(實務)에만 정신을 팔지 말고 미래를 조금씩 준비해 두어야 한다. 독서만큼 좋은 것도 없다.

 

누군가의 말처럼 가을은 열정과 냉정 사이다. 20대는 봄이다. 한 여름의 치열한 생존경쟁과 가을의 흡족한 결실을 얻으려면 잘 심고 잘 계획해야 한다. 멋진 삶을 보장받고 싶다면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진심(眞心)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