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뻬 씨의 사랑 여행 열림원 꾸뻬 씨의 치유 여행 시리즈
프랑수아 를로르 지음, 이재형 옮김 / 열림원 / 2013년 7월
평점 :
품절


꾸뻬씨! 사랑의 묘약은 없습니다.


마당에 상사화가 얼굴을 내밀었다. 부끄러운 듯 구석진 곳에서 말도 없이 미소짓는다. 어제 저녁만해도  피어나려면 적어도 이틀은 기다려야 할 것 같았다. 오늘 아침에 보니 화사한 얼굴을 내밀고 자기만의 향을 품어내고 있었다. 이루어지지 않는 사랑이 아름답다. 어느 시인의 고백이다. 사랑은 불나방이란 정의한 나에게 이룰 수 없는 사랑은 비겁함과 무능함의 변명이었다. 십여 년 전 큰 형으로부터 처음으로 상사화에 대하여 들었다. 꽃과 잎이 영원히 만날 수 없어 서로 그리워하기만 한다는 것이다. 이룰어 질 수 없어 서로 애뜻하게 다가서기를 수도 없이 반복한다. 지치지도 않는지 폭염 속에서 뜨거운 입맞춤을 하려는 듯 솟아 오르지만 이룰 수 없다.




지독하게 아픈 여름이 지나간다. 처음 꾸뻬씨의 행복여행을 읽다말고 한 켠에 꼿아 두었다. 아직 행복여행은 그곳에 있다. <꾸뻬씨의 사랑 여행>이 내 손에 들려진 탓이다. 꾸뻬씨의 사랑여행의 마지막은 사랑의 묘약을 연구한 코르모랑 교수의 트렁크가 꾸뻬의 손에 의해 급류에 던져진다. 허망하기 그지 없는 이 장면은 300쪽이나 되는 책을 참고 기다려온 나를 무척이나 실망시켰다. 사랑이 무엇인지? 사랑은 왜 하는지? 사랑의 과정과 결과는 무엇인지? 태고적 질문을 안고 떠난 꾸뻬씨의 여행은 아무런 답도 없이 허망하게 막을 내린다. 책을 덮고 나서 화가 났다. '이게뭐야?' '이 책 왜이래?' 잠시후 허탈한 한 숨이 흘러 나왔다.



마음을 진정 시키려 의자에 앉아 눈은 감고 내가 왜 허탈해 하는지를 생각해 보았다. 찬찬히 마음을 탐색하는 가운데 어릴 적 사랑은 불나방 같다는 극단적 정의에서 벗어나지 않았음을 불연듯 기억해 냈다. 꾸뻬씨는 콘테르의 부탁으로 사랑의 묘약을 개발하고 있는 코르모랑 교수를 찾아 약을 찾아오는 모험을 떠난다. 아내인 클라라와 여행 중에 만난 캄보디아 아가씨 바일라 사이에서 갈등한다. 코르모랑 교수에게 받은 약이 가짜약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한체 바일라와의 사랑이 약 때문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그 약은 가짜 약이였고, 진정한 사랑의 묘약은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리고 이렇게 외친다.

"하지만 사랑, 그건 자유다!"





저자는 실제 정신과 의사였고, 타인들의 행복을 위해 일하는 사람이었다. 소설 초반부에서 행복의 답안을 주는 꾸뻬씨를 통해 정작 자신에게 사랑에 대한 명확한 답을 갖고 있지 못함을 깨닫는다. 그 답을 찾고자 소설은 시작된'다. 그러나 마지막 역시 그 답은 찾지 못한다. 사랑의 묘약을 찾는 자와 도망하는 자 사이를 오가며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직접 체험하고 깨닫게 되는 것들을 기록해 나간다. 마지막에 꾸뻬씨는 '사랑을 구성하는 다섯 가지 요소'를 정리한다. 그 다섯 가지는 '결핍'의 이면인 '충만함', 죄의식의 이면인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할 때 자신도 행복해다고 느끼는 만족감', 분노의 이면인 '감사', 자기 비하의 이면인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 마지막을 두려움 이면인 '평정'이다. 




꿈 속에서 지난 번 여행에서 만났던 승려는 꾸뻬씨의 사랑에대한 생각에 '사랑의 어두운 면만 보고 있'다고 충고해 준다. 사랑은 결핍임과 동시에 충만함이고, 죄의식 뒷면에 만족도 있다. 분노 이면에 감사도 있으며, 자기 비하인 동시에 자기에 대한 믿음 역시 소중한 것임을 배운다. 그리고 사랑은 두려움이 아닌 평정도 있다. 그렇다면 사랑은 동전의 양면이란 말일까? 저자는 그렇다고 말한다. 사랑의 묘약이 있을 것이라는 충동은 지금의 여기의 사랑을 보지 못하도록 눈을 가린다. 트렁크에 없는 사랑이 없다. 사랑은 지금 여기에 있다. 그래서 소설의 끝부분에서 장마르셀의 담백한 고백은 공정하다.

"그들은 지금 행복하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각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그들을 알고 있다."


사랑의 묘약은 없다. 사랑은 연습이 필요할 뿐이다. 영원히 길들여지지 않는 사랑을 위해 끝없는 모험만이 유일한 사랑의 묘약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