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도서관에서 기적을 만났다
김병완 지음 / 아템포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 기적의 공간이 되다.


"나를 이렇게 만든 건 동네 도서관이다." 21세기 최대의 갑부이자 PC로 세계를 정복한 빌 게이츠의 말이다. 빌 게이츠 이 말 한 마디 때문에 얼마나 많은 초등학학생을 둔 학부모들이 자신의 아이들을 도서관에서 혹사 시키는 지 모른다. 빌 게이츠로 키우고 싶은 부모의 욕심이다. 나도 초딩 아들을 둘이나 둔 아빠인데 그럴 마음 없을까? 그런데 다들 그 다음 질문을 던지지 않는다. 이 질문이다. '빌 게이츠는 도서관을 무엇을 했을까?' 궁금하지 않는가. 도서관=책 또는 도서관=독서공간 일률적인 사고를 가진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들을 그렇게 혹사 시키고도 게이츠처럼 되지 않음을 자식의 안 좋은 머리를 탓한다. 자신도 그렇게 살지 못하면서 말이다. 이 책은 나의 질문에 답한 책이다. 




저자는 11년 동안 평범한 직장인이었다. 소위 잘나가는 대기업 팀장이었고 그런대로 바쁘게 살아가는 한국남자의 모델이자 꿈이자 일상이었다. 그런 그가 어느 날 2008년 12월 31일 사표를 던지고 회사를 그만 두었다. 그리고 3년동안 도서관에 칩거하녀 죽은 듯이 살았다. 부활을 기다리는 예수처럼. 3년 동안 도서관에 3천의 책을 읽었다. 계산해 보자. 3년 3천권이면 1년에 천권이다. 1년이 365일이니 일년에 천권을 읽으려면 하루에 적어도 2-3권을 읽어야 가능하다. 그것도 하루 이틀이 아닌 3년을 꼬박 읽어야 가능하다. 저자는 그렇게 지났다. 그리고 3년이 찼을 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그가 인용한 글을 보자.

"모든 로마인들은 노예에게 둘러싸여 있었다. 노예와 노예뜰의 심리가 고대 이탈리아에 흘러 넘쳤고 로마인은, 물론 부지불식이긴 하지만, 내면적으로 노예가 되어 버렸다." 칼 구스타브 융 <분석 심리학 논고>

책에 둘러싸이면 책의 영향을 받고 노예에 둘러 싸이면 노예의 영혼이 깃들게 된다. 사람은 누구를 만나고 보고 듣느냐에 따라 변하고 닮아간다. 도서관이 기적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인류의 지혜가 축적된 곳이고, 탁월한 이들의 정신을 마음껏 읽고 마시고 보고 만질 수 있는 곳이다. 그들을 닮아가고 그들처럼 되어간다. '수많은 책에 둘러싸여 있던 도서관에서의 생활 덕분에 그 수많은 책이 내 정신세계에 젖어든 것이다. 나는 3년 동안 책들에 둘러싸여 있었다. 그리고 그 책이 나 자신이 되자 내 안에서 책들이 넘쳐나는 현상을 경험했다.' 저자의 말이다. 그가 기적을 만들어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저자는 도서관에서 무엇을 했을까? 다시 질문해 보자. 물론 책을 읽었다. 그러나 다시 질문해 보자. 도서관에서 누구나 책을 읽는다. 그러나 아무나 기적을 만들지는 못한다. 그의 독서법에는 독특한 것이 분명있다. 


1.

한 권의 책이 인생을 바꾸지 못한다. "단 한 권의 책밖에 일지 않는 사람을 경계하라!" 영국의 정치가인 벤저민 디즈레일리의 말이다. 한 권의 책으로 변화를 이야기 한다. 거짓말이다. 사람이 그렇게 쉽게 바뀐다면 누가 걱정하랴. 한 권의 바뀌지 않는다. 많은 책을 읽어야 한 권의 책의 영향력을 알고 감사한다. 그러니 먼저 수백 수천권의 책을 읽어라. 


2.

단순하게 살아라. 잘 알고, 가장 쉽고, 가장 명확한 결론이다. 저자는 도서관에서 얻은 결론을 '결별' '단순' '광기'로 정리했다. 다른 말이지만 같은 말이다.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위해 불필요한 것으로부터의 '결별', 좋아하는일을 하기 위한 '단순'한 라이프 스타일을 고집하고, 그곳에 '미치는 것'이다. 많은 이들이 성공하지 못한 이유는 단순하지 않기 때문이고, 한 우물을 파지 못한 탓이다. 과감하게 결별하고 한 곳에 몰입하라.


3.

유일한 사람이 되라. 전에 김정태의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는 책을 읽고 많은 공감을 했다. 스펙은 경쟁하지만 스토리는 유일의 길로 간다. 스펙이란 남을 이기기 위한 수단이자 무기이다. 전제는 남과의 연대나 협동 등이 아니다. 남을 적이나 경쟁상대로 간주하고 죽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최첨단의 무기?를 계발하고 장착할 때 승리할 수 있다. 전술전략의 본질은 적을 죽이는 것이다. 그러나 스토리는 '함께'하는 것이다. 유일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 남과 비교하지 않고 자신의 소양과 능력을 키워 '나'를 만드는 것이다. 저자는 손자를 인용하며 백전백승의 장수가 최고의 장수가 아니라 싸우지 않고 이기는 장수가 최고의 장수라 한다. 유일의 길로 가야 싸우지 않고 이긴다. 


결론을 내려보자. 어떻게 책을 읽어야 기적을 이루는가? 지식을 축적하지 말고, 사고의 틀 깨라. 이것이 진정한 독서법이다. 그런데 학모들은 자식들에게 '지식축적'을 위한 억지스러운 독서만을 강요한다. 백전백패의 독서법이다. 저자의 독서법을 성찰과 사유로의 모험이다. 편견과 복잡으로부터 결별하고, 자신이 좋은 것으로를 추구하고 유일의 길로 나아가라. 자기를 깨라. 이것이 기적을 만드는 도서관의 3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