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을 섬긴 행복 - 서서평의 사랑과 인생
양창삼 지음 / 서빙더피플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선인보다 조선을 더 사랑한 이들의 이야기


아.. 이 책에 서평이 하나도 없다. 눈물 나도록 아름다운 선교사들의 기록인데 말이다. 선교사라는 이름을 잊더라도 그들은 조선에서 이름없이 빛도 없이 살아갔다. 과부와 고아를 돌보며 영양실조에 걸려 죽었다. 우리는 그들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 난 그들의 이름조차 모른다. 참 부끄럽다. 그들의 삶의 흔적을 담은 이 책에 대해 뭔가 말하고 싶어 이렇게 적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