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인물... 그들이 궁금해!


최경주! 

고등학교 시절부터 알고 있던 분이다. 당연하지.. 학교 선배였으니. 그리고 20년이 지난 지금 그는 내가 다가갈 수 없는 유명인이 되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골프가 남달랐다고 한다. 처음 체육 선생님은 경주에게 씨름을 시켰지만 왠지 맞지 않아 골프로 전향을 시켰다고 한다. 당시 골프는 일반으로서는 생각하기 쉽지 않는 멀고먼 체육이었다. 아니다. 과소비였다. 정말 대담한 선택이 아닐 수 없었다. 최경주는 죽도록 노력했고, 수많은 실패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버텨냈다. 그리고 LPGA 우승을 당당하게 이루어 냈다. 실패가 있었기에 성공은 아름다운 것이었다. 

그가 부럽다. 그리고 존경한다. 그리고 배우고 싶다. 그의 삶을... 

선배님 사랑합니다!



박근혜! 

그녀는 아직 처녀이다. 박정희라는 걸축한 아버지를 둔 덕에 유명해진 분이다. 박근혜씨의 명암은 어둡든지 아니면 무한적 밝다. 이렇게 그녀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심하다. 아.. 나는 개인적으로 이 분에게 별다른 관심이 없다. 정치에 워낙 관심이 없는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버지의 덕으로 올라선 그녀가 그리 곱게 비추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자수성가?한 나로서는 그저 멀리서만 바라볼 뿐이다. 그럼에도 대선주사로 섰으니 그녀를 더이상 무시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그녀의 진심이 알고 싶다. 인혁당 사건을 들으면서 그녀의 역사의식도 궁금해진다. 옳든 그르든 이제 그녀를 판단하고 생각해야할 때가 되었다. 그래서 그녀가 궁금해 진 것이다.

















김선욱!

그는 특별하지 않다. 그러나 특별하다. 폐암말기환자이면서, 자전거로 전국을 일주한 기적의 사나이기 때문이다. 

잘나가던 인생을 뒤로하고 갑자가 찾아온 폐암말기라는 불청객을 맞이해야 햇다. 그러나 그는 불청객을 거부하지도 싫어하지도 않았다. 잠깐의 정신척 충격은 있었지만 다시 희망을 찾아 여행을 시작했다. 그래서 그의 도전과 불굴의 용기가 아름다워 보이는 것이다. 기회가 된다면 이 책을 사들고 그에게 사인을 받고 싶다. 진심으로....




김수영! 

골든벨! 중학교 중퇴생, 지방 실업고에서 연세대까지... 그리고 세계를 향해 달려 나갔던 정말 멋진 여인이다. 꿈은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것을 삶으로 보여준 멋진 여성이다. 















카라얀!

나는 그를 모른다. 그러나 그의 일대기를 읽고나서 감동 또 감동... 음악계에서는 이미 전설이 되어버린 그지만, 나에게는 낯설기가 그지 없는 분이다. 그럼에도 이 분을 존경하고 픈 생각이 넘쳐자는 이유는 무엇일까. 나치치하에서의 숨죽임과 음악에 대한 절대적 열정이 나를 사로 잡았다. 이분처럼 살고 싶다. 그기 지휘했던 음반도 함께 올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