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지 않아도, 상대방의 심리를 꿰뚫어보는 법

김형사는 용의자를 한 시간동안 말도 하지 않고 그의 눈 빛만을 뚫어지게 바라보았다. 용의자는 이런 핑계 저린 이유들을 대며 자신은 끝까지 아니라고 우겨댔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눈동자가 심하게 흔들리면서 흐려지기 시작했다. 침묵을 지키던 김형사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물었다. "왜 그랬어?"라고...... 용의자는 어쩔 수 없다는 듯이 "죄송합니다" 자백하기 시작했다. 말보다 더 정확한 것이 행동언어다. 말을 꾸밀 수 있지만 행동은 꾸미기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러시아의 파블로프는 인간은 조건반사를 통해 움직여지는 동물에 불과하다고 선언했다. 자신도 모르게 육신의 욕구를 따라 움직여 진다는 것이다. 그가 실험한 개의 조건반사는 이렇다.  

먼저 개에게 뼈다귀를 보여준다. 개를 침을 흘린다.  / 다음 개에게 종소리를 들려준다. 개는 그래도 있는다. / 그 다음 개에게 뼈다귀를 보여주면서 종소리를 들려준다. 침을 흘린다.  / 마지막 뼈다귀를 보여주지 않고 종소리만을 들려 준다. 개가 침을 흘린다. 

네 단계를 거치면서 개는 뼈다귀와 종소리를 하나의 동일한 사건으로 이해하고 종소리가 들리면 당연히 뼈다귀가 자신에게 선물로 주어질 것으로 생각하고, 침을 흘리게 된다. 조건반사행동을 보이는 것이다.  사람들은 마음의 생각을 밖으로 드러내는 동물적 요소를 강하게 가지고 있음을 밝혀낸 것이다.

 

 

 

 

 

 

 

 

 행동은 생각에서 비롯된다. 생각과 행동은 하나다. 인간은 자신을 숨기려 거짓말을 하지만 모든 것을 다 감출수는 없는 것이다. 마음이 생각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행동으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범죄 심리학이나 심리학자들은 인간의 내면 속에서 어떤 생각이 들어있는가를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거듭해 왔다.  <스눕>의 저자인 고슬링은 말하기를 사람은 언제나 자신을 몸과 행동 그리고 치장품을 통해 자신을 드러낸다고 한다. 즉 단서를 제공하는 것이다. 말은 아니라고 하지만 그의 옷이 그리고 그의 행동이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는 것이다. 근래에 출간된 <FBI 행동의 심리학>에서는 간단한 단서들을 통해 사람의 말이 참인지 거짓인지를 간파할 수 있다고 말한다. 소위 말하는 범죄심리학이라는 학문을 통해 범죄자들을 연구하고있다.

 

  

 

 

 

 

 

 

어떻게 하면 그녀가 나에게 마음을 두고 있는지 알 수있을까?   

여자들은 보통 맘에 드는 남자가 있으면 이러한 행동을 한다고 한다. 1.입술을 자주 빤다. 2.자신의 몸을 만진다. 3.음료수나 맥주를 원샷?한다. 4.음식등을 관능적으로 먹는 모습을 남자에게 보인다. 5.대화를 할때 가까이 오려고 한다. 6.대화할 때 정면으로 본다.(적극적인 여자) 이러한 심리는 토니야 레이맨이 지은 <왜 그녀는 다리를 꼬았을까?>라는 책에서 상세하게 다루고 있다. 7.또한 맘에 들어하는 이성이 나타나면 여자의 공동이 커진다. 보통 동공은 흥분하거나 긴장할 때 확장된다.

 

  

 

 

 

 

 

 

 마를린 먼로의 사진을 본 적이 있는가? 노마 진 모텐슨(Norma Jeane Mortenson) 그녀의 본명이다. 보통 마를린 먼로하면 섹시하고 어리숙한 성을 밝히는 여자라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그녀는 사회의 문제를 직시하는 통찰력을 가진 배우였다. 가난한 어린시절을 이겨낸 에브러함 링컨을 좋아했으며, 링컨 스테펀스라는 작가의 글을 좋아하여 즐겨 읽었다. 문제는 그녀가 애정결핍증에 시달려 수많은 사람들과 염문을 뿌렸다. 그 중에는 상대성이론으로 유명한 아인슈타인, 가스 프랭크 시네트라, 이브몽땅, 존 에프 케네디 등이있다. 수많은 남자들이 그녀에게 푹~빠진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남자를 끄는 매력 때문이다. 남자는 보통 똑똑한 여자보다 섹시한 여자를 좋아한다. 미국에서 섹시한 여자는 금발에 약간의 통통한 몸매가 있어야하고, 입술이 도톰하고 가슴이 커야 한다. 마를린 먼로는 이러한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었다. 사실은 머리는 염색한 것이다. 말이 아닌 보이지 않는 비언적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남자들을 사로잡았던 것이다. 노마 진 모텐슨(Norma Jeane Mortenson)이었을 때의 모습은 확실히 관능적이지 않았다. 그녀의 머리는 검었고, 얼굴은 전체적으로 각이진 모습이다. 그러나 첫 남편과 이별한 후 자신의 이름을 먼노로 바꾸면서 전해 다른 삶을 살기 시작한 것이다.  

  

 마릴린 먼로의 숨겨진 일상에 대해서는  <마릴린 먼로 The Secret Life>라는 책을 통해 알 수 있다. 이 책에서는 먼로의 숨겨진 이야기를 전개시키면서, 그녀의 어린 시절부터 모델로 성공, 그리고 수많은 유명인들과의 염문문설 등을 모두 다루고 있다. 보다 인간적이고 개인적인 사소한 마음을 보여준다. 

 

 

 

 

  

 

 마릴린 먼로의 대표작들...

 

 

 

 

 

 

 

 

 

이제 결론을 지어보자.  

사람은 말로만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지는 않는다. 비언어적인 행동과 자신의 몸짓등을 통해 자신의 뜻과 생각을 드러내는 것이다. 반대로 잘 드러나지 않는 행동등을 통해 누군가는 우리를 설득하려 들고 자신의 의지를 관철시켜려 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