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동양고전 슬기바다 1
공자 지음, 김형찬 옮김 / 홍익출판사 / 2005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공자는 중국 사상사에서 가장 주류에 속하는 존재이다. 

춘추전국시대 여러 제후나라에 덕을 위한 정치를 위해 살았지만 결국 눈 앞에 놓인 이익에 눈이먼 제후들은 공자의 사상을 온전히 펼치지 않다. 이것은 90년 뒤에 공자를 이은 맹자 역사 마찬가지다. 

공자는 세가지를 가장 주요한 세가지를 간직할 것을 조언한다. 

군자는,  듣지 못할까 조심하고 

군자는,  배우지 못할까 조심하고

군자는, 들은 것을 행하지 못할까 조심하라. 

배움은 머리로만이 아니라 몸으로 체득해야하고, 그것을 실천할 때 온전한 배움을 완성하는 것이다. 공자의 덕치사상은 간사한 기교만을 최고로 여기던 춘주전국 시대 진정한 가치를 추구할 때 다른 것도 함께 이루어짐을 주장한다. 현대 역시 생존경쟁의 춘추적국시대이다. 올바른 가치와 덕을 추구하는 자가 마침내 성공하게 됨을 배워야 한다. 성공은 권력이나 돈이 아니라 많은 사람을 얻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래서 공자는 자신이 싫은 것을 남에게 강요하지 말라고 했다.  

 시대가 변하고 2500년이라는 장구한 세월히 흘렀지만 논어는 기나긴 역사를 통해 검증된 책이다. 즉흥적이고 단기적인 성공만을 좇아가고, 존재를 잃어버리고 소유만을 추구하는 이새대에 더욱 권장할 만한 책임에는 틀림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