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자 동양고전 슬기바다 2
맹자 지음, 박경환 옮김 / 홍익출판사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맹자는 공자의 손자인 자사(子思)의 제자에게서 유가를 배웠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자사와 맹자의 학문을 합하여 자맹학이라고 부르고있다. 자사의 중용이나 맹자의 맹자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으며, 서로 많은 부분 일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지인들과 함께 맹자를 강독하며 스터디를 인도했던 박경환님에 의해 편역되고 해설을 달렸다. 전체적으로 쉽고 이해가 빠르도록 편집했다. 언문에 한음을 달지 않아 한문에 익숙치 않는 분들은 다소 강독에 어려움을 있지만 이번기회를 통해 한문을 배우는 것도 좋을 것이다.

 

맹자는 전체 7편으로 되었고 후대에 각편은 상하로 나누어 14편으로 만들었지만 이 책은 초기의 7편을 그대로 따랐다.   

 맹자는 공자처럼 자신의 명성이 드러나자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과 함께 제후들을 찾아다니며 자신의 왕도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여행을 했다. 가장 먼저 제나라 위왕을 찾았으나 실현되지 못하자 떠났다. 맹자는 다시 송나라로 간다. 그곳에서 대신인 대불승에게 군주가 선정을 행할 수 있도록 현능한 인재들을 추천하고 말하며 정치에 관한 해법을 들려준다. 그러나 송나라는 왕도정치를 실행하려는 생각은 있었지만 그를 보필한 사람이 주변에 없어서 결국 송나라도 떠나고 만다. 송에 있을 때 등나라 문공을 만나 사람은 누구나 선한 본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요순과 같은 성인이 될 자질을 가지고 있으니 그것에 근거해 왕도정치를 실행하면 이상적인 정치를 이룰 수 있음을 강조한다. 그 후 맹자는 등나라로, 양나라로, 제나라로 떠돌아다닌다. 제나라에서 객경의 벼슬을 지내고 선왕의 자문 역할을 하지만 선왕은 맹자의 권고를 듣지 않아 결국 전쟁에서 큰 패배를 경험한다. 맹자는 덕을 실천하는 것이야 말로 가장 좋은 정치임을 설파(說破)한다. 그러나 마지막 즈음에 자신이 평생토록 힘을 쏟았던 왕도정치는 불가능한 것임을 알게 된다. 이 모든 것을 하늘의 뜻으로 돌린다. 그 때의 나이가 70여 세였다. 맹자는 오랜 유랑의 세월을 접고 제자인 만창, 공손추 등과함께 추나라로 돌아와 [맹자] 7편을 완성한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