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抱天) 1막
유승진 지음 / 애니북스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0-11-19 23가지 (12).JPG


점쟁이가 누구냐고? 점쟁이가 무엇하는 사람이냐고 따져뭇는 아지매에게 지그시 한 눈 감던 점쟁이, 사정없이 아지매의 뺨을 때리며 이렇게 말한다. "이렇게 당신 같은 년 점(얼굴에 난 점)을 치는 사람이지" 

사람들은 왜 미래의 일을 알고 싶은 것일까? 내일 죽을 상이라고 하면 벌컥 화를 내면서, 애써 부인하려 하고, 대성할 상이라고 하면 보석이라도 꺼내주려는 사람들의 심리는 어디에서 연유한 것일까? 애로부터 점쟁이들은 사람에게 지워진 운명이란 짐을 보여주는 존재였다. 보고나서는? 그래, 흉이면 피해가고, 길하면 좋아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것은 운명이 아니지 않는가. 현대의 인생 설계사처럼 좀더 노력하고 수고하여 좋은 미래를 만드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는가? 그럴 바에는 점을 보지 않아도 아무런 변화도 일어나지 않는 것 아닌가. 

그래도 그건 아니라고? 그렇다. 저자는 그렇게 말하고 싶어한다.
"점쟁이가 무어더냐? 사람은 두 발로 서있다. 사람들의 운수를 짚어주어 일어날 일을 대비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말 그럴까? 그것을 대비할 수 있다고?
이 오래된 질문은 내일을 궁금해하는 우리에게 늘 수수께끼 같은 것이다.
23가지 013.JPG

봐~
점쟁이도 사주팔자에 묶여있는 사람이여~~~ 그러나 점쟁이는 다 가짜여~
그럼 뭐하러 점을 보는디? 하여튼 그것이 문제다. 이 길고 길 답도 없는 질문에 수천 년을 쏟아 부었다.
23가지 015.JPG


점쟁이는 무엇으로 사는가?
"장국 두 그릇 먹고 낼 돈은 없지만, 손님 쉰 명 이상 모아줄 자신있소"(48쪽)

그래 평생 복채를 받고 살지만, 진짜 점쟁이는 지질나게도 가난해부러~
천기를 누설하는 사기꾼 같은 점쟁이 때문에 이 주막도 복(?)이 터졌네 그려. 
줄을 서서 공짜밥 먹여준 주모가 모신? 점쟁이의 점을 보려 몰려 들고 있네 그려. 
무엇을 그리도 알고 싶은지.. 
동구 밖 무당년 굶어 죽겠다는 하소연도 필요 없어. 무당년도 지금 점보려 왔거등.. 그러나 댁들이나 잘 하소.

2010-11-19 23가지 (14).JPG

스무해가 지나면 큰 난리가 난다는 소리에 모두들 기가 죽어 말도 못한다.

넌픽션과 픽션을 오가는 이 절묘한 기교는 읽는 동안 진짜 점쟁이가 살아서 내 얼굴을 한 대 치는 줄 알고 정신을 홀라당 빼 놓았다.

이시경, 주인공으로 나오는 왜꾸눈 점쟁이는 1530년에 태어나 1589년에 싸늘한 시체가 되어 제 세상으로 억울하게 떠나가고 말았다. 점 한번 잘 봐준 덕에 흥선대원군에게 현감 벼슬을 받아내고 후일 정3품까지 수사함까지 올라간다. 그러나 그는 권력의 틈바구니 속에서 살아남지 못하고 결국 죽임을 당한다. 자기의 운명도 모르면서.. 아니 그는 알았다. 그러나 그것을 피할 수는 없었다. 
점쟁이도 운명에 묶여 있으니 이 어쩌란 말인가. 

2010-11-19 23가지 (15).JPG


제 머리 못깍는 중님이나, 제 운명도 못 바꾸는 점쟁이나 모두가 똑 같은 거 아녀? 그렇게 살다가 가는 것이 운명이 아니겠는가? 그런데 뭐 그리 제 운명을 그리도 궁금해 하는지 다들...... 

이런 재미난 글 귀도 읽는 재미를 더해준다.

배를 타고 강을 건너는 점쟁이.. 여자 뱃사공에게
"이보오! 여사공, 내가 당신 배에 올라탓으니 이제 당신은 내 마누라요"
배가 나루에 도착해서 배에서 내리자 여사공이 하는 말......
"나리는 내 배에서 나왔으니 내 아들이오"

어허.... 이런 인생이란 마누라가 되기도하고, 아들이 되기도 하네그려.
점쟁이란 인생이 뭐길래.. 그래 괜한 사람 건드려 성을 내나!

한 참 재미있어야할 내용이 1권으로 끝나고 말았으니 아쉬움이 말로 다할 수 없다.
이런... 2-3권 봐야 재미나게 읽기나하지...
허나. 발상도 기발한데다, 모르는 역사 속 이야기도 잔뜩 들어있으니 불과 30여분이면 읽을 책인데 다 덮고나니 수백년은 지나온듯한 착각에 빠져든다. 역사에 무지한 내 인생도 부끄럽기도하고, 
저자가 경남 거제 출신이라니 그곳에 살아 봐서 그런지 반갑고, 부산에서 활동동 하고 있다니 부산에 사는 나로서 어찌 반갑지 않으리....... 재미나 문구와 어려운 말도 친절히 각주로 풀어 놓았으니 옛말도 배우고 모르는 단어도 배우니 참 묘한 만화책이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