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리는 말투 호감 가는 말투 - 어떤 상황에서든 원하는 것을 얻는 말하기 법칙
리우난 지음, 박나영 옮김 / 리드리드출판(한국능률협회)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떻게 말하느냐가 당신의 운명을 결정한다.”

참 무서운 말인 것 같습니다. 표지에 적힌 이 문장으로 우리의 언어 생활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보여줍니다. 이 책은 우리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말투, 즉 언어 생활에 대해 알여 줍니다. 그렇다면 원하는 것을 알고, 성공할 수 잇는 ‘말하기 법칙’이 있는 걸까요? 이런 호기심을 가지고 이 책을 읽어 나가 봅시다.


말하기는 타고나는 것일까요? 저자는 아니라고 말합니다. 뛰어난 말투는 ‘단련된 능력’이며, ‘말하기의 학습과 실천’(8쪽)을 통해 그것이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이 책은 말하기 능력을 끌어올리는 방법을 소개하는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8장까지 8가지 주제로 분류해 소개합니다. 1장은 교제편, 2장은 대화편, 3장은 감정편, 4장은 설득편, 5장은 강연편, 6장은 토론편 7장은 협상편, 8장 마지막장에서는 면접편을 다룹니다. 책의 내용은 어느 곳을 읽어도 되지만 취업을 준비하며 면접을 잘보고 싶은 독자들은 8편부도 봐도 무방합니다. 하지만 책은 전체적으로 엮어져 있어서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 가면 좋습니다. 제가 읽으면서 꽤나 유익했던 부분들을 몇 가지만 소개해 보겠습니다.


저는 대체로 무뚝뚝하고 표현을 부드럽게 잘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1장 교제편을 유의해서 읽었습니다.


상대방의 부탁을 부드럽게 거절하는 법

*상대의 부탁 이유로 거절 사유로 전환한다.

“물론 도와드리고 싶죠, 제가 이런 일을 해본적이 있지만, 과거의 경험이 오히려 일종의 속박이 될 수 있을 거 같네요. 팔요하시다면, 이 일에 더 적합한 사람을 추천해 드릴게요.”

*다음 기회를 약속하면 거절을 표현한다.

“초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지만 오늘 밤은 제가 일이 있어서 참석하기 어렵네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참석할게요.”

*상대의 감정을 먼저 읽어준다.

“고객님께서 지금 지금 비행기에 탑승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도 도움을 주고 싶은데 표가 매진되어 다른 방법이 없군요. 정말 죄송합니다. 다음에도 저희 항공사를 이용해 주시면 그때는 이보다 더 친절하게 모시겠습니다.”

*화제를 돌려 거절을 표한다.

“올여름에는 이런 원피스가 유행인가 봐요. 요즘 TV에서 프로그램에서 그 원피스 자주 보고 있어요.”

*동문서답도 통한다.

질문과 전혀 다른 답을 하여 실수하는 것처럼 보이게 한다.

*여지를 남겼다가 적절한 타이밍에 거절한다.

“ ... 하지만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즉 진심으로 도와주고 싶지만 자신의 능력으로는 역부족이란 사실을 상대편에게 인지시켜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책을 읽으면 가장 먼저 느낀 부분은 저는 너무 직설적으로만 이야기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상대방이 굉장히 기분 나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언뜻 듭니다. 말이란 쉬워 보이지만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마법을 일으키는 언어


상대방에 조언 또는 충고를 할 때가 있습니다. 이 때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말이 기분 나쁘게 들리더라도 받아들이라는 뜻’(29쪽)으로 강요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조언이라도 상대방이 기분 나빠한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겁니다. 이때는 부드럽게 하는 게 좋겠죠. 그렇다면 저자의 비법은 뭘까요? 몇 가지로 정리해 봅시다.


먼저 상대의 견해를 긍정하다.

즉 상대방의 입장을 먼저 고려해 보라는 것이죠. 

둘째 상의하는 말투를 쓰자.

명령조로 말하면 기분 좋을 사람 아무도 없을 겁니다. 저자는 ‘온화한 말투로 정중하게 제안’(31쪽)하는 것이 좋다고 말합니다.

셋째 진격을 위해 먼저 퇴각하라.

만약 불가피하게 의견 대립이 있을 때 전투적을 표현을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 부분은 제가 가장 실수하는 부분입니다. 사실만으로 말한다면서 상대방을 이기려고만 할 때가 많죠. 저자는 상대방에게 먼저 말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라고 합니다.

넷째, 상대에게 발생 가능한 부작용을 인식하도록 도와준다.

다섯째, 사례 설명을 통해 자신의 관점을 증명하자.


책은 절대 어렵지 않습니다. 정말 간결하고 쉽습니다. 그런데 읽어가다 보면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더 많은 것을 소개하고 싶지만 직접 책을 읽을 독자를 위해서 이정도만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강의를 가끔하는 저에게 ‘강연편’은 꽤나 도움이 되었습니다. 청중의 동참을 유도하라는 말은 굉장히 자극적으로 들립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사람들에게 강의하면서 ‘전달’하려고만 했지 ‘참여’를 유도한다는 생각은 잘 못한 것 같습니다.



선조의 인생 경험이 담긴 속담과 격언에는 생각을 자극하는 삶의 지혜와 심오한 철학이 숨어 있다- P24

지나치게 날카로운 지적은 비난이 된다.
"내가 몇 번이나 말했잖아!"
"왜 같은 실수를 반복해?"
"넌 구제 불능이구나."
"초등학생도 이 정도는 안다." - P35

낯선 사람이나 익숙지 않은 사람을 설득하려면 예의를 갖추고 진실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야 호감을 얻는다. - P129

강연 시작이나 강연 사이사이에 청중에게 질문이나 퀴즈를 던져보자. - P17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