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지는 성공할까?


서평가로 산지 10년이 넘었으니 꽤나 되었다. 물론 그 전에도... 서평은 했고 지금도 하고 있다. 하지만 서평이란 것이... 참... 말로 형언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 그럼에도 언제나 서평 전문잡지가 나와야 하지 않을까 기대했다. 물론 얼마나 갈지 불보듯 뻔하지만.... 


작년 12월에 0호가 나오더니 드디어 창간호가 나왔다는 소식이 올라왔다. 일단 책소개글을 보니 의도한 대로다.



서평 전문 계간지 『서울리뷰오브북스』는 ‘좋은 서평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 시작해 ‘한국에도 역사와 전통이 살아 있는 서평지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담아 탄생했다. 사회학, 인류학, 경제학, 자연과학, 역사, 문학, 과학기술사, 철학, 건축학, 언어학, 정치학, 미디어 등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13명의 편집위원이 뜻을 모았다. 중요한 책에 대해서는 그 중요성을 제대로 짚고, 널리 알려졌지만 내용이 부실한 책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주목받지 못한 책은 발굴해 소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사실 '내용이 부실한 책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이 부분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비평이 서평의 본질이지만 그것은 불가능하다. 출판사와 아무 상관 없거나 책을 써야 하는 예비 저자가 아니라면 상관 없지만... 어떤 책이든 허물은 있기 마련이고, 오타도 있다. 그럼데도 좋은 책은 좋다라고 말하고 덜 좋은 책은 '안 좋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부디 이 책이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하지만... 하지만... 














서평 쓰는 법이라고 소개하지만... 사실 서평이 얼마나 어려운지... 오늘은 말이 입에서 돈다... 그도 그럴 것이 사실을 말해도 안 되고, 거짓을 말해도 안 되니... 하여튼 이원석의 <서평 쓰는 법>을 서평 쓰는 법이라고 읽지 마시길... 늘 말하지만 책은 진짜 좋은데 이 책 읽고 서평 쓰는 법을 절대 배울 수 없다. 읽어 보면 안다. 서평에 관련된 책은 나중에 다시...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4-21 10:3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