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어찌 집에만 갇혀 있어야 하나 싶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런데 집에서 지낸다고 해서 답답한 것만은 아니다. 의외로 재미있는 일이 가득하다. 그 중의 하나는 독서 그리고 또 독서. 특 소설 읽기는 이럴 때 하는 것이다. 굳이 소설만 읽어야 한다는 말은 아니고... 


독서, 책 읽기, 


윤성근의 신간이다. <서점의 말들> 유유에서 나온 다른 두 권. <도서관의 말들> <습관의 말들> '말들' 시리즈로 만들 생각인가 보다. 어떻든... 서점에 얽힌 윤성근의 추억 그리고 기억, 경험. 생각들을 담았다. 수년 전에서 이런 책을 많이 읽었지만 요즘은 거의 읽지 않는다. 그런데 오늘 문득 이 책이 읽고 싶어 진다. 윤성근이 누군가 싶어 찾아보니 <책이 좀 많습니다>의 저자이다. 2015년에 출간된 책이다. 분명 이 책을 읽은 기억이 나는데 내용은 완전 백지다. 그리 마음에 닿지 않아서인지 표지만 보고 읽었다고 착각하는 건지 모르겠다. 하여튼 세 권은 모두 읽어 보고 싶다. 















부담 없이 책 읽기는 꼭 필요하다. 정말 중요한 일이니까. 그러고보니 마음 편히 책 읽었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필사 따라쓰기 옮겨 적기


필사는 천천히 읽기다. 손과 입이 동시에 움직이면 더 좋다. 지금은 잘 하지 않지만 예전에 책 을 읽다 좋은 문장 발견하면 항상 스프링 노트에 옮겨 적었다. 손을 다치고 나니 타자 외에는 힘들다. 그래도 천천히 쓰고 싶다. 필사는 깊이 읽기가 아니던가. 집에서 놀면 뭐하나 필사나 하지.. 필사하기 좋은 글은 시, 수필, 명문, 등등 















낭독 소리내어 읽기 입으로 생각 말하기


낭독은 어떨까? 독서의 완성은 낭독이다. 회화도 말하기, 쓰기도 말하기, 삶도 말하기. 결국 말하고 살고, 살면서 말한다. 뭐 이번 기회에 말하는 법도 배우면 좋지 않을까? 또박또박 말하는 연습을 하고, 영어 회화도 배우고, 뭐 그렇게 지내면 어떨까?














악기 배우기 또는 기타치기 


악보는 사 놓고 두 달째 모셔 놓고 있다. 그래도 이번 기회에 악기를 배우자. 기타는 어떨까? 삶이 노래이고, 노래가 삶이니 악기 하나라도 배우자. 드럼을 배우자니 드럼이 없고, 바이올린 배우자니 남자로서 멋이 없어 보이고... 그래서 기타를 선택했다. 여전히 모셔 놓고 있지만 뭐라도 배우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