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종일 아이와 뭐할까?


코로나로 학교가 개학 아닌 개학을 단행했다? 어쨌든 결국 아이들은 집에 있어야 하고, 엄마는 삼시세끼를 먹어야 한다. 이를 어쩌나? 딸이 온라인 개강으로 집에서 쉬면서? 공부를 한다. 그런데 착한 교수님들은 강의로 부족했는지 매 시간마다 과제를 내준다. 허허... 참. 그러니까 등록금 돌려 달라고 피켓 들지 말라니까 괜히해서.. 그럼 돌려 주겠어?... 제대로 공부시키고 숙제내지... 


그럼 노는 시간에는 뭐할까? 




먼저 숨은 그림을 찾아 보자. 하... 이런 생각을 하다니. 집에서 노는 것도 한계가 왔다. 그러나 어쩌랴 아이들은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니... 그래서 꺼내든 카드는 숨은그림찾기!
















두번째는 미로찾기


미로를 출구에서 시작하라는 대 선배님의 조언을 들은 적이 있다. 아이들에게는 절대 비밀로 하자. 아빠와 아이는 미로찾기를 시작했다. 아이는 실패 또 실패... 아빠는 혼자서 웃는다... 길이 보인다.. 하지만 말하면 안돼! 아빠는 잘 참아야 하죠. 















가정 예배도 드릴까? 

그림을 보고 이야기하고,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네요. 목사님 설교만 듣는 교회보다 가정에서 함께 대화하며 드리는 가장예배도 좋네요. 코로나가 답답하긴 하지만 좋은 점도 많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